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8 (수)

  • 맑음동두천 -4.0℃
  • 구름조금강릉 0.3℃
  • 박무서울 -1.3℃
  • 박무대전 -3.5℃
  • 박무대구 -1.3℃
  • 박무울산 2.2℃
  • 박무광주 0.0℃
  • 박무부산 5.1℃
  • 구름조금고창 -4.5℃
  • 맑음제주 4.9℃
  • 맑음강화 -4.2℃
  • 맑음보은 -6.5℃
  • 맑음금산 -6.5℃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2.3℃
  • 구름조금거제 3.4℃
기상청 제공

사회


고무풍선에서 발암물질 검출...표시도 미흡


어린이들이 가지고 노는 고무풍선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돼 소비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 유통·판매 중인 고무풍선 10개 제품을 대상으로 유해물질 및 표시실태 조사를 한 결과 조사대상 고무풍선 전 제품에서 니트로사민류가 검출됐다.

 

발암물질인 니트로사민류는 고무제품은 탄성을 높이기 위해 넣는 첨가제에서 분해된 아민류와 공기 또는 침(타액) 속의 아질산염이 반응하여 생성될 수 있다.

 

이에 유럽연합(EU)은 풍선과 같이 어린이가 입에 넣거나 넣을 가능성이 있는 완구에 니트로사민류및 침 등과 반응하여 니트로사민류를 생성할 수 있는 니트로사민류생성 가능물질의 용출량을 제한하고 있다.

 

반면, 우리나라는 합성수지제 어린이제품 중 유아용 노리개젖꼭지에 한해 7종의 니트로사민류만을 제한하고 있어 어린이 안전 확보를 위해서는 적용대상 완구 품목 및 제한물질의 확대가 필요하다.

 

어린이 완구인 풍선, 2개 중 1(50.0%)는 표시도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가 사용하는 고무풍선은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에 따라 안전확인대상 어린이제품완구-기타완구로 분류되어 제조년월, 제조자명, 연령구분, 사용연령 등을 표시해야 하나, 이를 준수한 제품은 10개 중 5(50.0%) 제품에 불과했다.

 

한국소비자원은 보호자들에게 어린이가 고무풍선을 입으로 불거나 빨지 않게 하고 공기주입 시에는 펌프 등 도구를 사용할 것 어린이는 부풀리지 않은 풍선 또는 터진 풍선에 의해 기도질식 등 안전사고의 위험이 높으므로 입으로 가져가지 않게 각별히 주의할 것 등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탈석탄 연대 “기후위기 대응위해 석탄발전소 건설 막아야”
7일 오전 11시 국회의원회관 제2간담회의실에서 신규 석탄발전소 철회를 위한 탈석탄법 제정 청원 간담회가 진행됐다. 환경운동가와 종교단체회원으로 구성된 탈석탄 연대는 국회의원들에게 신규 석탄발전소 건설 철회와 탈석탄법 제정을 촉구했다. 연대 중에는 초등학생, 학부모뿐만 아니라 변호사, 녹색연합 관계자 등 각계 전문가도 포함돼 있었다. 이들은 더불어민주당 탄소중립위원회 의원들에게 “석탄발전소 건설로 인해 삼척 맹방해변·천연동굴이 침식되고 있다”며 “포스코는 온실가스 배출 1위 기업임에도 불구하고 자회사를 통해 석탄발전소를 추가로 건설하려 한다”며 규탄했다. 천연동굴은 2018년 8월 석탄발전소 부지 가장자리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현장 노동자가 발견했다. 그로부터 넉 달 뒤 다른 천연동굴이 발견되며 환경단체를 중심으로 일대 공사 중단 요청 운동이 벌어졌다. 이전에도 포스코는 환경오염·파괴 이슈에 자주 언급됐었다. 2009년 8월 광양제철소 동호안 제방이 붕괴됐을 당시 석회동굴이 발견돼 세간의 관심을 받았었다. 당시 전문가들은 제방 내부재질인 슬래그(시멘트 찌꺼기)가 동호안 담수와 접촉해 녹아내리며 만들어진 것으로 추측했다. 연대는 “석탄발전을 꺼야 할 시점에 오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