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0 (목)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3.7℃
  • 흐림서울 23.2℃
  • 흐림대전 23.7℃
  • 흐림대구 24.0℃
  • 흐림울산 22.1℃
  • 흐림광주 22.1℃
  • 흐림부산 21.4℃
  • 흐림고창 23.8℃
  • 구름많음제주 23.5℃
  • 흐림강화 21.7℃
  • 구름많음보은 23.6℃
  • 흐림금산 22.4℃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3.4℃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사회


새벽 경계 근무 중 화재 식별해 민가 피해 막은 육군 장병

육군 제23경비여단 정라소초 김관우 중사와 김재민 병장이 새벽 시간대 해안경계작전태세를 펼치며 화재를 식별해 민가 피해를 막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지난 17일 새벽 3시 46분께, 해안 소초에서 열영상감시장비(TOD)를 이용해 영상감시 임무를 수행하는 김재민 병장의 눈에 불꽃과 함께 연기가 포착됐다. 

 

김 병장은 발견 즉시 감시반장인 김관우 중사에게 보고했고, 감시반장은 대대에 상황을 보고한 후 인접 소초에도 공유한 뒤 삼척소방서에 관련 내용을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소방은 곧바로 현장에 도착했고, 화재는 순식간에 진압됐다.

 

부대는 화재가 진압된 이후에도 감시장비를 활용해 현장 상황을 확인했으며, 현장에 간부순찰조를 출동시켜 화재 원점과 발생원인, 피해 현황 등을 살피는 등 전반적인 조치를 지원했다. 이번 화재는 전기 누전에 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강원 영동지역은 건조한 대기와 양간지풍의 강한 바람으로 화재 발생 및 확산의 가능성이 높아 초기에 발견하지 못했다면 대형 피해가 일어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여단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군인의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한 김 병장에게 여단장이 직접 표창과 부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김재민 병장은 23일 "영상감시 임무의 중요성과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군인으로서의 사명감을 되새기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완벽한 해안경계작전태세 확립에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