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4 (목)

  • -동두천 22.3℃
  • -강릉 26.7℃
  • 황사서울 22.1℃
  • 맑음대전 24.3℃
  • 맑음대구 25.4℃
  • 맑음울산 25.5℃
  • 맑음광주 25.3℃
  • 황사부산 23.1℃
  • -고창 25.1℃
  • 구름조금제주 20.6℃
  • -강화 20.5℃
  • -보은 24.5℃
  • -금산 24.3℃
  • -강진군 25.7℃
  • -경주시 25.9℃
  • -거제 24.9℃
기상청 제공

정치

전체기사 보기

이재정, "9년 흘렀어도 여전히 그분 그리워”

참여정부 통일부장관을 지낸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예비후보가 23일,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거행된 故노무현 전 대통령 9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9년이 흘렀어도 여전히 그분이 그립다"고 말했다. 이날 추도식에서 이 예비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꿈꾸었던 '사람 사는 세상'과 원칙이 바로서는 공정사회가 얼마나 소중한 것인가를 다시 생각해 본다”면서 “2007년 남북정상회담 역시 그런 원칙 아래 진행됐다.김정일 위원장을 향해 자주와 주체, 실체적인 평화의 이야기를 거침없이 설파하시던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하다"며노 전 대통령을 회고했다. 이어"우리는 지금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 앞에 섰다"면서 "각국의 관계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등을 고차방정식 풀듯 해석해야 한다.한‧미정상회담 이후 ‘북미정상회담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이예비후보는 "교육도 같은 맥락에서 미래를 만들어나가야 한다"면서 "오늘은 모두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 시간을 보내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추도식에는 권양숙 여사 등 유족과 이해찬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임원진, 참여정부 인사들이 참석했다.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