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0 (화)

  • 흐림동두천 2.7℃
  • 흐림강릉 1.1℃
  • 흐림서울 4.1℃
  • 대전 5.5℃
  • 대구 5.7℃
  • 울산 6.1℃
  • 광주 7.9℃
  • 흐림부산 7.8℃
  • 흐림고창 5.8℃
  • 제주 12.8℃
  • 흐림강화 3.3℃
  • 흐림보은 5.4℃
  • 흐림금산 5.5℃
  • 흐림강진군 8.6℃
  • 흐림경주시 5.9℃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연예


‘기름진 멜로’ 장혁, 종영소감·일문일답으로 마지막 인사

오늘(17일) 마지막 방송

 

장혁이 ‘두칠성’으로서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오늘(17일) 마지막 방송을 앞둔 SBS ‘기름진 멜로’(극본 서숙향 / 연출 박선호)의 종영 소감과 일문일답을 통해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달랜 것.

 

장혁은 드라마 ‘기름진 멜로’에서 등장만으로도 웃음 짓게 만드는 코믹한 모습과 진중하고 감동적인 모습을 함께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코믹, 감동, 멜로 그리고 액션까지 다양한 장르를 선보이며 맹활약을 펼친 장혁과 함께 종영 소감과 뒷이야기를 나눴다.

 

제작발표회 때 두칠성은 ‘만들어가는 캐릭터’라고 하셨는데 지금 장혁이 생각하는 두칠성은 어떤 캐릭터인가요?

 

"두칠성은 한마디로 ‘엄마 찾아 삼만 리’라고 생각합니다. 두칠성이 서스펜더와 선글라스를 늘 하고 다니는 것으로 설정했던 이유는 마치 놀이동산에 간 아이 같은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기 때문인데요. 두칠성은 자장면 집에 버려진 후 항상 엄마를 기다려온 인물이어서 아이 같은 성향이 남아 있을 거라고 생각했거든요. 끝내 엄마를 만나기도 했고요."

 

이준호씨와 브로맨스를 보여주셨는데 브로맨스로 사랑받으신 소감은 어떠신가요?

 

"‘기름진 멜로’에서 저의 멜로는 브로맨스였던 것 같습니다. 사랑보다 더욱 밀도감 있었던 남자와의 우정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준호 씨와 재미있게 촬영하기도 했고요."

 

제일 기억에 남는 씬이나 촬영 장면은 무엇인가요?

 

"마지막에 병원으로 엄마를 찾아가 등을 맞대고 누운 후 “엄마”라고 부르는 장면이 있습니다. 그때의 서글펐던 감정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본인의 아이디어가 많이 반영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가장 애착이 가는 아이템은 무엇인가요?

 

"선글라스와 서스펜더가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중간 중간 등장한 창파오도 기억에 남는데요. 중화요리를 소재로 하는 드라마다 보니 캐릭터의 개성을 살리면서도 극과 잘 어우러질 수 있는 아이템으로 창파오를 골라 입어봤습니다."

 

장혁에게 ‘기름진 멜로’란?

 

"두칠성이라는 캐릭터는 다양한 소주제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했어요. 엄마를 찾아가는 여정, 누군가의 발판이 되어주는 모습, 키다리 아저씨처럼 배려해주는 모습까지 다양한 모습들이 있는데 이러한 모습들을 어떻게 담백하면서도 재미있게 표현할 수 있을까 오랜 시간 고민하면서 촬영했습니다. 그리고 오래간만에 작품 속에서 편안하고 여유 있는 마음으로 놀려고 했던 것 같고요."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마지막으로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지금까지 ‘기름진 멜로’를 시청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드라마를 통해 멜로, 요리 등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린 것 같은데요. 여러분께 작품의 의미가 잘 전달됐으면 좋겠고, 저는 다음 작품에서도 매력 있는 캐릭터로 여러분들께 다가가도록 하겠습니다. "

 

함께 공개된 사진 속 장혁은 두칠성의 시그니처 포즈인 ‘3V’ 포즈를 취하며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만드는가 하면, 마지막 촬영 장소인 법원 앞에서 동료들과 포옹을 하며 종영의 아쉬움을 달래고 있다. 

 

이렇게 종영을 앞두고 시청자들에게 종영 소감과 일문일답을 전한 장혁은 오는 9월 방송될 예정인 MBC ‘배드파파’에 출연을 확정, 한순간에 돈과 명예, 가정까지 붕괴된 인생을 회복시키려는 인물 ‘유지철’로 분해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환경이 어려울수록 환자 생명이 첫째, 제네바 선언 준수해야
-“환자 생명을 첫째로 생각해 달라”는 폐암 말기 회장의 간절한 호소, -의사는 어떠한 이유로도 환자를 방치해선 안 돼, -윤 대통령, “의료계는 국민을 이길 수 없어”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발한 전공의들의 집단사직으로 수술대란의 우려가 커지자 폐암환우회장이 나서 “의사들이 관용을 보여 달라”는 애타는 호소를 하고 있다. 이건주 한국폐암환우회 회장은 19일, 유튜브 채널 '폐암 환우 TV'를 통해 "모든 의료 정책은 환자 중심이 되어야 한다"며 "환자들은 나 몰라라 하고 정부와 의사단체가 서로의 입장만 주장하면서 극한투쟁을 벌이는 모양이 참으로 볼썽사납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회장은 지난 2001년 위암 3기 진단에 이어 2016년 폐암 4기 판정을 받아 지금까지 120회가 넘는 항암 치료를 받았다. 더는 쓸 약이 없어 작년 11월 치료가 중단된 이 회장은 현재 호스피스 병동 입원을 기다리고 있다. 그는 정부를 향해 "교육은 백년대계인데 갑자기 의대 정원을 증원하면 신설해야 하는 대학 입장에서는 어떻게 그 의대 교육이 완전해질 수 있다고 생각하겠느냐?"며 "준비 안 된 증원은 의사의 질을 낮출 수밖에 없다"고 했다. 대한의사협회와 젊은 전공의들에게는 "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