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6 (금)

  • 구름조금동두천 -2.5℃
  • 구름많음강릉 2.7℃
  • 구름많음서울 2.9℃
  • 흐림대전 5.7℃
  • 흐림대구 5.5℃
  • 울산 6.5℃
  • 광주 5.3℃
  • 부산 7.0℃
  • 흐림고창 3.9℃
  • 제주 10.2℃
  • 구름많음강화 -1.3℃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3.9℃
  • 흐림강진군 6.3℃
  • 흐림경주시 5.5℃
  • 흐림거제 6.8℃
기상청 제공

정치


총선 '0석' 손학규 민생당 대표직 사퇴…"총선 결과 겸허히 수용"

"경제·안보·인사 실패에도 문재인 정권 실정 끝내고 잘하라고 격려한 것"
"정권 싸움만 하지 말라고 미래통합당에는 경고"
"다당제 불씨마저 사그라들어서는 안 돼"

이어 "나라가 어려운데 정권 싸움만 하지 말라고 미래 통합당에 경고한

URL복사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손 위원장은 "저는 선거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난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제3지대가 제대로 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시는 채찍질이라고 생각하며, 총선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겠다"라고 했다.

 

손 위원장은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참담한 결과를 들고 여러분 앞에 서게 되어 송구스럽기 그지없다. 모두 민심을 헤아리지 못한 저의 불찰"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손 위원장은 "이번 선거는 경제 위기, 코로나 위기에 정치가 분열과 대립으로만 가지 말고 힘을 합쳐 대응하라고 집권당에 표를 몰아준 것"이라며 "국민이 경제 실패, 안보 실패, 인사 실패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권에게 실정을 끝내고 잘하라고 격려해 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나라가 어려운데 정권 싸움만 하지 말라고 미래통합당에 경고한 것"이라며 "국민들로서는 제3세력에 견제의 기회를 줄 여유가 없었다. 분열과 탈당, 내홍과 각자도생으로 불안정한 민생당에 표를 줄 수 없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손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는 국민의 몰표를 오해해 오직 이념과 진영 위주로 폭주하는 정치를 해서는 안 된다"며 경고하며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잘못 때문이 아니라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비례 위성정당으로 왜곡한 거대양당의 잘못으로 만들어진 결과"라고 했다.

 

손 위원장은 "우리는 승자독식의 제왕적 대통령제로 거대양당은 정권싸움에만 몰두하게 돼 있다. 개헌을 통해 권력구조를 바꿔야 한다"라며 "국회가 정치의 중심에 서서 정당간의 협의와 협상 타협으로 합의를 이루어 국정을 이끌고 가야 한다"라고 했다.
 

손 위원장은 정치 제3지대에 대한 희망은 버리지 않았다.

 

손 위원장은 "우리는 해야 할 일이 있다"라며 "더 이상 정치를 거대양당의 싸움판으로 내버려 둘 게 아니라 정당 간 협의와 타협을 통한 합의제 민주주의로 가도록 제도 개혁에 앞장서는 것이다. 제3정당이 타협과 중재에 나서야 한다"고 호소했다.

 

손 위원장은 "다당제의 불씨마저 사그라들어서는 안 된다. 우리가 포기하면 '건전한 견제와 균형'이 사라진다"며 "중도개혁의 봄은 반드시 다시 올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제3지대를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배너




사회

더보기
대기업 2곳 중 1곳, 상반기 대졸 신입 채용한다
대기업의 절반정도는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 신입사원을 채용한다고 답한 대기업 중 절반이상이 ‘수시채용’을 진행할 것이라 답해, 대기업의 신입직 수시채용 방식의 확산세가 빠른 것으로 보인다. 대기업의 신입사원 수시채용은 현대자동차그룹, LG그룹, KT 등이 도입한 이후 최근 SK그룹이 내년부터 신입직 정기공채를 전면 폐지하고 수시채용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SK그룹은 올해 상반기 계열사별 수시채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현재 ‘SK하이닉스’가 신입사원 수시채용을 진행 중이고 3월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계열사별 수시채용을 진행할 예정이다. 반면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공채를 진행할 것을 보이나 구체적인 일정은 ‘미정’이고, 롯데그룹도 아직 상반기 채용계획을 확정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는 국내 대기업 및 중소기업 813개사를 대상으로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해 그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상반기에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한 기업이 41.5%로 10곳 중 4곳에 달했다. 대기업 중에는 절반 정도인 47.2%가 상반기에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