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8 (토)

  • 구름많음동두천 21.6℃
  • 구름많음강릉 18.6℃
  • 구름많음서울 23.1℃
  • 구름많음대전 23.4℃
  • 대구 19.1℃
  • 울산 19.5℃
  • 광주 20.9℃
  • 부산 19.1℃
  • 구름많음고창 23.1℃
  • 제주 22.4℃
  • 구름조금강화 22.2℃
  • 흐림보은 20.4℃
  • 흐림금산 21.0℃
  • 흐림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19.9℃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국제


값이 올라도 너무 올랐어..맥도날드, 스타벅스 등에 못가는 미국의 저소득층

코로나19팬데믹 후 소비자들의 충성도가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기대하며 가격을 인상한 식품 회사가 소비자들로부터 외면을 당하기 시작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5일(현지시간) 미국 노동부 통계를 인용해 미국 식료품 가격은 2019년 대비 26% 상승했지만 맥도널드 같은 패스트푸드 가격은 33%나 껑충 뛰는 등 스타벅스와 맥도날드의 가격 인상이 누적되면서 미국 소비자들이 이들 회사 제품을 외면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시장조사업체 레비뉴매니지먼트솔루션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미국의 패스트푸드 이용객은 전년 대비 3.5% 감소했고, 이용객 감소는 기업 실적에 고스란히 반영됐다.

 

맥도날드의 1분기 주당 순익은 2.7달러로 시장 예상치인 2.72달러보다 낮았다. 맥도날드 경영진은 저소득층을 중심으로 지출 억제 분위기가 뚜렷하다며, 최근 소비 감소세는 놀라울 정도라고 경고했다.

 

지난 3월 맥도날드의 CFO인 이안 보든은 투자자 회의에서 “일부 미국인 소비자들이 맥도날드를 거부하고 대신 집에서 요리하는 것을 선택했다”며 “인플레이션과 고금리 등으로 인해 지갑을 닫는 사람들이 많아지며 시장 상황이 많이 어려워졌다”고 전했다.

 

스타벅스 역시 사정이 비슷하다. 스타벅스는 지난달 30일 실적 발표에서 1분기 미국 매장 방문객 수가 7% 급감했다고 발표했다. 동일 매장 매출은 전년 대비 4%가 줄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과거엔 외식 가격에 부담을 느낀 소비자들이 주로 슈퍼마켓에서 대안을 찾았다면 이제는 일부 대형 식료품 업체들의 매출도 감소하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짚었다.

 

토마토 케첩으로 유명한 크래프트하인즈는 올해 1분기 매출이 1.2% 줄었다고 밝혔다. 감자를 재료로 하는 과자인 프링글스 제조사인 켈라노바는 북미 매출이 5% 감소했다.

 

소비자들의 태도 변화에 기업도 반응하고 있다. 맥도날드와 스타벅스는 더 많은 프로모션으로 소비자의 발걸음을 돌리겠다는 계획이다. 일부에서는 양과 가격을 조절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사업은 지방에서” 국내 영업이익 1위, 대전의 성심당에 등장한 줄서기 알바
지난해 영업이익 315억 원으로 대형프랜차이즈 빵집인 파리바게트, 뚜레주르를 눌렀던 대전의 유명 빵집 성심당(로쏘)에서 여름 한정 품으로 파는 ‘망고시루’ 케이크를 사기 위해 대신 줄을 서주는 알바가 등장해 화제다. 지난 6일 오전 지역 커뮤니티 플랫폼 당근에 올라온 ‘성심당 망고시루 줄 서주기 알바’라는 제목의 글에 따르면 성심당에서 판매 중인 망고시루 구매를 위한 줄을 40분간 대신 서주면, 3만원을 드리겠다고 했다. 올해 최저시급은 9860원으로, 최저시급의 3배를 뛰어넘는 알바 비다. 이 글이 올라오자 알바거래 성사 전까지 1600여명이 조회했으며 6명이 작성자에게 접촉해 알바 거래를 시도했다. 망고시루는 성심당의 겨울 인기 메뉴인 ‘딸기 시루’의 후속작이다. 4단의 시트 사이사이와 케이크 위에 생망고가 듬뿍 들어가 있는 생크림 케이크로, 판매가격은 4만3000원이다. 지난 4월20일 출시 후 입소문을 타면서 매장 문이 열리자(OPEN)마자 구매를 위해서 달리는(RUN) 오픈 러시를 하거나 1시간가량 줄을 서야 살 수 있는 인기 메뉴가 됐다. 당초 1인당 2개까지 구매 가능했으나 현재는 1인당 1개만 구매할 수 있다. 대전의 명소인 성심당 빵집은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