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1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0.6℃
  • 비 또는 눈서울 2.0℃
  • 대전 4.2℃
  • 대구 6.3℃
  • 울산 5.6℃
  • 광주 7.4℃
  • 흐림부산 7.1℃
  • 흐림고창 6.8℃
  • 박무제주 12.8℃
  • 흐림강화 0.6℃
  • 흐림보은 3.8℃
  • 흐림금산 4.0℃
  • 흐림강진군 7.4℃
  • 흐림경주시 5.3℃
  • 흐림거제 7.7℃
기상청 제공

연예


슈주 이특 VS 샤이니 온유, 몸개그 작렬 ...최초 불꽃튀는 예능경쟁

슈퍼주니어가 SM 직속 선후배 사이인 샤이니와의 대결에서 첫 패배를 맛봤다.

 

지난21일 방송된 XtvN ‘슈퍼TV 2’(기획 이예지/ 연출 천명현/ 작가 황선영) 3회에서는 샤이니가 패기롭게 슈주에게 도전장을 던졌다. SM 대표 ‘예능돌’ 타이틀을 두고 자존심을 건 최초의 예능 맞대결이 펼쳐진 것.

 

샤이니는 오프닝부터 슈주의 승부욕을 자극했으며, 민호는 “태민이 없어도 형들을 상대할 수 있을 것 같아서 두고 왔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검증대결 1라운드 ‘라이어왕’에서는 희철과 키가 초성게임으로 맞붙었다. 게임은 초성만 보고 단어를 맞춰야 하는 생소한 게임. 부진한 모습을 보이던 두 사람 중 희철의 빠른 눈치와 번뜩이는 센스는 키를 단숨에 제압했다.

 

이어지는 검증대결에서 온유의 특기인 다트를 검증시간이었다. 다트 게임으로 맞붙은 동해와 온유는 ‘다트 무능력자’에 버금가는 뜻밖의 실력을 선보여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들었다.

 

다트판의 거리가 자꾸만 가까워졌지만 두 사람이 던진 14발의 다트에서 단 2개의 풍선만이 터져 보는 이들의 배꼽을 쥐게 했다. 결국 마지막 차례였던 온유가 풍선을 정확하게 맞추며 가까스로 샤이니가 승리를 얻어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희철이 키를 가볍게 이기는가 하면 온유가 극적으로 승리를 만들어내자 여기까지는 샤이니 멤버들의 몸풀기였다는 사실을 슈주 멤버 누구도 알아차리지 못했다. 그러나 온유의 승리로 탄력을 받은 민호가 극강의 승부욕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민호의 특기인 축구를 검증하기 위해 즉석 승부차기 대결이 펼쳐진 것. 은혁과 대결에 나선 민호는 코끼리코를 10바퀴 돌고서도 빠른 스피드로 은혁의 골문을 완벽히 갈라 엄지를 치켜세우게 했다.

 

민호의 완벽한 축구실력에 위기감을 느낀 슈주는 다시 한번 대결을 제안하고 양 팀의 리더 이특과 온유가 선수로 나서면서 빅매치가 성사됐지만 결국 어지럼을 견디지 못하고 골대를 코 앞에 둔 채 함께 쓰러져 허우적거리며 ‘침대 축구’ 몸개그로 빅웃음을 선사했다.

 

이런 가운데 온유가 이특을 제치고 넣은 골로 샤이니의 승리가 확정되자 슈주 멤버들은 작전 타임을 갖기에 이르렀다. 2라운드 대결은 거꾸로 말한 문제를 듣고 정답을 맞추는 ‘로꾸거왕’을 선택해 결의를 다지는 시간이었다.

 

희철과 예성은 샤이니 팀에서 슈주 멤버들을 돕는스파이로 활약했지만 샤이니 키의 역대급 활약에 속수무책이었다. 샤이니가 막판까지 거침없는 승부욕을 발휘하자 ‘예능킹’ 슈주의 연승이 저지되며 샤이니의 최종 우승이 확정됐다.

 

이날 방송은 계속되는 실수에도 불구하고 다트 대결에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끈기를 보여준 온유, ‘체육돌’ 다운 스피드와 골 결정력을 가진 민호, 역대급 청각능력과 번뜩이는 센스의 키까지 최고의 팀워크로 SM 선배 슈주를 가볍게 눌렀다. 슈주도 예능 대결로 처음 만난 샤이니 동생들의 예능 실력에 리스펙을 보이며 두터운 우애을 다졌다.

 

각종 SNS와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샤이니도, 슈퍼주니어도 되게 잘한 거 같아요! 이렇게 즐기는 거 좋아보여요“, “샤이니 넘나 잘하네~! 이젠 예능도 어렵지 않아요“, “샤이니 활약 재밌어. 슈주형님들 이런프로 좋네요“, “슈주-샤이니 합이 좋네요“, “김귀범 너무 웃겼어.예능도 잘하는 샤이니 좋아요~!“등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슈퍼TV’ 2는 매주 목요일 저녁 8시에 XtvN에서 방송된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이강인, 런던으로 손흥민 선수 찾아가 사과
-이강인, 흥민이 형과 팀 그리고 축구 팬에게 고개 숙여 사과 -요르단 경기 전날 탁구, 절대로 해서는 안 될 행동, 반성한다 이강인(23·파리 생제르맹)선수가 런던으로 손흥민 선수를 찾아가 직접 사과했다며, 장문의 2차 사과문을 올렸다. 이강인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이강인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지난 아시안컵 대회에서 저의 짧은 생각과 경솔한 행동으로 인해 흥민 형을 비롯한 팀 전체와 축구 팬 여러분께 큰 실망을 끼쳐드렸다”며 “흥민이 형을 직접 찾아가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긴 대화를 통해 팀의 주장으로서의 짊어진 무게를 이해하고 저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고 썼다. 이어 “런던으로 찾아간 저를 흔쾌히 반겨주시고 응해주신 흥민이 형께 이글을 통해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했다. 또 “흥민이 형에게 얼마나 간절한 대회였는지 제가 머리로는 알았으나 마음으로 그리고 행동으로는 그 간절함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던 부분에서 모든 문제가 시작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반성했다. 이강인은 특히 논란이 된 요르단전 전날 저녁 식시 시간에 탁구 경기를 한 것에 대해 “절대로 해서는 안될 행동을 했다”며 “이런 점들에 대해 깊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