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수)

  •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6.9℃
  • 맑음서울 5.4℃
  • 맑음대전 5.3℃
  • 맑음대구 9.2℃
  • 맑음울산 9.6℃
  • 맑음광주 7.7℃
  • 맑음부산 11.6℃
  • 구름조금고창 3.8℃
  • 박무제주 10.7℃
  • 맑음강화 7.0℃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8.7℃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이슈리포트

전체기사 보기






사회

더보기

경제

더보기
윤영일 "진도항 배후지 석탄재 논란, 감사원 청구로 객관적 조사 이뤄져야"
전남 진도군의 가장 뜨거운 현안인 진도항(팽목항) 배후지 석탄재 반입 논란과 관련해 진도·해남·완도 지역구에 출마한 윤영일 민생당 후보가 감사원 감사 청구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 후보는 지난 6일 성명을 발표하고 "필요하면 감사원 감사 청구로 진도군민 모두가 동의할 수 있는 객관적인 조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진도항 배후지 석탄재 논란은 지난 2016년 배후지 개발에 착수한 진도군이 매립용 토사 확보가 어려워지자, 토사를 석탄재로 변경하는 설계변경을 허가하면서 시작됐다. 주민들은 환경오염 등을 우려해 반발했고, 진도군은 공사 중지와 함께 성토재를 토사로 변경할 것을 지시했다. 이후 시공사는 진도군을 상대로 '석탄재 반입 취소 결정 무효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항소심은 석탄재에서 토사로 재변경하지 않는 대신 시공사는 공사 지연 등에 따른 손해배상청구소송을 군청에 제기하지 않는다는 강제조정안을 내놨고, 진도군은 이를 받아들였다. 윤 후보는 진도항 배후지 석탄재 문제와 관련해 ▲사업의 조속한 추진 ▲사업 추진 과정의 공정한 공개 ▲진도군의회 결정 존중 ▲한국동서발전과 계약당사자 간의 계약의 원칙적 준수 등을 해결 방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