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5.8℃
  • 흐림강릉 5.0℃
  • 연무서울 6.6℃
  • 연무대전 10.3℃
  • 구름조금대구 10.9℃
  • 구름조금울산 12.3℃
  • 구름조금광주 12.5℃
  • 구름조금부산 14.5℃
  • 구름조금고창 9.4℃
  • 흐림제주 11.9℃
  • 구름많음강화 5.8℃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8.8℃
  • 구름많음강진군 13.4℃
  • 구름많음경주시 12.3℃
  • 구름조금거제 12.5℃
기상청 제공

경제


이명박 "모든 책임 나에게 물어달라"


이명박 전 대통령은 자신의 재임시절 진행됐던 일들을 둘러싼 최근 검찰의 수사와 관련해 17일 입장을 밝히고 "모든 책임을 나에게 물어달라"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 수사에 대해 많은 구긴들이 보수를 괴멸시키고 또한 이를 위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전)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며 "더이상 국가를 위해 희생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달라는 것이 오늘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이 전 대통령의 입장 전문이다.


국민 여러분
저는 오늘 매우 송구스럽고 참담스러운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국민 여러분
대한민국은 짧은 기간에 산업화와 민주화를 모두 성공적으로 이뤄낸 나라입니다. 저는 대한민국 제17대 대통령으로서 이런 자랑스러운 역사를 지키겠다는 마음가짐으로 국정수행에 임했습다.


퇴임 후 지난 5년 동안 저는 4대강 살리기와 자원외교 제2롯데월드 등 여러 건의 수사가 진행되면서 많은 고통을 받았지만 저와 함께 일했던 많은 공직자들이 권력형 비리가 없었으므로 저는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을 합니다.


그러나 최근 역사 뒤집기와 보복정치로 대한민국 근간이 흔들리는데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 수사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보수를 괴멸시키고 또한 이를 위한 정치 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저와 함께 일했던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공직자들에 대한 최근 검찰 수사는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하는 것이 분명합니다. 지금 수사를 받고 있는 우리 정부의 공직자들은 모두 국가를 위해 헌신한 사람들입니다.


저 재임 중 일어난 모든 일의 최종 책임은 저에게 있습니다. 더이상 국가를 위해 희생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달라는 것이 오늘의 입장입니다.


끝으로 평창올림픽을 어렵게 유치를 했습니다. 우리 국민 모두가 총단합해서 평창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이뤄냄으로써 우리 국격을 다시 한번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고맙습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설에는 고향집에 안전을 선물하세요 … 경기북부소방, 주택용 소방시설 선물하기 캠페인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본부장 조인재)는 설 연휴를 앞둔 23일 오후 연천군 전곡 전통시장, 전곡역, 시내버스터미널 일대에서 ‘주택용 소방시설 선물하기 캠페인’ 활동을 펼쳤다. ‘설에는 고향집에 안전을 선물하고 안심을 담아오세요’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캠페인은 명절기간 도민의 안전의식을 일깨우고 소화기 등 주택용 소방시설의 중요성 대해 널리 알리는 데 목적을 뒀다. 이날 캠페인에는 조인재 북부소방재난본부장, 연천소방서장 등 소방공무원과 의용소방대원, 유관기관 70여명이 참여, 현수막과 어깨띠, 각종 홍보물을 활용해 홍보활동을 펼쳤다. 이 밖에도 같은 시간 경기북부 30개소의 전통시장, 역사, 터미널 등 다중운집장소에서도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11개 소방관서, 의용소방대, 유관기관 1,220여명이 투입돼 주택용 소방시설 선물하기 캠페인을 실시했다. 조인재 북부소방재난본부장은 “도민이 편안하고 안전한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화재, 구조, 구급 모든 분야에서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조인재 본부장은 캠페인에 이어 연휴기간 특별경계근무에 임하고 있는는 연천소방서 소방공무원을 격려하는 시간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