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1 (화)

  • 맑음동두천 30.1℃
  • 맑음강릉 33.1℃
  • 연무서울 30.6℃
  • 구름조금대전 31.0℃
  • 구름조금대구 32.4℃
  • 구름많음울산 30.3℃
  • 구름많음광주 31.0℃
  • 구름많음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9.7℃
  • 구름많음제주 24.4℃
  • 맑음강화 25.3℃
  • 맑음보은 30.1℃
  • 구름조금금산 31.1℃
  • 구름많음강진군 28.5℃
  • 맑음경주시 34.0℃
  • 구름많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연예


KBS2 '거기가 어딘데??' 지진희-차태현-조세호-배정남, 2차 탐험 ‘스코틀랜드’ 출격!

 

‘거기가 어딘데??’ 지진희-차태현-조세호-배정남가 드디어 2차 탐험지인 ‘스코틀랜드’로 출격한다.

 

한번도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본 사람은 없다는 간접체험 탐험예능 KBS2 ‘거기가 어딘데??’(연출 유호진/ 작가 정선영/ 제작 몬스터 유니온)가 사막 횡단의 목적지였던 아라비아해 입성과 함께 시청자들에게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안겨주며 또 한번 레전드 회차를 경신했다.

 

오는 7회 방송에서는 지진희-차태현-조세호-배정남이 영국의 스코틀랜드로 떠나며 2차 탐험의 대단원의 막을 열 예정이다.

 

이날 ‘거기가 어딘데??’ 제작진은 탐험대 지진희-차태현-조세호-배정남 앞에서 처음으로 2차 탐험지를 공개했다. 유호진PD가 대원들에게 공개한 2차 탐험지는 전세계 트레커가 죽기 전에 꼭 가야한다고 말하는 ‘유럽 최후의 미개척지’ 영국의 스코틀랜드. 이에 차태현은 “우리 이러다 안 죽겠다. 죽기 전에 꼭 가야할 곳을 너무 많이 간다”며 한탄했고, 조세호는 “죄송하지만 저희는 트레커가 아니다”라며 논리적인 반박을 펼쳐 폭소를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유호진PD는 앞서 탐험한 오만과 달리, 스코틀랜드 탐험은 2박 3일의 비교적 짧은 일정이라며 대원들을 안심시켰다. 이때 지진희가 예리한 질문을 던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오만 사전답사 때 실신했던 유호진PD의 경력(?)을 바로미터 삼아 스코틀랜드 사전답사에서 실신 경험 유무를 물은 것. 이에 유호진PD는“거기서는 쓰러지지 않았다”고 단언해 탐험대의 얼굴에 화색이 돌게 만들었다. 그도 잠시 유호진PD는 “다만 부상을 당했다”며 무릎부상 사실을 고백했고, 배정남은 “다리 하나 놓고 오지 뭐”라며 자포자기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한편 ‘거기가 어딘데??’ 측은 “오는 27일 방송부터 2차 탐험인 스코틀랜드 편의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탐험지인 스코틀랜드 스카이섬은 오만 아라비아사막과는 정반대로 늪지와 바위산 등 다양한 산악지형이 펼쳐지며, 푸르른 아름다움의 절정을 느낄 수 있는 지역이다. 탐험대 지진희-차태현-조세호-배정남이 늪지대와 태풍 등 변화무쌍한 스코틀랜드의 자연 속 고난과 역경을 어떻게 극복할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간접체험 탐험예능 KBS 2TV 탐험중계방송 ‘거기가 어딘데??’는 탐험대의 유턴 없는 탐험 생존기를 그린 10부작‘탐험중계방송’. 오는 27일(금) 밤 11시에 7회가 방송된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기증받은 시신으로 '유료' 해부학 강의 ...1회 수강료 60만원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에서 헬스 트레이너, 필라테스 강사 등 비의료인을 대상으로 기증받은 카데바(해부용 시신)를 활용한 유료 해부학 강의를 개설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어제(10일) 의료계에 따르면 운동 지도자들을 대상으로 의학 강의를 제공하는 한 민간업체에서는 서울 가톨릭대 응용해부연구소에서 진행하는 카데바를 활용한 해부학 유료 강의를 열어 왔다. 이 업체는 최근까지 오는 23일 있을 카데바 강의 참여자를 모집했다. 강의는 가톨릭의대 소속 해부학 박사가 실습을 진행하면 수강자가 참관해 인체 구조를 직접 보는 식이다. 수강료는 60만 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업체는 해당 강의를 홍보하는 과정에서 웹 사이트 화면에 '카데바 클래스는 무조건 프레시 카데바(Fresh Cadaver·화학적 처리를 하지 않은 해부용 시신)로 진행됩니다' 등의 설명을 올렸다. 의대 등에서 의학 교육을 위한 카데바가 모자라 실습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서, 교육·연구를 위해 기증된 시신이 비의료인 대상 강의에 영리적 목적으로 활용된 것에 문제가 제기됐다. 다만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해당 강의와 관련해 현재까지 알려진 사실 중 위법한 내용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업체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