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9.1℃
  • 흐림강릉 5.8℃
  • 구름많음서울 9.4℃
  • 흐림대전 9.5℃
  • 흐림대구 9.1℃
  • 흐림울산 9.2℃
  • 흐림광주 10.4℃
  • 흐림부산 9.4℃
  • 흐림고창 8.3℃
  • 흐림제주 12.8℃
  • 흐림강화 9.0℃
  • 흐림보은 9.0℃
  • 흐림금산 9.0℃
  • 흐림강진군 9.9℃
  • 흐림경주시 7.7℃
  • 흐림거제 9.8℃
기상청 제공

정치


자유한국당 구리시 당원들, 당협위원장 선정 "강력반발" 홍준표 대표 항의방문


자유한국당이 총 45명의 새 당협위원장(조직위원장)을 선정한 가운데 경기도 구리시 수백 명의 당원들이 김준호 구리시 당협위원장 선정에 문제가 있다고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을 대표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중앙당사를 찾은 10여 명의 당원들은 대표실과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에 ▲김준호 당협위원장 지명철회 요청서 ▲탄원서 ▲당원 200여명의 서명이 담긴 성명서를 각 제출했다.

이날 제출된 탄원서에는 "올 6.13일에 치뤄질 지방선거에서 이기려면  현재 분열되어 있는 당원과 보수층의 결집이 절실하다"며 "재공모를 통해 이번에 임명된 김준호가 아닌 새로운 당협위원장을 재선임해주길 바란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날 당원들을 대표해 탄원서를 제출한 이경원 씨는 "이번에 인선된 김준호 구리시 당협위원장은 지난해 말 커트라인 점수 미달로 교체됐던 박창식 전 구리시 당협위원장의 보좌관으로, 현재 구리시 현황에 대해 박 전 위원장과 공동책임을 져야 하는 사람이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이렇게 할거면 박 전 위원장을 왜 교체했는지 알 수 없다는 것이 지역여론"이라며 "중앙당에서 구리시 민심을 읽지 못한 채 임명절차를 진행했다"고 강력 반발했다.


보통은 '은'을 팔아서 '금'을 사야 하는데 구리시는 '금'을 팔아서 '은'을 산 경우라는 것.

탄원서를 제출한 이유는 대해 이씨는 "어떻게든 지방선거에서 승리하려면 당협위원장의 역할이 아주 중요하다"며 "홍준표 대표가 철저하게 검증을 해서 다시 한 번 구리시를 자세히 살펴보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자유한국당 당사를 찾은 당원들은 중앙당이 재선임절차를 진행하지 않을 경우 중앙당사와 지역당 앞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가고, 그럼에도 도저히 안 된다면 탈당도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지난 19일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조강특위가 제출한 당협위원장 선정안을 의결하고, 지난해 말 당무감사를 거쳐 교체대상 지역으로 선정한 62곳과 사고 당협 12곳 등 74곳 가운데 45곳의 당협위원장을 1차로 선임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중국 '우한 폐렴' 국내 두 번째 확진 환자 발생…접촉자 69명 '능동감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두 번째 확진환자가 24일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이 환자와 접촉한 사람들을 파악하고 질병 확산 방지에 집중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오전 국내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 환자 55세 남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당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하던 중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목감기 증상으로 19일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다. 이후 22일 저녁 상하이를 경유해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하던 중 검역 과정에서 발열감시카메라상 발열 증상이 확인돼 건강상태질문서 징구 및 검역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37.8도에 이르는 발열과 인후통이 있었으며 호흡기 증상은 없어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한 뒤, 환자에게는 증상 변화 시 신고 방법 등을 안내하고 관할 보건소에 통보했다. 환자는 공항에서 택시를 이용해 자택으로 이동 후 자택에서만 머물렀으며, 23일 인후통이 심해짐을 느껴 관할 보건소 선별진료를 실시한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확진됐다. 질본은 "환자가 우한시의 상황을 충분히 인지하고 입국 검역과정에서 건강상태질문서를 사실대로 충실히 작성했다"며 "귀국 후 능동감시 중에도 보건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