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6℃
  • 구름많음강릉 26.2℃
  • 천둥번개서울 26.6℃
  • 구름많음대전 29.8℃
  • 구름많음대구 26.0℃
  • 흐림울산 26.0℃
  • 구름많음광주 27.8℃
  • 구름조금부산 26.3℃
  • 구름많음고창 27.8℃
  • 흐림제주 29.9℃
  • 흐림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8.4℃
  • 구름많음금산 27.7℃
  • 구름많음강진군 27.7℃
  • 구름많음경주시 26.3℃
  • 구름많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사회


'비리유치원 비호 외압’ 보도 관련해 해당 의원 “명백한 허위사실”

경기도교육청 감사관실, “외압 받았다는 직원 無, 외압 자체가 불가능한 업무”

 

‘사립유치원 비리’를 무마시키기 위해 경기도 지역 정치인들이 외압을 행사했다는 한 방송사 보도가 나오면서 경기도 교육계가 술렁이고 있다.

 

해당 방송사는 지난 20일과 21일 이틀에 걸쳐 경기도교육청 감사결과 대형유치원 2곳에서 교비를 빼돌린 사실이 적발되자, 지역구 국회의원실과· 도의원이 이를 무마시키기 위해 교육청 감사관실에 전화를 했다며, 특정되지 않은 감사관실 직원의 증언을 통해 외압 정황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후 전국유치원학부모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해당 기사를 바탕으로 의원직 사퇴 등을 촉구하고 나섰고, 오늘(23일)은 해당 도의원의 실명까지 공개하며 그 수위를 높이고 있다.

 

비대위에 의해 실명이 공개된 조광희 경기도의원은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면서 “경기도교육청 감사관실 직원하고 전화 자체를 한 적이 없다”면서 해당 보도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했다. 

 

조 의원은 이어 “전화를 걸었다는 날짜도 특정되지 않고, 사실관계 확인 없는 일방적인 주장에 따른 기사”며 “허위사실을 유포한 직원과 유치원 학부모 비대위 등에게도 그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자신의 사무실과 휴대전화 통화내역 전부를 공개하고, 정리해서 법적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경기도교육청도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경기도교육청 이재삼 감사관은 “110명의 감사관실 전 직원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정치인들로부터 ‘외압’을 받았다는 직원은 한명도 없었다”고 밝혔다.

 

이 감사관은 “보도에 나온 2개 유치원에 대한 감사는 지난해 말 이미 완료, 이후 재심 등 절차까지 끝나 3월말 처분심사 때 고발결정이 났으며, 이후 계획대로 4월3일자로 고발 조치 등이 취해졌다”면서 “감사관실 업무는 내부든 외부든 외압으로 결과가 바뀔 수 있는 사항이 전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문제가 된 유치원 2곳은 최종적으로 각각 21억, 12억 가량의 교비를 빼돌린 혐의로 형사고발 조치가 내려졌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염종현 대표는 “먼저 일부 언론에서 제대로 확인되지 않고 정제되지 않는 보도가 계속 나가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의원 개인의 명예뿐만 아니라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의 명예까지 실추되고 있어 더 이상 묵과할 수만은 없다”고 밝혔다.

 

염 대표는 이어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한유총 사태 국면에서 오히려 당의 공식 성명서를 통해 경기도교육청의 중단없는 사립유치원 ‘특정감사’ 등 더욱 강한 감사를 촉구해 왔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與 서해피격TF “文정부, 실종자 생존사실 가족에도 숨겼다”
해양수산부 공무원 서해 피격사건 TF는 6일 고(故) 이대준 씨가 사건 당시 북측 해역에서 생존해 있었음에도 정부가 유족에게 이 사실을 숨긴채 엉뚱한 장소를 수색했다고 밝혔다. TF의 단장을 맡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사건조사 최종 브리핑을 통해 “이 사건을 한 문장으로 규정하면 한 개인에 대한 조직적 인권침해·국가폭력사건”이라며 “희생자 구조노력 없이 죽음을 방치하고 희생자에 대한 조직적인 월북몰이가 있었으며 국민을 속이고 여론을 호도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밝혀진 새로운 사실로 이 씨의 생존사실을 숨긴채 다른 장소를 수색한 것을 발표하며 “유족들은 어업 지도선에서 해경과 함께 2020년 9월 22일 오전 10시부터 2박 3일동안 이씨를 찾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부는 이 사실을 알고 있으면서 22일 오후 3시 북측에 있다는 사실을 인지했고 22일 저녁 6시 36분 경 대통령에 북측에 있다는 사실을 보고했음에도 불구하고 유족에게 알리지 않았다”며 “만약 이 씨가 생존했다는 사실을 유족과 공유했다면 (이 씨는) 생존했고 구조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관할수역 내 민간선박 및 인원 나포 대응 매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