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8 (일)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11.1℃
  • 맑음서울 4.3℃
  • 맑음대전 4.2℃
  • 맑음대구 4.4℃
  • 맑음울산 5.5℃
  • 맑음광주 7.6℃
  • 맑음부산 7.8℃
  • 맑음고창 7.1℃
  • 맑음제주 8.7℃
  • 맑음강화 1.0℃
  • 맑음보은 0.5℃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3.8℃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연예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 안효섭, 조정계의 고딩 남신 등극! '누나팬 몰이' 예약!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안효섭이 얼굴, 피지컬, 매력 다 가진 ‘조정 남신’의 탄생을 예고한다.

 

‘기름진 멜로’의 후속으로 오는 23일 밤 10시 첫 방송될 하반기 로코 기대작 SBS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극본 조성희/연출 조수원/제작 본팩토리) 측이 9일, 극중 유찬 역을 맡아 신혜선(우서리 역)-양세종(공우진 역)과 호흡을 맞출 안효섭의 스틸을 첫 공개했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와 세상과 단절하고 살아온 ‘차단男’, 이들이 펼치는 서른이지만 열일곱 같은 애틋하면서도 코믹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너의 목소리가 들려’를 연출한 조수원PD와 ‘그녀는 예뻤다’를 집필한 조성희 작가의 야심작이다.

 

이중 안효섭은 고교 조정부의 주장이자 19살 ‘따고딩(따뜻한 고등학생)’ 유찬 역을 맡았다.

 

극중 안효섭은 남모를 상처를 가진 외삼촌 양세종과 길 잃은 강아지처럼 찾아온 신혜선의 보호자 역할을 할 예정이다.

 

안효섭은 “너무 좋은 선후배 배우들, 스태프들과 함께하게 돼 기쁘다. 연기는 물론이고 조정 연습도 굉장히 열심히 하고 있다. 미사리 경기장에서 선수처럼 연습하는 중이다”이라고 말한 뒤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열심히 촬영하고 있으니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SBS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와 세상을 차단하고 살아온 ‘차단男’, 이들의 서른이지만 열일곱 같은 애틋하면서도 코믹한 로코로 ‘믿보작감’ 조수원PD와 조성희 작가의 야심작이다. ‘기름진 멜로’ 후속으로 오는 23일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손흥민, “인생에서 가장 힘든 한주” 위로한 토트넘 팬들에게 감사
-아시안컵 이후 힘들고 고통스러워, 팬들의 환영에 위로받아 -토트넘 동료들이 그리웠지만 국가대표팀도 저의 일부 아시안컵을 마치고 소속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에 복귀한 손흥민은 16일(현지시간) 토트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복귀를 반겨주신 팬들께 정말 감사하다. 그런 환영을 받을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아시안컵 이후 첫 심경을 밝혔다. 손흥민 선수는 “아시안컵 이후 아직 매우 힘들고 고통스러운 상황이었는데 저를 크게 환영해주시고 반겨주셨을 때 정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놀라운 느낌을 받았다”면서 “내 인생에서 가장 힘든 일주일이었다고 할 수 있지만 팬 여러분께서 응원해주신 덕분에 다시 일어설 수 있었다. 여러분이 저를 다시 행복하게 해주시고 북돋워주셨다. 죽을 때까지 잊을 수 없는 기억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시즌 우승할 수 있도록, 토트넘 소속으로 뛰는 마지막 날까지 여러분이 행복하게 웃을 수 있도록, 또 여러분이 토트넘 팬이라는 걸 자랑스러워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돌아온 자신을 따뜻하게 맞이해준 팀 동료들에게도 “아시안컵 기간 동안 팀 동료들이 너무 그리웠다. 중요한 시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