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3 (목)

  • 흐림동두천 7.4℃
  • 맑음강릉 13.3℃
  • 박무서울 7.3℃
  • 박무대전 8.8℃
  • 구름많음대구 12.9℃
  • 구름조금울산 14.3℃
  • 구름많음광주 10.2℃
  • 맑음부산 13.0℃
  • 구름많음고창 8.6℃
  • 구름조금제주 12.4℃
  • 흐림강화 5.8℃
  • 구름조금보은 8.9℃
  • 구름많음금산 8.2℃
  • 흐림강진군 9.4℃
  • 구름많음경주시 12.8℃
  • 구름조금거제 11.5℃
기상청 제공

정치


文대통령, 18~20일 평양방문...“비핵화 실천적 방안 협의하기로”

회담 준비 위한 고위 실무협의, 내주 초 판문점에서 개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18부터 20일까지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갖는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6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남과 북은 9월18일부터 20일까지 2박3일간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며 “회담 준비를 위한 의전, 경호, 통신, 보도에 관한 고위 실무협의를 내주 초 판문점에서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또 “남북정상회담에서는 판문점선언 이행 성과 점검 및 향후 추진방향을 확인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및 공동번영을 위한 문제,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특히 특별사절단과 함께 평양을 다녀온 정 실장은 이번 방북기간 김 위원장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했다며 이를 위해 남북 간은 물론 미국과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이어 “현재 남북 간에 진행 중인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대화를 계속 진전시켜 나가고, 남북정상회담 계기에 상호 신뢰 구축과 무력충돌 방지에 관한 구체적 방안에 합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남북은 또 쌍방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남북정상회담 개최 전 개소하기로 했다. 

 

정 실장은 “앞으로 남과 북은 인내심을 갖고 꾸준히 노력해 나감으로써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에서 보다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어 나가겠다”며 “특사단 방북 상황을 지켜보며 응원을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5일) 정 실장은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과 함께 대통령 특사단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했다.

 

특사단은 방북을 통해 북측과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 문제를 협의했고, 김 위원장을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정상회담 개최 등 남북관계 제반 현안에 대해 폭넓게 협의했다.  

 

또 김영철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고위인사들과도 만나 남북 정상의 의지를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들을 협의하기도 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대법원, 보수단체 '화이트리스트' 김기춘·조윤선 직권남용 유죄 확정…강요죄는 무죄 '파기환송'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압박해 보수단체를 불법 지원한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사건에 대해 대법원이 김기춘 전 청와대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의 유죄를 확정했다. 다만 강요죄에 대해선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은 13일 김 전 실장과 조 전 수석에 대한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단했다. 대법원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이 일반적 직무권한에 속하는 사항에 관해 직권을 행사하는 모습으로 실질적, 구체적으로 위법ㆍ부당한 행위를 한 경우에 성립한다"라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에게 직권이 존재하는 것을 전제로 하는 범죄이고, 직권은 국가의 권력 작용에 의해 부여되거나 박탈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경련에 특정 정치성향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을 요구한 행위는 대통령비서실장과 정무수석비서관실의 일반적 직무 권한에 속하는 사항으로서 직권을 남용한 경우에 해당한다"라며 "전경련 부회장은 위 직권남용 행위로 인하여 전경련의 해당 보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 결정이라는 의무 없는 일을 하였다는 원심의 판단에 법리 오해 등 잘못이 없다"고 했다. 앞서 김 전 실장은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