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8 (일)

  • 맑음동두천 0.0℃
  • 맑음강릉 10.7℃
  • 박무서울 4.0℃
  • 맑음대전 3.3℃
  • 맑음대구 3.3℃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6.7℃
  • 맑음부산 7.2℃
  • 맑음고창 6.7℃
  • 맑음제주 8.5℃
  • 맑음강화 2.4℃
  • 맑음보은 -0.2℃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3.8℃
  • 맑음경주시 1.1℃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연예


'서른이지만' 신혜선, '상상 VS 현실' 극명한 갭차이 보여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신혜선의 상상과 현실의 극명한 차이가 느껴지는 비주얼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방송 첫 주 만에 지상파 주중 드라마 1위에 등극하며 돌풍을 예고하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극본 조성희/연출 조수원/제작 본팩토리)(이하 ‘서른이지만’) 측이 5-6회 방송을 앞둔 30일, 우서리(신혜선 분)의 상반된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열일곱에 겪은 불의의 사고로 코마 상태에 빠진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서리가 13년 만에 깨어나 멘탈 붕괴에 빠진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인생에서 가장 빛나는 시간을 스킵한 채 서른 살이 되어버렸다는 충격과, 외삼촌 부부까지 홀연히 사라져버려 세상에 혼자가 됐다는 슬픔 속에서 서리가 현실을 어떻게 극복해 나갈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서리는 새하얀 민소매 드레스를 입고 바이올린을 켜고 있는 고고한 자태로 보는 이들의 숨을 멎게 한다. 무대 위에서 바이올린 자체에 온전히 몰입한 채 연주중인 그의 포착된 것. 또한, 빛이 뿜어져 나오는 것 같은 서리의 밝은 미소가 눈을 떼지 못하게 한다.

 

반면, 하단 스틸 속 서리는 바이올린 케이스를 꼭 껴안은 채 그늘 진 표정을 짓고 있어 짠내를 유발한다. 특히 수많은 생각들이 뒤섞인 듯 한 그의 표정이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에 더해 바이올린을 사뭇 어색하게 들고 있는 서리의 자태와 무언가에 충격에 빠진 듯한 표정이 궁금증을 더욱 높이고 있다.

 

이는 서리가 상상했던 미래와 13년 만에 코마에서 깨어난 현실의 극과 극 모습이 담긴 것으로, 어릴 적부터 천재 바이올리니스트로 미래가 유망했던 그는 자고 일어났더니 완전히 뒤바뀌어 버린 현실에 암울함에 빠졌다. 하지만 서리는 어릴 적부터 바이올린 외에는 모든 것에 ‘헐랭이’였던 인물로, 때 타지 않은 순수함과 긍정 마인드의 소유자. 이에 앞으로 그가 믿을 수 없는 현실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관심이 고조된다.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와 세상을 차단하고 살아온 ‘차단男’, 이들의 서른이지만 열일곱 같은 애틋하면서도 코믹한 로코로 ‘믿보작감’ 조수원PD와 조성희 작가의 야심작. 오늘(30일) 5-6회가 방송된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손흥민, “인생에서 가장 힘든 한주” 위로한 토트넘 팬들에게 감사
-아시안컵 이후 힘들고 고통스러워, 팬들의 환영에 위로받아 -토트넘 동료들이 그리웠지만 국가대표팀도 저의 일부 아시안컵을 마치고 소속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에 복귀한 손흥민은 16일(현지시간) 토트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복귀를 반겨주신 팬들께 정말 감사하다. 그런 환영을 받을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아시안컵 이후 첫 심경을 밝혔다. 손흥민 선수는 “아시안컵 이후 아직 매우 힘들고 고통스러운 상황이었는데 저를 크게 환영해주시고 반겨주셨을 때 정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놀라운 느낌을 받았다”면서 “내 인생에서 가장 힘든 일주일이었다고 할 수 있지만 팬 여러분께서 응원해주신 덕분에 다시 일어설 수 있었다. 여러분이 저를 다시 행복하게 해주시고 북돋워주셨다. 죽을 때까지 잊을 수 없는 기억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시즌 우승할 수 있도록, 토트넘 소속으로 뛰는 마지막 날까지 여러분이 행복하게 웃을 수 있도록, 또 여러분이 토트넘 팬이라는 걸 자랑스러워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돌아온 자신을 따뜻하게 맞이해준 팀 동료들에게도 “아시안컵 기간 동안 팀 동료들이 너무 그리웠다. 중요한 시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