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3 (목)

  • 맑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25.5℃
  • 맑음서울 21.6℃
  • 맑음대전 21.9℃
  • 맑음대구 21.7℃
  • 맑음울산 20.3℃
  • 맑음광주 20.9℃
  • 맑음부산 16.8℃
  • 맑음고창 19.2℃
  • 맑음제주 25.9℃
  • 구름많음강화 14.5℃
  • 맑음보은 16.7℃
  • 맑음금산 16.5℃
  • 맑음강진군 18.7℃
  • 맑음경주시 17.6℃
  • 맑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사회


'비리유치원 비호 외압’ 보도 관련해 해당 의원 “명백한 허위사실”

경기도교육청 감사관실, “외압 받았다는 직원 無, 외압 자체가 불가능한 업무”

 

‘사립유치원 비리’를 무마시키기 위해 경기도 지역 정치인들이 외압을 행사했다는 한 방송사 보도가 나오면서 경기도 교육계가 술렁이고 있다.

 

해당 방송사는 지난 20일과 21일 이틀에 걸쳐 경기도교육청 감사결과 대형유치원 2곳에서 교비를 빼돌린 사실이 적발되자, 지역구 국회의원실과· 도의원이 이를 무마시키기 위해 교육청 감사관실에 전화를 했다며, 특정되지 않은 감사관실 직원의 증언을 통해 외압 정황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후 전국유치원학부모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해당 기사를 바탕으로 의원직 사퇴 등을 촉구하고 나섰고, 오늘(23일)은 해당 도의원의 실명까지 공개하며 그 수위를 높이고 있다.

 

비대위에 의해 실명이 공개된 조광희 경기도의원은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면서 “경기도교육청 감사관실 직원하고 전화 자체를 한 적이 없다”면서 해당 보도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했다. 

 

조 의원은 이어 “전화를 걸었다는 날짜도 특정되지 않고, 사실관계 확인 없는 일방적인 주장에 따른 기사”며 “허위사실을 유포한 직원과 유치원 학부모 비대위 등에게도 그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자신의 사무실과 휴대전화 통화내역 전부를 공개하고, 정리해서 법적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경기도교육청도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경기도교육청 이재삼 감사관은 “110명의 감사관실 전 직원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정치인들로부터 ‘외압’을 받았다는 직원은 한명도 없었다”고 밝혔다.

 

이 감사관은 “보도에 나온 2개 유치원에 대한 감사는 지난해 말 이미 완료, 이후 재심 등 절차까지 끝나 3월말 처분심사 때 고발결정이 났으며, 이후 계획대로 4월3일자로 고발 조치 등이 취해졌다”면서 “감사관실 업무는 내부든 외부든 외압으로 결과가 바뀔 수 있는 사항이 전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문제가 된 유치원 2곳은 최종적으로 각각 21억, 12억 가량의 교비를 빼돌린 혐의로 형사고발 조치가 내려졌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염종현 대표는 “먼저 일부 언론에서 제대로 확인되지 않고 정제되지 않는 보도가 계속 나가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의원 개인의 명예뿐만 아니라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의 명예까지 실추되고 있어 더 이상 묵과할 수만은 없다”고 밝혔다.

 

염 대표는 이어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한유총 사태 국면에서 오히려 당의 공식 성명서를 통해 경기도교육청의 중단없는 사립유치원 ‘특정감사’ 등 더욱 강한 감사를 촉구해 왔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비리유치원 비호 외압’ 보도 관련해 해당 의원 “명백한 허위사실”
‘사립유치원 비리’를 무마시키기 위해 경기도 지역 정치인들이 외압을 행사했다는 한 방송사 보도가 나오면서 경기도 교육계가 술렁이고 있다. 해당 방송사는 지난 20일과 21일 이틀에 걸쳐 경기도교육청 감사결과 대형유치원 2곳에서 교비를 빼돌린 사실이 적발되자, 지역구 국회의원실과· 도의원이 이를 무마시키기 위해 교육청 감사관실에 전화를 했다며, 특정되지 않은 감사관실 직원의 증언을 통해 외압 정황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후 전국유치원학부모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해당 기사를 바탕으로 의원직 사퇴 등을 촉구하고 나섰고, 오늘(23일)은 해당 도의원의 실명까지 공개하며 그 수위를 높이고 있다. 비대위에 의해 실명이 공개된 조광희 경기도의원은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면서 “경기도교육청 감사관실 직원하고 전화 자체를 한 적이 없다”면서 해당 보도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했다. 조 의원은 이어 “전화를 걸었다는 날짜도 특정되지 않고, 사실관계 확인 없는 일방적인 주장에 따른 기사”며“허위사실을 유포한 직원과 유치원 학부모 비대위 등에게도 그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자신의 사무실과 휴대전화 통화내역 전부를 공개하고, 정리해서 법적대응을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