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9 (금)

  • 맑음동두천 22.0℃
  • 구름조금강릉 19.6℃
  • 맑음서울 22.7℃
  • 맑음대전 23.1℃
  • 구름많음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19.8℃
  • 맑음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23.4℃
  • 맑음고창 22.8℃
  • 흐림제주 20.3℃
  • 맑음강화 21.2℃
  • 맑음보은 22.1℃
  • 구름조금금산 21.8℃
  • 맑음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0.7℃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정치


안철수 "4월 총선에서 지역구 후보자 안 낸다…비례공천만"

"실용적 중도 개척하고, 정당 간 혁신경쟁, 정책경쟁 견인"

URL복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오는 4월 총선에서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고 비례대표 후보만 내겠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2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은 이번 총선에서 253개 지역 선거구에 후보자를 내지 않기로 했다. 대신, 비례공천을 통해 실용적 중도의 길을 개척하고, 야권은 물론 전체 정당 간의 혁신경쟁, 정책경쟁을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길이 제가 현실정치에 복귀하면서 이루려고 했던 두 가지 목표, 즉 첫째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고, 둘째 실용정치, 중도정치를 뿌리내려 대한민국의 정치를 바꿀 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안 대표는 "대한민국이 이대로 가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시는 국민들께서는 지역 선거구에서 야권 후보를 선택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주시고, 정당투표에서는 가장 깨끗하고 혁신적이며 미래지향적인 정당을 선택해 반드시 대한민국의 정치를 바꿔달라"며 "오늘의 결정이 이번 총선에서 전체 야권의 승리를 이끌어 낼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저는 정치공학적인 보수통합과 '묻지 마 반문연대'는 처음부터 반대했다"라면서도 "대안을 만들고 제대로 일하는 정당 하나 정도는 살아남아야 한국 정치를 바꿀 수 있다고 생각했다. 실용정치, 중도정치의 길을 가면서도 정권을 심판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국민의당이 과감하게 지역구 공천을 하지 않는 희생적 결단을 통해 이 두 가지를 이룰 수 있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대신, 비례대표 선출을 위한 정당투표 대결에 집중해서 치열하게 혁신경쟁을 해나간다면, 누가 한국 정치를 바꾸고 대한민국을 발전시킬 수 있는지 진정한 승부를 겨룰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안 대표는 바른미래당을 나온 안철수계 의원들이 잇따라 미래통합당에 입당하는 것을 두고 "오랫동안 정치 여정을 함께했던 의원들에게는 부담 가지지 말고 스스로의 정치 진로를 결정하시라고 말씀드렸다"고 했다.

 

안 대표는 "팔과 다리를 떼어내는 심정이었다"며 "하지만 그분들의 뜻과 사정을 존중하고 유능한 정치인들이 뜻을 펼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제가 할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안 대표는 "우리 국민께 진정으로 도움이 되는 정치 구도는 과반 정당이 없는 여소야대의 다당제 상황이라고 확신한다"라며 "특정 정당이 승리하는 선거가 아니라 우리 국민이 승리하는 선거가 돼야 한다. 정권을 심판하면서도 실용정치, 중도정치의 힘들고 외로운 길을 지키겠다"고 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강기정, '5천만원 전달 진술' 김봉현 진술 "사기, 날조…고소할 것"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주범으로 꼽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5천만원을 건넸다'라는 취지의 법정 증언에 대해 강 전 수석이 "너무 터무니없는 사기, 날조여서 법적 대응을 준비한다"라고 했다. 강 전 수석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월요일 고소장을 들고 검찰로 직접 가겠다. 김봉현을 위증과 명예훼손으로, 이강세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라고 했다. 이어 "강기정 개인의 문제를 넘어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의 흠집내기 의도를 묵과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앞서 전날에도 강 전 수석은 "김봉현이 재판 도중 진술한 내용 중 저와 관련된 금품수수 내용은 완전한 사기, 날조"라며 "금품수수와 관련해 한 치의 사실도 없으며 이에 저는 민·형사를 비롯한 할 수 있는 모든 법적 대응을 강력히 취하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또 "재판에서 진위도 밝혀지지 않은 한 사람의 주장에 허구의 내용을 첨가해 보도하거나 퍼트린 모든 언론에도 책임을 물을 것임을 분명하게 밝힌다"라고 했다. 강 전 수석은 실제 언론중재위원회에 해당 내용을 보도한 조선일보를 제소했다. 강 전 수석은 "조선일보는 같은 재판에서 김봉연의 진술과는 상반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