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6 (금)

  • 구름조금동두천 -2.5℃
  • 구름많음강릉 2.7℃
  • 구름많음서울 2.9℃
  • 흐림대전 5.7℃
  • 흐림대구 5.5℃
  • 울산 6.5℃
  • 광주 5.3℃
  • 부산 7.0℃
  • 흐림고창 3.9℃
  • 제주 10.2℃
  • 구름많음강화 -1.3℃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3.9℃
  • 흐림강진군 6.3℃
  • 흐림경주시 5.5℃
  • 흐림거제 6.8℃
기상청 제공

정치


황교안, ‘조국 파면’ 외치며 청와대 앞서 삭발

“文에 경고..더 이상 국민 뜻 거스르지 말라”
“조국에 마지막 통첩...스스로 내려와 檢 수사 받으라”

URL복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차원에서 삭발을 감행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5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 촉구’를 위해 삭발식을 진행했다.

 

황 대표는 삭발 후 마이크를 잡고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과 조국의 사법유린 폭거가 더 이상 묵거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은 국민들의 고통을 외면했다”며 “국민들의 분노와 저항을 짓밟고 독선과 오만의 폭주를 멈추지 않았다. 범죄자 조국은 자신과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돕기 위해 사법농단을 서슴치 않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또 “오늘 제1야당의 대표와 국민의 한사람으로써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의 항거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 제 뜻과 의지를 삭발로 다짐하고자 왔다”며 “국민여러분께 약속드린다. 저는 저의 투쟁을 결단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더 이상 국민의 뜻을 거스르지 말라”며 “조국에게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와 검찰의 수사를 받으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국민여러분께 간곡히 호소 드린다.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려면 국민 여러분께서 함께 싸워주셔야 한다. 지금은 싸우는 게 이기는 길”이라며 “저 황교안은 대한민국을 지키고 자유 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지키기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다 바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한국당에서는 조국 사퇴 촉구를 위해 박인숙 의원이 삭발한 데 이어 이학재 의원은 단식에 돌입하는 등 투쟁의 강도를 높이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




사회

더보기
대기업 2곳 중 1곳, 상반기 대졸 신입 채용한다
대기업의 절반정도는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 신입사원을 채용한다고 답한 대기업 중 절반이상이 ‘수시채용’을 진행할 것이라 답해, 대기업의 신입직 수시채용 방식의 확산세가 빠른 것으로 보인다. 대기업의 신입사원 수시채용은 현대자동차그룹, LG그룹, KT 등이 도입한 이후 최근 SK그룹이 내년부터 신입직 정기공채를 전면 폐지하고 수시채용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SK그룹은 올해 상반기 계열사별 수시채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현재 ‘SK하이닉스’가 신입사원 수시채용을 진행 중이고 3월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계열사별 수시채용을 진행할 예정이다. 반면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공채를 진행할 것을 보이나 구체적인 일정은 ‘미정’이고, 롯데그룹도 아직 상반기 채용계획을 확정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는 국내 대기업 및 중소기업 813개사를 대상으로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해 그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상반기에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한 기업이 41.5%로 10곳 중 4곳에 달했다. 대기업 중에는 절반 정도인 47.2%가 상반기에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