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6℃
  • 구름많음강릉 26.2℃
  • 천둥번개서울 26.6℃
  • 구름많음대전 29.8℃
  • 구름많음대구 26.0℃
  • 흐림울산 26.0℃
  • 구름많음광주 27.8℃
  • 구름조금부산 26.3℃
  • 구름많음고창 27.8℃
  • 흐림제주 29.9℃
  • 흐림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8.4℃
  • 구름많음금산 27.7℃
  • 구름많음강진군 27.7℃
  • 구름많음경주시 26.3℃
  • 구름많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사회


취준생이 가장 선호하는 게임사는 ‘넥슨’

“복지제도 우수할 것 같아서”

 

올해 게임회사 취업을 준비하는 구직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게임사는 ‘넥슨’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게임잡과 함께 올해 게임회사 취업을 준비하는 취준생 1,30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1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이들이 가장 선호하는 게임회사는 ‘넥슨(66.6%)’이었다.

 

다음으로 ▲카카오게임즈(45.5%) ▲넷마블(42.1%) ▲엔씨소프트(40.6%)가 근소한 차이로 2위부터 4위에 올랐고, ▲컴투스(8.9%) ▲크래프톤(펍지)(6.0%) ▲스마일게이트(5.7%) ▲NHN(게임)(5.1%) 등이 10위권 안에 들었다.
 
취준생들은 해당 게임회사에 취업하고 싶은 이유로 우수한 복지제도를 꼽았다. 응답한 게임 회사에 취업하고 싶은 이유를 조사한 결과 ‘직원 복지제도가 우수할 것 같아서’란 답변이 48.1%로 1위에 오른 것. 

 

이어 ▲일이 재미있을 것 같아서(31.0%) ▲연봉이 높을 것 같아서(28.5%) ▲평소 기업의 게임/서비스를 좋아해서(26.2%) ▲혁신적이고 도전적인 사업을 많이 하는 것 같아서(16.1%) ▲성장성 높은 회사인 것 같아서(15.9%) 등도 선택한 게임사에 취업하고 싶은 이유였다.

 

한편 이번 조사는 국내 주요 게임회사 50여 곳을 보기문항으로 제시, 복수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與 서해피격TF “文정부, 실종자 생존사실 가족에도 숨겼다”
해양수산부 공무원 서해 피격사건 TF는 6일 고(故) 이대준 씨가 사건 당시 북측 해역에서 생존해 있었음에도 정부가 유족에게 이 사실을 숨긴채 엉뚱한 장소를 수색했다고 밝혔다. TF의 단장을 맡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사건조사 최종 브리핑을 통해 “이 사건을 한 문장으로 규정하면 한 개인에 대한 조직적 인권침해·국가폭력사건”이라며 “희생자 구조노력 없이 죽음을 방치하고 희생자에 대한 조직적인 월북몰이가 있었으며 국민을 속이고 여론을 호도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밝혀진 새로운 사실로 이 씨의 생존사실을 숨긴채 다른 장소를 수색한 것을 발표하며 “유족들은 어업 지도선에서 해경과 함께 2020년 9월 22일 오전 10시부터 2박 3일동안 이씨를 찾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부는 이 사실을 알고 있으면서 22일 오후 3시 북측에 있다는 사실을 인지했고 22일 저녁 6시 36분 경 대통령에 북측에 있다는 사실을 보고했음에도 불구하고 유족에게 알리지 않았다”며 “만약 이 씨가 생존했다는 사실을 유족과 공유했다면 (이 씨는) 생존했고 구조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관할수역 내 민간선박 및 인원 나포 대응 매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