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흐림동두천 18.4℃
  • 흐림강릉 18.8℃
  • 흐림서울 19.6℃
  • 흐림대전 18.1℃
  • 흐림대구 19.0℃
  • 흐림울산 18.5℃
  • 흐림광주 18.4℃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17.6℃
  • 제주 20.1℃
  • 흐림강화 18.7℃
  • 흐림보은 17.8℃
  • 흐림금산 17.3℃
  • 흐림강진군 19.6℃
  • 흐림경주시 18.5℃
  • 흐림거제 20.0℃
기상청 제공

정치


이해찬…黃 '김정은 대변인' 발언에 "정치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니다"

"한번 그런 발언 하면 용납하지 않겠다"
우상호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김정은 대변인'이라고 지칭한 것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강하게 성토했다. 이에 한국당은 다시 "남을 비판하려면 거울부터 보라"며 맞받아쳤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제1야당의 발언이 도를 넘는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가리켜 '김정은 위원장의 대변인'이란 표현을 야당 대표가 한다는 것이 어떻게 있을 수가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치를 처음 시작한 분이 그렇게 입문해서 막판을 무엇으로 끝내려 하는가"라며 "정치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니다. 다시 한번 그런 발언을 하면 용납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20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장외투쟁 집회에서 "문 대통령이 경제 살릴 외교는 전혀 하지 않고 김정은 대변인 역할만 하고 있다"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저급한 망언과 막말 대잔치를 벌였다"며 "망국적 색깔론을 통해 국민을 분열시키기 위한 선동도 서슴지 않는다. 이것이야말로 전형적인 구태정치이자 후진정치"라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우리 국민 모두가 21세기를 살아가고 있는데 황교안 대표와 한국당은 여전히 80년대의 낡고 음습한 수구냉전시대에 살고 있는 것"이라며 "좌파독재니, 좌파천국이라는 색깔론이 아직도 먹힐 것이라고 생각하는 외줄 타기 정치에 모든 것을 걸고 있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홍 원내대표는 "막말과 선동, 국정발목잡기에만 매달리는 정당에 미래는 없다. 21세기에 20세기, 80년대식 낡은 이념몰이 정당이 설 자리도 결코 없을 것"이라며 "무엇보다 정쟁을 위해 민생을 내팽개치는 정당, 극우세력의 표를 얻기 위한 정치를 하는 정당에게 우리 국민과 나라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고 했다.

 

특히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공안 검사 기질을 못 버리고 뭐 하는 짓인가"라고 황 대표를 강하게 비판했다.

 

우 의원은 이날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김정은 대변인 역할을 하고 있다는 건 빨갱이란 소리다. 황교안이라고 하는 사람이 바로 80년대 저희 같은 사람들이 민주화운동 할 때 공안 검사 출신"이라고 했다.

 

이어 "(황 대표는)임종석 당시 전대협 의장을 수사한 수사 검사다. 우리로 보면 우리 같은 학생운동가, 민주화운동가를 빨갱이로 둔갑시켜 감옥에 보내 출세해 오늘날 이렇게 국무총리까지 하신 거 아니냐"고 했다.

 

우 의원은 "그런 사람이 이제 정치에 입문하면서 자기가 옛날에 탄압하던 민주화운동가들을 이제 와서 다시 "김정은의 대변인 역할을 하고 있다. 다시 빨갱이라고 하는 것"이라며 "우리 같은 사람을 빨갱이로 만들어서 출세하더니 이제 정치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빨갱이로 매도해서 정치적 이득을 보겠다? 이 버릇 고쳐야 한다"고 했다.

 

그는 "제가 다른 것은 정치에서 오가는 이야기니까 그러려니 하는데 우리같이 민주화운동 했던 사람은 황교안 씨처럼 말하는 공안 검사들 절대 용서가 안 된다"며 "우리 사실 이 양반 공안 검사라고 안 몰아붙이려고 했는데 개 버릇 남 못 준다고 장외집회에서 첫 발언이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대변인, 빨갱이로 매도를 했다.  정치를 이런 식으로 시작하면 안 된다"고 했다.

 

우 의원은 "이 사람 때문에 제 깊숙이 숨겨진 상처에 다시 소금 뿌린 느낌이 들었다"며 "다른 사람은 몰라도 황교안 당신은 그렇게 하면 안 된다. 정치 똑바로 하라"고 했다.

 

 

여당의 이같은 반발에 한국당은 이해찬 민주당 대표를 향해 "오만과 독선이 정치적 금도를 넘었다"고 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22일 논평에서 "대한민국 5,000만 국민이 한목소리로 굴욕적인 대북관을 비판하고 있는데, 청와대와 집권 여당만 여전히 눈가리고 아웅식"이라며 "제1야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대한민국 국민들은 '속이 다 시원하다' 고 하는데 문 대통령을 엄호하며 막말과 고성으로 얼룩지게 한 것은 민주당"이라고 했다.

 

또 이해찬 대표의 "정치는 그렇게 하는 것이 아니다"라는 발언에는 "청하지도 않은 훈수를 두었다"며 "남을 비판하려면 거울부터 보시라. 문 정권은 소득주도성장,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국민경제는 파탄 내고, 부적격 인사들의 인사강행 등 인사참사로 좌파독재의 마지막 퍼즐을 맞췄다"고 말했다.

 

민 대변인은 "게다가 굴욕적 대북외교로 김정은에게 '오지랖 넓다'는 말을 들어도 말 한마디 못하고 있다"며 "정치는 이렇게 하면 되는가"라고 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