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6 (일)

  • 맑음동두천 25.3℃
  • 맑음강릉 25.4℃
  • 맑음서울 26.4℃
  • 맑음대전 26.3℃
  • 구름조금대구 28.9℃
  • 구름많음울산 24.9℃
  • 구름많음광주 25.5℃
  • 구름조금부산 24.9℃
  • 구름많음고창 23.2℃
  • 맑음제주 25.3℃
  • 맑음강화 21.3℃
  • 구름조금보은 25.9℃
  • 구름조금금산 25.1℃
  • 구름많음강진군 25.8℃
  • 구름많음경주시 30.0℃
  • 구름조금거제 24.1℃
기상청 제공

사회


[리얼미터] 국민 5명 중 3명, 정부 코로나19 대응 '잘한다'

'잘한다' 응답 58.4%, '잘 못한다' 39.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우리 정부의 대응에 대해 국민 5명 중 3명은 '잘한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18일 오마이뉴스 의뢰로 우리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평가를 조사한 결과 '잘한다'는 응답이 58.4%(매우 잘함 36.4%, 대체로 잘함 22.0%)로 나타났다. '잘 못한다' 응답은 39.9%(매우 잘못함 26.9%, 대체로 잘못함 13.0%)였다. 모름/무응답은 1.7%였다.

 

세부적으로 보면 '매우 잘한다(36.4%)'가 '대체로 잘 한다'(22.0%)보다, '매우 잘못한다(26.9%)'가 '대체로 잘 한다'(13.0%)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비율을 보이며 국민의 평가가 양극화돼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응답자 특성별로 '잘한다'는 평가를 보면 광주·전라, 진보층 및 민주당 지지층에서 긍정적인 응답이 많았고, 보수층과 미래통합당 지지층에서 '잘 못한다'는 응답이 상대적으로 다수였다.

 

대전·세종·충청과 대구·경북, 60대 이상, 남성, 중도층과 무당층에선 긍·부정 여론이 비등했다.

 

'잘한다' 응답 비율은 권역별로 광주·전라(잘한다 83.1% vs 잘 못한다 13.9%), 지지정당별로 민주당 지지층(92.5% vs 7.5%), 이념성향별로 진보층(85.9% vs 13.3%)에서 특히 높았다. 연령대별로 40대(66.5% vs 30.8%)와 20대(64.8% vs 35.2%), 성별로 여성(65.0% vs 32.5%)에서도 긍정적인 평가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잘 못한다'는 응답은 보수층(잘한다 38.5% vs 잘 못한다 60.5%)과 미래통합당 지지층(17.0% vs 81.7%)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대전·세종·충청(잘한다 48.4 vs 잘 못한다 49.0%)과 대구·경북(46.7% vs 53.3%), 60대 이상(45.7% vs 51.0%), 중도층(51.1% vs 47.8%), 무당층(49.5% vs 43.6%)에서는 긍정과 부정이 비슷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7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7,837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해 이뤄졌으며, 응답률은 6.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윤대통령 장모 최은순씨, 27억원 과징금 취소 2심도 패소
윤석열 대통령 장모 최은순(77) 씨가 경기 성남시 도촌동 부동산 매입과 관련해 성남시 중원구청이 부과한 27억원대 과징금 처분을 취소해 달라며 낸 소송 항소심에서도 패소했다. 수원고법 행정1부(노경필 차지원 이봉락 고법판사)는 14일 최씨가 중원구청장을 상대로 제기한 과징금 부과 처분 취소 소송 항소심에서 원고의 항소를 기각하고 원고 패소 판결을 한 1심을 유지했다. 앞서 성남시 중원구는 2020년 6월 부동산실명법을 위반한 이유로 최씨와 동업자 A에게 각각 과징금 27억3천여만원을 부과했다. 이에 최씨는 "문제의 부동산 실소유자는 다른 사람이고, 원고는 이들에게 명의신탁하지 않았다"며 "위법한 처분"이라고 소송을 제기했으나 1심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1심 재판부는 "원고는 부동산실명법을 위반해 도촌동 부동산을 A씨 등에게 명의 신탁한 사실을 인정할 수 있고, 이를 전제로 한 이 사건 처분은 적법하다고 판단된다"고 판시했다. 또 "원고가 주장하는 사정들을 모두 참작하더라도 이 사건 처분으로 달성하려는 공익에 비춰 원고가 받을 불이익이 중하다가 볼 수 없으므로 피고가 이 사건 처분을 한 것에 재량권을 일탈·남용한 위법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