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8 (일)

  • -동두천 2.2℃
  • -강릉 2.5℃
  • 구름조금서울 2.8℃
  • 구름많음대전 3.0℃
  • 구름조금대구 6.2℃
  • 구름많음울산 4.9℃
  • 흐림광주 7.8℃
  • 구름많음부산 5.9℃
  • -고창 4.2℃
  • 흐림제주 9.1℃
  • -강화 -0.5℃
  • -보은 2.1℃
  • -금산 3.5℃
  • -강진군 5.9℃
  • -경주시 5.6℃
  • -거제 6.8℃
기상청 제공

정치

전체기사 보기

政, 北 평창숙식비 등 29억 지원한다

현송월 필두로 한 사전점검단, 北선수단 선발대, 北고위급 대표단 비용 지원은 별도

정부가 북한응원단 등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한 북측의 경비조로 28억6,000만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통일부는 14일 조명균 통일부장관 주재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이하 교추협)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의결된 남북협력기금 지원액 총 규모는 28억6,000만원으로, 지원 대상은 ▲북한 응원단 ▲예술단 ▲태권도 시범단 ▲기자단 등이다. 주요 항목별로 보면 숙식비 약 12억 원, 경기장 입장료 약 10억 원, 수송비 약 1억 원 등이다. 이번에 의결한 액수는 그동안 국제스포츠 대회를 위해 방남했던 북한 대표단의 지원금과 비교했을 때 가장 큰 규모다. 이에 대해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 땐 입장료가 1억6,000만원 소요됐는데 이번에는 10억 원 가까이 소요되면서 올림픽 경기장 입장료가 많이 나갔다”며 “전에는 선수단 규모가 많았지만 이번엔 응원단, 예술단 등이 많아 거기에 들어가는 편의제공 비용이 많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의결된 지원금에 ▲현송월 단장을 필두로 한 사전점검단의 방남 비용 ▲북한 선수단 선발대 방남 비용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비롯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