2019.08.15 (목)

  • 흐림동두천 23.1℃
  • 흐림강릉 25.5℃
  • 서울 25.7℃
  • 흐림대전 26.8℃
  • 흐림대구 28.2℃
  • 울산 26.2℃
  • 구름많음광주 30.6℃
  • 부산 26.7℃
  • 구름많음고창 27.4℃
  • 흐림제주 27.7℃
  • 흐림강화 25.0℃
  • 흐림보은 27.1℃
  • 흐림금산 26.6℃
  • 구름많음강진군 30.9℃
  • 흐림경주시 26.0℃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정치


[리얼미터]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소폭 하락 48.3%…민주당 40.0%·한국당 29.9%

중도층 지지, 민주당 40.0% vs 한국당 26.5%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금융·경제에 대한 우려 영향으로 소폭 하락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15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2.1%p 내린 48.3%를 기록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3.0%p 오른 47.4%였다. '모름·무응답'은 0.9%p 감소한 4.3%였다.

 

리얼미터는 "최근 2주 북한의 다섯 번째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이은 '대남(對南) 막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국·文대통령 비하' 논란과 더불어, 최근의 금융·경제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세부 계층별로는 중도층과 중도보수층, 충청권과 서울, 부산·울산·경남(PK), 20대와 60대 이상, 40대에서 하락한 반면, 대구·경북(TK), 30대와 50대는 상승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은 0.1%p 내린 40.0%로 보합세를 보이며 지난 2주 동안 이어졌던 하락세가 멈췄다. 민주당은 충청권과 서울, 20대와 60대 이상에서 하락한 반면, 보수층과 진보층, 대구·경북(TK)과 부산·울산·경남(PK), 경기·인천, 50대와 30대는 상승했다.

 

자유한국당은 1.2%p 오른 29.9%로 30% 선에 육박했다. 한국당은 중도보수층과 진보층, 충청권과 호남, PK, 20대와 60대 이상, 40대에서 상승한 반면, 중도층과 보수층, 서울, 30대에서는 하락했다.

 

핵심이념 결집도를 보면 민주당은 진보층에서 63.1%에서 63.8%로 소폭 오른 반면, 한국당은 보수층 결집도가 60.2%에서 59.4%로 하락했다. 중도층에서는 민주당(40.4% → 40.0%)이 한국당(27.8% → 26.5%)에 13.5%p 우세했다.

 

정의당은 0.2%p 오른 7.2%를 기록했고, 바른미래당 역시 0.4%p 오른 5.1%로 5% 선을 회복했다.

 

우리공화당은 0.4%p 내린 1.7%, 소속 의원 대다수가 탈당해 분당 수순을 밟고 있는 민주평화당 또한 0.7%p 내린 1.4%로 창당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번 국정 수행 지지율 여론조사는 tbs의 의뢰로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2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 응답률은 4.0%다. 그 밖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전문포함] 제74주년 광복절, 文 대통령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다시 다짐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다시 다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 경축사에서 “우리는 세계 6대 제조강국, 세계 6대 수출강국의 당당한 경제력을 갖추게 되었고, 국민소득 3만불 시대와 김구 선생이 소원했던 문화국가의 꿈도 이뤄가고 있다”면서도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는 아직 이루지 못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아직도 우리가 충분히 강하지 않기 때문이며, 아직 분단돼 있기 때문”이라며 “오늘 어떤 위기에도 의연하게 대처해온 국민들을 떠올리며 우리가 만들고 싶은 나라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다시 다짐한다”고 강조했다. 경축사에는 일본에 대한 메시지도 담겼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는 과거에 머물지 않고 일본과 안보·경제협력을 지속해 왔다”면서 “일본과 함께 일제강점기 피해자들의 고통을 실질적으로 치유하고자 했고, 역사를 거울삼아 굳건히 손잡자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과거를 성찰하는 것은 과거에 매달리는 것이 아니라 과거를 딛고 미래로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일본이 이웃나라에게 불행을 주었던 과거를 성찰하는 가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