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흐림동두천 18.4℃
  • 흐림강릉 18.8℃
  • 흐림서울 19.6℃
  • 흐림대전 18.1℃
  • 흐림대구 19.0℃
  • 흐림울산 18.5℃
  • 흐림광주 18.4℃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17.6℃
  • 제주 20.1℃
  • 흐림강화 18.7℃
  • 흐림보은 17.8℃
  • 흐림금산 17.3℃
  • 흐림강진군 19.6℃
  • 흐림경주시 18.5℃
  • 흐림거제 20.0℃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 "남북미 모두 과거로 돌아가기 원치 않아…한미 노력에 北 호응 기대"

"일부에서 한미동맹 공조 틈 벌리려해…한반도 미래 결코 도움 되지 않아"

 

문재인 대통령이 1일 다음 주로 예정된 한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남북미 모두 과거로 돌아가기를 원하지 않는다는 사실이 분명하게 확인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후 "북미 양국은 과거처럼 긴장이 높아지지 않도록 상황을 관리함으로써 대화를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방미는 이런 가운데에서 대화의 동력을 빠른 시일 내에 되살리기 위한 한미 간의 노력으로 이루어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어떤 난관이 있어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반드시 성공시키겠다는 우리 정부의 일관된 원칙과 대화를 지속해 북미 협상을 타결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확고한 의지가 만난 결과"라며 "한미 양국의 노력에 북한도 호응해 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일부에서는 한미동맹 간 공조의 틈을 벌리고, 한반도 평화의 물길을 되돌리려는 시도가 있다"며 "남북미의 대화 노력 자체를 못마땅하게 여기고, 갈등과 대결의 과거로 되돌아가고자 합니다. 국익과 한반도의 미래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화가 시작되기 이전의 긴박했던 위기 상황을 다시 떠올려 본다면 참으로 무책임한 일"이라며 "지금 대화가 실패로 끝난다면 상황은 더욱 나빠질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60년 넘는 동맹의 역사에 걸맞은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유지하고 있으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목표에도 완전히 일치하고 있다"며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나는 트럼프 대통령과 북미 대화 재개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의 선순환 등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기 위한 한미 간 공조 방안에 대해 깊은 논의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거친 파도를 헤치고 나아가야만 새로운 땅에 이를 수 있다. 우리는 결코 과거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고, 돌아갈 수도 없다"며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바라는 우리 국민과 세계인들의 염원을 실현하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길을 찾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막힌 길이면 뚫고, 없는 길이면 만들며 함께 나아갈 것"이라며 "'노력하면 해낼 수 있다'는 긍정적 사고가 긍정적인 결과를 만들어내는 법이다. 국민 여러분께서도 마음을 모아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