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0 (토)

  • 구름많음동두천 13.9℃
  • 구름많음강릉 14.9℃
  • 구름많음서울 17.5℃
  • 구름조금대전 17.8℃
  • 구름많음대구 17.4℃
  • 흐림울산 16.3℃
  • 구름조금광주 18.8℃
  • 구름조금부산 16.9℃
  • 구름많음고창 15.8℃
  • 구름많음제주 19.9℃
  • 구름조금강화 13.6℃
  • 구름많음보은 14.4℃
  • 구름조금금산 14.2℃
  • 구름많음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6.6℃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정치


조국 청문회 무산 위기…靑 "국회가 법 어겨, 청문회 반드시 열어야"

강기정 정무수석 "대단히 유감…국회법 준수 촉구"

URL복사

 

청와대가 다음 달 2일과 3일 열릴 예정이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무산될 가능성이 커지자 "국회 스스로 만든 법을 어기는 것으로 국회의 직무유기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유감 입장을 밝혔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30일 오후 브리핑을 열고 "법사위가 어제 증인 채택 시한을 넘기고, 오늘은 무책임하게 1분 만에 법사위를 산회까지 해 버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일부 야당에서는 다시 일정을 더 늦추자는 주장까지 하고 나서고 있다"며 "이런 과정과 주장을 보면 사실상 청문회를 무산시키려고 한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지을 수 없다"고 했다.

 

강 수석은 "조국 후보자에게 소명할 기회도 주지 않고 정치 공세로 낙마를 시키고자 하는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대단히 유감이다. 국회는 약속한 일정대로 조국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반드시 열어 국회법을 준수하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강기정, '5천만원 전달 진술' 김봉현 진술 "사기, 날조…고소할 것"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주범으로 꼽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5천만원을 건넸다'라는 취지의 법정 증언에 대해 강 전 수석이 "너무 터무니없는 사기, 날조여서 법적 대응을 준비한다"라고 했다. 강 전 수석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월요일 고소장을 들고 검찰로 직접 가겠다. 김봉현을 위증과 명예훼손으로, 이강세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라고 했다. 이어 "강기정 개인의 문제를 넘어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의 흠집내기 의도를 묵과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앞서 전날에도 강 전 수석은 "김봉현이 재판 도중 진술한 내용 중 저와 관련된 금품수수 내용은 완전한 사기, 날조"라며 "금품수수와 관련해 한 치의 사실도 없으며 이에 저는 민·형사를 비롯한 할 수 있는 모든 법적 대응을 강력히 취하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또 "재판에서 진위도 밝혀지지 않은 한 사람의 주장에 허구의 내용을 첨가해 보도하거나 퍼트린 모든 언론에도 책임을 물을 것임을 분명하게 밝힌다"라고 했다. 강 전 수석은 실제 언론중재위원회에 해당 내용을 보도한 조선일보를 제소했다. 강 전 수석은 "조선일보는 같은 재판에서 김봉연의 진술과는 상반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