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 맑음동두천 -1.4℃
  • 구름조금강릉 2.8℃
  • 구름조금서울 -0.8℃
  • 구름조금대전 0.5℃
  • 구름조금대구 4.5℃
  • 구름많음울산 4.5℃
  • 구름많음광주 2.3℃
  • 구름많음부산 6.0℃
  • 구름조금고창 -0.4℃
  • 구름많음제주 5.5℃
  • 구름많음강화 -1.9℃
  • 구름조금보은 0.9℃
  • 맑음금산 0.7℃
  • 구름많음강진군 2.5℃
  • 구름많음경주시 3.9℃
  • 구름조금거제 4.1℃
기상청 제공

사회


[리얼미터] 국민 10명 중 8명, '박사방' 가입 전원 신원 공개해야

'찬성' 82.0%, '반대' 11.0%…여성· 20대·30대·진보층 전체 평균보다 '찬성' 높아
남성 16.1%, 50대 16.0% 반대 의견

 

국민 10명 중 8명이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의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이른바 '박사방'에 가입한 전원의 신원을 공개해야 한다는 의견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25일 '오마이뉴스' 의뢰로 'N번방 사건'과 관련된 가입자 전원의 신상공개 의견을 물은 결과 '찬성' 응답이 82.0%(매우 찬성 58.0%, 찬성하는 편 24.0%), '반대' 응답은 11.0%(매우 반대 3.5%, 반대하는 편 7.5%)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7.0%.

 

세부적으로 보면 찬성 응답은 여성과 20대, 30대, 진보층에서 전체 평균보다 많았다.

 

성별, 연령별, 이념성향 등 모든 응답자 특성별로 찬성이 다수인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남성의 16.1%와 50대의 16.0%가 반대한다고 응답해 타 응답자의 특성과 비교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찬성' 응답은 여성(찬성 87.0% vs 반대 5.9%)과 20대(88.2% vs 7.8%), 30대(86.4 vs 10.8%), 진보층(88.2% vs 6.1%)에서 평균보다 많았고, 남성(76.9% vs 16.1%)과 50대(75.8% vs 16.0%)에서 반대 응답이 타 집단보다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24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7,296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해 이뤄졌으며, 응답률 6.9%,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서울시, 룸카페 등 유해업소 특별단속 나서
서울시가 룸카페에 대해 오는 3~13일간 특별 점검·단속에 나선다. 룸카페는 일부 숙박업소에서 행하는 대실처럼 지정 공간을 일정시간 대여해주는 신종 영업방식으로, 일부 영업소에서는 침구와 화장실, 오락기기 등을 구비하고 청소년들에게 일정시간 대여해 줘 탈선·위법장소로 이용돼 단속의 필요성이 언급돼왔다. 룸카페는 자유업이나 일반음식점으로 신고가 가능하고 청소년보호법에 따라 청소년 출입·고용금지업소에 해당돼 ‘청소년 출입·고용금지업소’ 스티커를 부착해야 하지만 일부 업소는 미부착 상태로 영업해왔다. 이번 주요 단속 지역은 초·중·고등학교 주변 및 청소년 유해업소 밀집지역이며, 중점 점검·단속사항은 △청소년 출입·고용금지 위반 행위 △청소년 출입·고용금지 표시 미부착 △이성혼숙 등 청소년 유해행위 묵인·방조행위 △음주·흡연·폭력·가출위험에 노출된 청소년 보호활동 △술, 담배 판매업소 청소년유해표시 부착여부 등이다. 위법행위가 적발되면 청소년보호법에 따라 청소년 출입 금지표시 부착 명령 등 시정명령과 과징금 부과·징역 구형을 받을 수 있다. 또 해당 룸카페가 청소년을 고용한 경우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청소년을 출입시킨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