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07 (목)

  • 구름많음동두천 10.3℃
  • 구름많음강릉 10.8℃
  • 구름많음서울 11.1℃
  • 맑음대전 10.7℃
  • 맑음대구 13.3℃
  • 맑음울산 11.7℃
  • 맑음광주 12.3℃
  • 맑음부산 11.5℃
  • 맑음고창 12.2℃
  • 맑음제주 15.7℃
  • 맑음강화 10.1℃
  • 맑음보은 10.2℃
  • 맑음금산 10.1℃
  • 맑음강진군 13.3℃
  • 맑음경주시 12.4℃
  • 맑음거제 9.7℃
기상청 제공

정치


홍준표 "오늘부터 40년 애독자였던 조선일보 절독한다"

'정치 신인' 출마 지역 골라 대구 수성을 출마 보도
"허위 날조 기사 보고 분노한다"

 

오는 4월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대구 수성을에 출마하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가 23일 "오늘부터 40년 애독자였던 조선일보는 절독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23일 자 조선일보 6면에 실린 '통합당 낙천 현역들, 만만한 곳 무소속 출마'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해당 기사는 "미래통합당에서 공천 배제(컷오프)된 현역 의원들이 청년·여성 등 '정치 신인'들이 공천된 지역에서 잇따라 무소속 출마에 나서고 있다"며 홍 전 대표의 대구 수성을 출마 배경에 "원내 진입 경험이 없는 여성 후보가 공천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고 보도했다.

 

홍 전 대표는 "오늘 아침 조선일보 허위 날조 기사를 보고 분노한다. 막천에 희생된 사람들을 일괄로 싸잡아 비난하면서 만만 한곳 골라 출마한다는 기사"라며 "이번 공천이 정당한 절차에 따른 것이라고 조선일보는 보는가"라고 했다.

 

이어 "내가 수성을로 온 것은 수성을 공천자가 누가 될지도 모르는 경선으로 결정되기 8일 전의 일이고, 나는 현역도 아닌데 현역 낙천자와 싸잡아 비난하고 있다"라며 "마치 수성을에 여성 공천자가 되기를 기다렸다는 듯이 기회주의적인 출마를 했다는 오늘 자 조선일보 기사는 참으로 참기 어려운 악의적인 날조 기사"라고 했다.

 

홍 전 대표는 "정적쳐내기 협잡 막천이라도 그대로 따라야 한다는 것이 조선일보의 사시(社是)인가"라며 "한 줌도 안되는 야당 기득권 세력이 막천을 해도 국민은 그대로 수용하라고 하는 것이 조선일보의 편집 방침인가"라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내 뒤에는 계파는 없어도 조선일보 구독자들보다 비교도 안 되게 많은 국민들이 있다"라며 "100년 전통의 조선일보가 겨우 이정도였던가. 오늘부터 40년 애독자였던 조선일보는 절독 하기로 했다"라고 했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농협중앙회장 '셀프연임법' 폐기돼야...."정작 시급한 건 농협 개혁"
농협중앙회장 연임을 허용하는 내용이 담긴 농업협동조합법(농협법) 개정안이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인 가운데 7일 국회에서는 '농협중앙회장 셀프 연임 법안 반대' 기자회견이 열렸다.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윤준병, 이수진, 설훈 의원과 무소속 윤미향 의원, 농민 조합원 없는 농협중앙회장 연임제 저지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가 공동주최한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현재 농협 개혁을 가로막고 있는 것은 이성희 농협중앙회장과 셀프 연임 노욕 법안"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이들은 "현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인 ‘농협법 개정안’엔 농협 개혁의 진전을 기할 수 있는 내용과 조항이 담겨 있다"고 주장하며 "이 셀프 연임 법안으로 인해 나머지의 농협 개혁법안, 진짜 민생법안이 통과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농업지원사업비(이하 농지비) 2배 인상 법안 역시 문제가 있다"며 "농민을 위한 농지비 인상에 대해서는 농협도 이견이 없으나 매출액 기준의 부과방식과 점진적 상향이 아닌 갑작스런 농지비 2배 인상은 오히려 농민 지원의 지속성과 안정성을 저해할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이들은 또 "정작 처리가 시급한 법은 진정한 농협 개혁을 위한 법안"이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