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구름조금동두천 13.5℃
  • 맑음강릉 13.3℃
  • 맑음서울 16.6℃
  • 구름조금대전 15.9℃
  • 구름조금대구 15.0℃
  • 구름많음울산 15.3℃
  • 흐림광주 18.5℃
  • 구름많음부산 17.6℃
  • 흐림고창 15.8℃
  • 박무제주 18.7℃
  • 맑음강화 13.7℃
  • 맑음보은 12.2℃
  • 구름조금금산 13.5℃
  • 흐림강진군 15.7℃
  • 구름조금경주시 12.6℃
  • 흐림거제 15.6℃
기상청 제공

정치


심상정 "검찰 조국 압수수색, 명백한 정치행위"

"모든 정치행위 결과에 따른 응분의 정치적 책임 뒤따른다 점 명심해야"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9일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숫에 착수한 것을 두고 "명백한 정치행위"라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이날 상무위원회 모두발언에서 "검찰의 의도를 예단하진 않겠다"면서도 "검찰이 자료 확보의 시급성과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했다고 밝혔지만 청문회를 앞둔 압수수색은 검의 논리로만 한정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검찰 말대로 국민 관심이 큰 사안이기 때문에 더 중대한 정치행위"라며 "모든 정치행위에는 결과에 따른 응분의 정치적 책임이 뒤따른다는 사실을 검찰은 명심하기 바란다"고 했다.

 

심 대표는 "국회 청문회는 말 그대로 국민이 듣고 국민의 상식과 눈높이로 장관 후보자의 자격을 판단하는 검증 절차"라며 "그동안 국회 스스로 '위법이 아닌데 뭐가 문제냐'라는 식으로 국민 눈높이를 폄훼해온 것도 문제지만, 검찰 수사가 국민의 검증 절차를 앞질러 국민의 시선을 흔드는 것도 경계돼야 할 일"이라고 했다.

 

심 대표는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보이콧 움직임을 보이는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검찰 수사가 국회 인사청문회 보이콧의 근거가 될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자유한국당이 당리당략적인 셈법으로 법이 정한 국민의 들을 권리조차 틀어막는다면, 그건 국민 무시행위"라며 "또 정치가 해야 할 일을 회피하고 사법에 건건이 미루는 것은 정치 무능세력임을 자인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생떼 부리지 말고 증인 채택 등 빨리 합리적인 협상으로 마무리하길 바란다"며 "국회청문회는 예정대로 책임 있게 진행돼야 한다"고 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