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


이재명 "한국당 삼척동자도 알 뻔한 거짓말 한다”

자유한국당에 공개해명 사과 요구


이재명 성남시장이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유한국당에 공개해명 사과를 요구하며 불응 시 김성태, 최교일 의원 등 관련자에게 법적책임을 묻을 것이라고 적었다.

 

한국당이 성남FC 광고매출과 최순실의 미르재단 기부후원이 동일하다며 고발하는 것도 모자라 공개석상에서 끊임없이 거짓말로 음해하고 있다고 적은 이 시장은 한국당은 삼척동자도 알 뻔한 거짓말을 한다며 네이버가 성남FC를 직접 후원하나 주빌리 은행을 통해 간접후원하나 세금은 같다고 설명했다.

 

또 세무사에 전화 한통만 해도 알 일을 의혹 부풀리기를 위해 악의적으로 탈세의혹을 제기했다고 비판하며 주빌리은행, 두산과 차병원 등은 성남FC 스폰서(광고)계약에 따라 광고를 표출하고 광고비를 준 것인데 기부라고 거짓말을 한다고 꼬집었다.

 

기자회견으로 공개한 4자공식합의대로 투명하게 이행된 것을 '자금세탁'이라는 황당 주장을 하고 있다고 비판한 이 시장은 만인에게 공개하는 자금세탁도 있나면서 (한국당이)자기 발등 찍는 자가당착적 주장을 한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경남FC 구단주, 유정복 시장은 인천유나이티드 구단주로 수년간 관내기업에게 후원을 받았다고 지적한 이 시장은 기업에 후원 요청도 하지 않은 성남FC 구단주가 고발대상이면 후원받았다고 자랑하는 한국당 대표나 지방세 감면해 준 기업에서 후원받은 유 시장은 구속될 일이 아닌가?”라며 되물었다.

 

미르재단 후원은 적법하고 최순실도 문제없다더니 갑자기 최순실 미르재단 운운하며 문제 있다는 건 자백하는 것이냐며 성남FC 미르재단이 같다는 무뇌성 억지주장을 하는데 성남 FC와 미르재단은 이렇게 다르다고 일축했다.

 

이 시장은 집단지성을 가진 유기체로 진화한 국민은 1억 개의 눈과 귀, 5천만 개의 입으로 판단하고 행동한다면서 전처럼 국민을 개돼지 취급하며 거짓말과 편 가르기 선동질로 국민을 속이려하는 한 당신들이 설 자리는 없다고 지적했다.

 

이 시장은 검사출신이라는 최교일 의원이나 법률가로 구성된 제1야당 법률지원단이 이 정도도 모를 리 없다. 악의적이고 상습적인 거짓말에 대한 공개해명과 사과를 요구한다고 며 적절한 해명과 사과가 없으면 최교일, 김성태 의원에 대해 법적조치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전세사기 대책위 "국민 안전 책임자인 정부...말 대신 행동에 동참하라"
더불어민주당 전세사기근절특별위와 전세사기·깡통전세 피해자 전국대책위 등이 17일 국회소통관에서 '전세사기 특별법 개정안 본회의 처리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들은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다"며 '전세사기특별법 개정안' 21대 국회 본회의 처리를 촉구했다. 특별위 특별위원장인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진보당 윤희숙 상임대표, 강성희 의원, 이원호 빈곤사회연대 집행위원, 진훈범 대전전세사기피해대책위(이하 대책위) 위원 등이 참석한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책위는 “이번 총선 기간 동안 약 1만5000여 명의 전세 사기 피해자들은 임대인에 대한 재판, 명도소송 경매 등 많은 고난과 어려움을 겪으며 버텨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책위는 "정부 여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 민생을 가장 중요시 여긴다고 말했으나 지금 현장에서는 언제 쫓겨날지 모르는 불안, 보금자리를 박탈당한 허탈함으로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큰 고통을 받고 있는 피해자들이 많다“며 ”이들이 더 이상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도록 따뜻한 가정 아래 보호받을 수 있도록 신속하게 특별법 개정안을 처리해 달라. 간곡히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대책위는 "지금 당장 특별법이 통과된다고 해도 우리는 그때쯤이면 길바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