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8 (수)

  • 맑음동두천 -4.0℃
  • 구름조금강릉 0.3℃
  • 박무서울 -1.3℃
  • 박무대전 -3.5℃
  • 박무대구 -1.3℃
  • 박무울산 2.2℃
  • 박무광주 0.0℃
  • 박무부산 5.1℃
  • 구름조금고창 -4.5℃
  • 맑음제주 4.9℃
  • 맑음강화 -4.2℃
  • 맑음보은 -6.5℃
  • 맑음금산 -6.5℃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2.3℃
  • 구름조금거제 3.4℃
기상청 제공

정치


[리얼미터]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코로나19' 확산에도 상승하며 47.4%

부정평가 0.6%p 내린 49.1%…민주당 40.5, 통합당 33.7%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강보합세를 보이며 상승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24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0.8%p 오른 47.4%를 기록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라는 부정평가는 0.6%p 내린 49.1%였다. '모름·무응답'은 0.2% 감소한 3.5%였다.

 

긍정평가 변화 추이를 지역별로 보면 대전·세종·충청이 5.8%p 오른 47.6%(부정평가 49.5%), 서울은 5.1%p 오른 47.2%(부정평가 50.4%)였다.

 

연령별로는 20대에서 3.6%p 오른 47.1%(부정평가 48.9%)였고, 지지정당별로는 무당층에서 6.0%p 오른 28.9%(부정평가 60.4%)였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에서 2.0%p 오른 21.3%(부정평가 76.8%)였다.

 

반면, 광주·전라 지역은 5.4%p 떨어진 66.8%(부정평가 29.9%)였고, 중도층에서도 1.2%p 빠지며 41.6%(부정평가 55.3%)를 기록했다.

 

 

정당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0.6%p 오른 40.5%였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등이 합쳐진 미래통합당은 첫 조사에서 33.7%를 기록했다. 지난 조사에서 통합 전 자유한국당은 32.0%, 새로운보수당은 3.9%를 각 기록했는데, 이번 조사 33.7%로 지난 조사 단순합 35.9%보다 2.2%p 낮게 나타났다.

 

정의당은 0.7%p 떨어진 4.1%, 바른미래당은 3.0%였고, 국민의당은 이름을 바꾼 후 첫 집계에서 2.3%를 기록했다. 민주평화당은 2.2%, 우리공화당 1.5%, 대안신당은 1.3%였다. 민중당은 1.0%였다.

 

이번 국정 수행 지지율 여론조사는 YTN 의뢰로 지난 17일부터 21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12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 응답률은 5.5%다. 그 밖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탈석탄 연대 “기후위기 대응위해 석탄발전소 건설 막아야”
7일 오전 11시 국회의원회관 제2간담회의실에서 신규 석탄발전소 철회를 위한 탈석탄법 제정 청원 간담회가 진행됐다. 환경운동가와 종교단체회원으로 구성된 탈석탄 연대는 국회의원들에게 신규 석탄발전소 건설 철회와 탈석탄법 제정을 촉구했다. 연대 중에는 초등학생, 학부모뿐만 아니라 변호사, 녹색연합 관계자 등 각계 전문가도 포함돼 있었다. 이들은 더불어민주당 탄소중립위원회 의원들에게 “석탄발전소 건설로 인해 삼척 맹방해변·천연동굴이 침식되고 있다”며 “포스코는 온실가스 배출 1위 기업임에도 불구하고 자회사를 통해 석탄발전소를 추가로 건설하려 한다”며 규탄했다. 천연동굴은 2018년 8월 석탄발전소 부지 가장자리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현장 노동자가 발견했다. 그로부터 넉 달 뒤 다른 천연동굴이 발견되며 환경단체를 중심으로 일대 공사 중단 요청 운동이 벌어졌다. 이전에도 포스코는 환경오염·파괴 이슈에 자주 언급됐었다. 2009년 8월 광양제철소 동호안 제방이 붕괴됐을 당시 석회동굴이 발견돼 세간의 관심을 받았었다. 당시 전문가들은 제방 내부재질인 슬래그(시멘트 찌꺼기)가 동호안 담수와 접촉해 녹아내리며 만들어진 것으로 추측했다. 연대는 “석탄발전을 꺼야 할 시점에 오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