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구름많음동두천 26.1℃
  • 구름조금강릉 25.6℃
  • 구름많음서울 28.0℃
  • 흐림대전 25.1℃
  • 흐림대구 23.8℃
  • 흐림울산 21.4℃
  • 흐림광주 22.5℃
  • 흐림부산 23.5℃
  • 흐림고창 22.0℃
  • 흐림제주 21.1℃
  • 구름조금강화 26.1℃
  • 흐림보은 24.1℃
  • 흐림금산 22.2℃
  • 흐림강진군 21.7℃
  • 흐림경주시 22.5℃
  • 흐림거제 23.1℃
기상청 제공

정치


홍준표 "공천 목매 말문 닫는 비겁한 부류 아냐…마음대로 해보라"

"당 지지율 4%일 때 대선에 나가 원맨쇼로 살려"
"무임승차한 탄핵 잔당 몇 명이 작당해 공천배제 운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자신을 향한 당내 '험지 출마' 요구에 대해 "나는 공천에 목매어 말문 닫는 그런 비겁한 부류가 아니다. 마음대로 해보라"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24년 이 당에서 정치하면서 당 공천에 단 한 번도 목을 맨 적이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그동안 자신은 당을 위해 험지에 출마해왔음을 강조했다.

 

그는 "초선 때는 YS가 정해준 당시로써는 험지인 송파갑에서 출발을 했고, 재선 때부터는 이회창 총재가 가라고 등 떠 밀은 험지인 동대문을에서 내리 3선을 했다"며 "2012년 4월 총선 때는 낙선을 예상하고 불출마하기로 했으나 당에서 공천 신청을 하지 않았는데도 전략공천이라고 하는 바람에 억지출마 했다가 낙선했다"고 말했다.

 

또 "그해 10월 경남지사 보궐선거 당내 경선에서는 친박들의 극렬한 방해에도 불구하고 내가 이겼고, 2014년 4월 경남지사 당내 경선에서는 청와대까지 동원한 친박후보 지원에도 불구하고 내가 이겼다"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홍 전 대표는 "당 지지율 4%일 때 대선에 나가 원맨쇼로 24% 지지를 받아 당을 살렸다"며 "그런 나를 무임승차한 탄핵 잔당 몇 명이 작당해서 공천배제 운운하느냐?"고 일갈했다.

 

앞서 한국당은 당 중진들이 험지 출마를 거부할 경우 공천에서 아예 배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홍 전 대표는 "보수 통합도 못 하면서 극히 일부 당내 탄핵 잔당들이 기존 당내 경쟁자조차 제거 하려는 음험한 술책으로 총선을 치를 수가 있겠느냐?"며 "나는 총선 자체가 목표가 아니라 대선을 보고 총선에 나가는 것이다.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는 말은 이때 하는 것"이라고 했다.

 

홍 전 대표는 "내 인생 순탄한 길이 단 한번도 없었다. 쉬운 길 가려는 것이 아니라 대선에서 이기는 길을 가려는 것"이라며 출마지가 결정되면 그때 가서야 왜 그런 지역에 출마하는지 이유를 알게 될 것"이라고도 했다.

 

이어 "험지에서 한 석 보태는 것만이 당을 위한 길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될 날이 올 거다. 나는 머릿수나 채우는 그런 용도는 아니다"라고 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