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9 (월)

  • 구름많음동두천 5.9℃
  • 흐림강릉 6.9℃
  • 구름많음서울 5.9℃
  • 대전 6.3℃
  • 맑음대구 15.0℃
  • 구름조금울산 17.2℃
  • 흐림광주 6.9℃
  • 박무부산 15.3℃
  • 흐림고창 4.7℃
  • 흐림제주 10.5℃
  • 구름많음강화 4.0℃
  • 흐림보은 8.4℃
  • 흐림금산 7.4℃
  • 구름많음강진군 8.0℃
  • 구름많음경주시 16.4℃
  • 맑음거제 14.5℃
기상청 제공

연예


SBS <기름진 멜로> ‘두 얼굴의 여인’ 이미숙

장혁 친母+챔피언 남편과 애절한 과거사 밝혀져 ‘뭉클’

 

배우 이미숙이 애절한 사연으로 안방극장에 뭉클함을 전했다.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 (극본 서숙향 / 감독 박선호)에서 그동안 베일에 싸여있던 의문의 여인의 정체가 두칠성(장혁 분)의 친모로 밝혀진 것과 동시에 가슴 아픈 과거사까지 더해져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지난 월, 화요일 방송된 드라마 <기름진 멜로> 23~26회에서는 칠성의 주위를 맴돌던 의문의 여인(이미숙 분)이 칠성의 친모 ‘김선녀’였다는 정체와 권투 챔피언이었던 남편이 죽어 어쩔 수없이 칠성을 버려야 했던 애절한 사연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김선녀는 “니 말대로 나는 떠난다. 니 앞에 다신 안 나타날게 잘 살아라 칠성아”라고 쪽지를 남기며 떠나려 하는가 하면 집을 찾아온 칠성에게 “인자 더 일러줄 것도 없응께 얼른가”라며 마음과는 반대로 칠성을 밀어내려 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이때 이미숙은 칠성에게 엄마란 사실을 들킨 뒤 자식 버린 부모의 회한 가득한 표정으로 감정을 억누르려 애썼지만 터져 나오는 눈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하는데 이어, 회상 장면에서는 남편이 시합 직후 쓰러지자 어린 칠성을 안고 오열하는 등 가슴 저릿하게 만드는 연기로 안타까움을 증폭시키기도.

 

한편 일부러 모질게 대하며 곁을 떠나려 하는 선녀에게 칠성이 “나도 한 번쯤은 엄마한테 키워지고 싶어요. 이제라도 나 좀 키워봐”라고 말하며 향후 이 둘의 모자관계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시청자들에게 뭉클함을 전한 이미숙이 출연하는 SBS 월화 드라마 <기름진 멜로>는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2024년부터 달라지는 '농업법인' 제도...농지법 위반 시 임원 불가
농지법을 위반하면 농지법인 임원이 될 수 없고 등기 후 5년이 지난 농업법인이 계속 영업한다는 신고를 하지 않게 되면 강제 해산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업법인 규제 완화 및 관리 효율화 내용을 담은 '농어업경영체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농어업경영체법)' 일부개정법률안을 공포·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2024년부터 달라지는 농업법인 개정안은 영농조합법인 임원을 준조합원(비농업인) 중에서도 선출할 수 있도록 하고, 대표조합원 및 이사 총수의 3분의 2이상은 조합원(농업인) 중에서 선출하도록 했다. 또한, 영농조합법인 임원의 임기를 3년의 범위에서 정관으로 정하도록 법률에 명문화하고, 법 시행일 현재 임원의 임기를 3년 이상으로 정하고 있는 영농조합법인은 법 시행 이후 3년 이내에 임원의 임기를 3년 이내로 변경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농어업경영체법' 제19조의5(부동산업의 금지) 또는 '농지법'을 위반해 형사처벌을 받은 사람과 사업범위 위반을 사유로 해산명령 처분을 받아 해산된 농업법인의 임원이었던 사람은 일정기간 농업법인의 임원이 될 수 없도록 했다. 특히 휴면 영농조합법인을 법원이 일괄적으로 정비하도록 해산간주제 제도를 도입해 최근 5년간 변경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