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 맑음동두천 0.8℃
  • 구름조금강릉 7.1℃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7.9℃
  • 맑음울산 11.2℃
  • 구름많음광주 6.3℃
  • 맑음부산 10.8℃
  • 맑음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10.8℃
  • 맑음강화 2.3℃
  • 맑음보은 3.4℃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6.8℃
  • 맑음경주시 9.2℃
  • 맑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사건


노인들에 발기부전치료제 섞은 가짜건강식품 판매한 일당 검거

가짜 오자환·옥타코사놀플러스 만들어 판매한 일당 2명 구속, 29명 불구속 입건

 

노인들을 상대로 저가의 한약재에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을 섞어 가짜 건강식품을 만들어 판매한 일당이 적발됐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 4일 순수한약재로 만든 천연 자연식품이라고 속여 판매한 전문 전화판매 일당 2명을 보건범죄단속에관한특별조치법과 식품위생법, 약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2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A씨(72)와 B씨(61)는 한약 냄새만 내기 위해 가격이 저렴한 쑥, 진피, 목향, 당귀, 감초 등과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을 혼합하는 방법으로 가짜 오자환을 제조했다. 원래 '오자'는 오미자, 사상자, 복분자, 구기자, 토사자를 지칭하며 자양강장에 효과가 있는 약재로 잘 알려져 있다. 

 

또 이들은 가짜 옥타코사놀플러스 제품을 만들어 판매했다. 이들이 만든 제품에는 옥타코사놀 성분이 1캡슐당 7mg이 함유됐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옥타코사놀 성분이 아예 없거나, 극소량인 0.05mg(1/140) 정도만 들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외에도 이들은 발기부전치료제인 '비아그라(실데라필 성분)'나 '시알리스(타다라필 성분)'는 중국 동포로부터 직접 구입하거나, 중국 공급책으로부터 염색약 등으로 위장해 분말 형태로 국제우편을 통해 구입한 가짜였다.

 

건강원을 운영하며 가짜 오자환을 판매하다 적발된 C씨(79)는 지네, 굼벵이, 거머리, 도마뱀, 전갈과 전문의약품인 덱사메타손을 갈아 섞은 캡슐에 넣어 정체불명의 관절염약을 만들어 판매하거나, '센나엽'을 갈아 임의로 변비약을 만들어 판매한 사실도 추가로 드러났다. 

 

이렇게 만들어진 제품의 이름과 허가번호, 성분함량, 제조원 등을 모두 허위로 기재했으며, 수입업체명 및 소재지 역시 폐업한 업소이거나 가짜였다.

 

이들이 만든 가짜 오자환을 복용한 소비자들은 가슴통증, 두통, 복통, 얼굴홍조, 속쓰림, 피부 알레르기 등 부작용 등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품의 판매는 주로 전화 상담을 통해 이뤄졌다. 판매자들은 오래전부터 텔레마케터(TM)일을 하면서 확보한 60~80대 노인층 남성들의 고객명단으로 마치 가짜 오자환이 당뇨, 혈압, 전립선, 방광, 발기부전 등에 도움을 주는 천연 자연식품이라고 하거나, 가짜 옥타코사놀플러스 제품은 외국에서 수입한 건강식품이라고 판매했다.

 

이들이 이렇게 판매한 가짜 오자환과 가짜 옥타코사놀플러스 제품은 2012년부터 총 92억 상당에 이르고, 제품을 구입한 소비자는 1만8,00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송정재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장은 "전화로 정력제라고 판매하는 제품이나 무표시 식품, 정체불명의 의약품 등은 자칫 건강을 해칠 우려가 있다"며 "각별히 주의할 것"이라고 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소비자원 "LED등기구 일부 제품 광효율·전자파 기준 부적합, 개선필요"
시중에서 판매 중인 일부 LED 조명에서 광효율과 전자파장해가 기준에 부적합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11일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LED등기구 11개 브랜드 11개 제품을 대상으로 광효율, 플리커(빛의 깜박임), 수명성능, 점·소등내구성, 전자파장해, 안전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광효율, 빛의 주기적인 깜박임 정도를 평가하는 플리커 등에서 제품별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수명성능, 점·소등내구성, 감전보호 등에는 전 제품 이상이 없었으나, 일부 제품은 광효율, 전자파장해가 기준에 부적합해 개선이 필요했다. 시험 대상은 두영조명, 바텍, 번개표, 솔라루체, 오스람, 이글라이트, 장수램프, 코콤, 필립스, 한샘, 히포 등 11개 제품이었다. 전자파장해 시험에선 두영조명과 히포 등 2개 제품에서 전자파 방출 상한선을 초과해 전자파적합성기준에 부적합했다. 바텍과 히포는 KS인증 제품이더라도 전자파적합성 인증을 받아야 하지만, 인증을 받지 않았다. 한샘 제품은 인증번호 표기가 누락돼 적합성평가 표시기준에 부적합했다. 해당 사업자는 개선 계획을 소비자원에 알려왔고, 소비자원은 이런 시험 내용을 국가기술표준원에 통보할 예정이다. 광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