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24.8℃
  • 맑음강릉 22.5℃
  • 구름조금서울 23.5℃
  • 맑음대전 23.2℃
  • 구름많음대구 25.8℃
  • 구름많음울산 24.1℃
  • 구름조금광주 22.8℃
  • 구름많음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23.1℃
  • 맑음제주 22.3℃
  • 구름조금강화 21.0℃
  • 맑음보은 23.8℃
  • 맑음금산 24.0℃
  • 맑음강진군 25.0℃
  • 구름많음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박홍기' 기자의 전체기사

배너
배너

배너

한경연 “법인세 최고세율 22%로 인하, R&D 조세지원 확대해야”
조세의 국제경쟁력 제고를 위해 법인과세와 국제조세 분야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법인세 인상 등으로 조세 국제경쟁력지수가 하락하고 있고, 취약분야인 법인과세와 국제조세 분야에 대한 개선을 통해 조세경쟁력지수를 제고해야 한다는 것이다. 국제조세 분야는 과세관할권, 조세조약 등 네트워크, 조세회피방지규정 등으로 평가한다. 17일 한국경제연구원은 ‘조세 국제경쟁력지수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조세 국제경쟁력지수 순위는 2016년 이후 하락하고 있으며, 최근 2년 사이 하락폭이 두 번째로 크다. 우리나라는 하락기간 내 독일, 노르웨이, 체코 등에 순위가 역전됐고, 하락폭은 슬로베니아(△6), 대한민국·아이슬란드△5) 순이다. 개인소득과세와 소비과세는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지만, 국제조세는 하위권(30~32위)에 머물러 있고, 중위권(15~20위)이던 법인과세가 2018년 하위권(28위)으로 떨어지면서 총 순위의 하락에 큰 영향을 줬다는 설명이다. 임동원 한경연 부연구위원은 “2017년 말 법인세 최고세율 인상(22%→25%)이 조세경쟁력지수의 하락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이며, 하위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