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0 (토)

  • 맑음동두천 14.2℃
  • 흐림강릉 15.4℃
  • 맑음서울 15.9℃
  • 맑음대전 15.8℃
  • 구름많음대구 18.3℃
  • 흐림울산 17.8℃
  • 구름조금광주 16.2℃
  • 흐림부산 18.7℃
  • 구름조금고창 15.3℃
  • 흐림제주 20.0℃
  • 맑음강화 15.5℃
  • 구름조금보은 13.4℃
  • 구름조금금산 13.9℃
  • 맑음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18.0℃
  • 맑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정치


심상정 "더 많이 당선시키지 못해 정말 미안"…눈물 해단식

"낡은 양당정치구도 벽 넘지는 못했지만, 무릎 꿇지 않았다"

URL복사

 

21대 총선 지역구에서 혼자 생환한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6일 "모든 것을 바쳐 고단한 정의당의 길을 함께 개척해 온 우리 자랑스러운 후보들, 더 많이 당선시키지 못해 정말 미안하다"며 눈물을 보였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최선을 다한 당원들과 정의당의 홀로서기를 응원해 주신 국민 여러분께 더 좋은 결과를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의당은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 후보 75명을 냈지만 당선된 사람은 심 대표가 유일했다.

 

심 대표는 "정의당은 10%의 육박하는 지지율에도 여전히 300석 중 2%의 목소리만을 가지게 됐다"며 "몹시 아쉬운 결과지만 원칙을 선택했을 때에 어느 정도 각오한 만큼 겸허히 받아들인다"라고 했다.

 

심 대표는 또 "수구 보수 세력에 대한 준엄한 심판이 이뤄졌지만, 양당정치 강화, 지역구도 부활, 선거개혁 와해 등 정치개혁의 후퇴라는 역사적 오점을 함께 남겼다"라며 "정의당은 낡은 양당정치구도의 벽을 넘지는 못했지만, 무릎 꿇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75명의 지역 후보들은 악전고투하면서 마지막까지 정의당의 이름으로 선거를 치렀다"며 "슈퍼 여당의 시대에 진보 야당의 역할이 더욱 막중하다는 것을 유념하겠다. 국회의 장벽을 넘지 못한 여성, 청년, 녹색, 소수자의 삶을 헌신적으로 대변하겠다"고 다짐했다.

 

심 대표는 "당은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라는 말씀 앞에 다시 선다"라며 "가장 멀고 험하다고 느낄 때 목표에 한 발 더 다가간 것이다. 20년을 외롭고 고된 길을 걸어왔지만, 정의당 또다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정의당은 진보 대안 세력으로서의 길을 찾아갈 것"이라며 "정의당의 길에 대해 더 깊고 넓은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강기정, '5천만원 전달 진술' 김봉현 진술 "사기, 날조…고소할 것"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주범으로 꼽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5천만원을 건넸다'라는 취지의 법정 증언에 대해 강 전 수석이 "너무 터무니없는 사기, 날조여서 법적 대응을 준비한다"라고 했다. 강 전 수석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월요일 고소장을 들고 검찰로 직접 가겠다. 김봉현을 위증과 명예훼손으로, 이강세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라고 했다. 이어 "강기정 개인의 문제를 넘어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의 흠집내기 의도를 묵과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앞서 전날에도 강 전 수석은 "김봉현이 재판 도중 진술한 내용 중 저와 관련된 금품수수 내용은 완전한 사기, 날조"라며 "금품수수와 관련해 한 치의 사실도 없으며 이에 저는 민·형사를 비롯한 할 수 있는 모든 법적 대응을 강력히 취하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또 "재판에서 진위도 밝혀지지 않은 한 사람의 주장에 허구의 내용을 첨가해 보도하거나 퍼트린 모든 언론에도 책임을 물을 것임을 분명하게 밝힌다"라고 했다. 강 전 수석은 실제 언론중재위원회에 해당 내용을 보도한 조선일보를 제소했다. 강 전 수석은 "조선일보는 같은 재판에서 김봉연의 진술과는 상반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