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0 (토)

  • 맑음동두천 14.2℃
  • 흐림강릉 15.4℃
  • 맑음서울 15.9℃
  • 맑음대전 15.8℃
  • 구름많음대구 18.3℃
  • 흐림울산 17.8℃
  • 구름조금광주 16.2℃
  • 흐림부산 18.7℃
  • 구름조금고창 15.3℃
  • 흐림제주 20.0℃
  • 맑음강화 15.5℃
  • 구름조금보은 13.4℃
  • 구름조금금산 13.9℃
  • 맑음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18.0℃
  • 맑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정치


[리얼미터]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1년 6개월 만 최고치 55.7%

부정평가 2.6%p 내린 39.7%

URL복사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1년 6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며 50%대 중반을 유지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16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1.3%p 오른 55.7%(매우 잘함 36.8%, 잘하는 편 18.8%)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라는 부정평가는 2.6%p 내린 39.7%였다. '모름·무응답'은 1.3% 증가한 4.6%였다.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증감 추이를 권역별로 보면 광주·전라에서 6.1%p 증가한79.7%(부정평가 14.7%), 대전·세종·충청은 4.6%p 오른 55.1%(부정평가 37.7%)였다. 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이 대부분 지역구를 석권한 대구·경북에서도 3.6%p 상승한 40.9%(부정평가 57.1%)였다.

 

연령대별로 보면 30대에서는 3.3%p 오른 60.3%(부정평가 37.6%)였고, 무당층은 3.1%p 떨어진 37.2%(부정평가 48.8%)였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조사보다 1.0%p 오른 45.2%였다. 민주당은 대전·세종·충청에서 5.2%p 오른 47.7%, 서울은 3.6%p 상승한 47.7%였다. 반면 부산·울산·경남에서는 5.0%p 떨어진 36.9%였다. 60대 이상은 3.0%p 오른 36.9%, 30대에선 1.9%p 상승한 51.9%였다.

 

중도층은 1.8%p 오른 42.9%, 진보층은 1.7%p 상승한 70.0%였다.

 

미래통합당은 0.1%p 떨어진 29.5%를 기록했다. 통합당은 부산·울산·경남에서 3.5%p 오른 39.4%였고, 30대에선 3.2%p 오른 27.3%였다. 보수층에선 총선 직전 결집하며 4.7%p 오른 63.7%였다.

 

정의당은 0.1%p 내린 5.2%, 국민의당은 0.3%p 오른 4.2%였고, 민생당 3.2%, 친박신당 1.9%, 우리공화당 1.7%,  민중당 1.0%, 한국경제당 0.9% 등이었다. 무당층은 1.5%p 떨어진 5.4%였다.

 

이번 국정 수행 지지율 여론조사는  TBS 의뢰로 지난 13일부터 14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522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 응답률은 5.1%다. 그 밖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강기정, '5천만원 전달 진술' 김봉현 진술 "사기, 날조…고소할 것"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주범으로 꼽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5천만원을 건넸다'라는 취지의 법정 증언에 대해 강 전 수석이 "너무 터무니없는 사기, 날조여서 법적 대응을 준비한다"라고 했다. 강 전 수석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월요일 고소장을 들고 검찰로 직접 가겠다. 김봉현을 위증과 명예훼손으로, 이강세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라고 했다. 이어 "강기정 개인의 문제를 넘어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의 흠집내기 의도를 묵과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앞서 전날에도 강 전 수석은 "김봉현이 재판 도중 진술한 내용 중 저와 관련된 금품수수 내용은 완전한 사기, 날조"라며 "금품수수와 관련해 한 치의 사실도 없으며 이에 저는 민·형사를 비롯한 할 수 있는 모든 법적 대응을 강력히 취하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또 "재판에서 진위도 밝혀지지 않은 한 사람의 주장에 허구의 내용을 첨가해 보도하거나 퍼트린 모든 언론에도 책임을 물을 것임을 분명하게 밝힌다"라고 했다. 강 전 수석은 실제 언론중재위원회에 해당 내용을 보도한 조선일보를 제소했다. 강 전 수석은 "조선일보는 같은 재판에서 김봉연의 진술과는 상반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