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9 (화)

  • 맑음동두천 13.6℃
  • 맑음강릉 20.0℃
  • 연무서울 14.4℃
  • 맑음대전 16.9℃
  • 맑음대구 19.5℃
  • 맑음울산 15.2℃
  • 연무광주 16.3℃
  • 맑음부산 15.2℃
  • 맑음고창 13.2℃
  • 맑음제주 13.3℃
  • 맑음강화 9.8℃
  • 맑음보은 16.3℃
  • 맑음금산 15.7℃
  • 맑음강진군 15.2℃
  • 맑음경주시 19.2℃
  • 맑음거제 16.6℃
기상청 제공

정치


[속보] 남북정상회담, 9월18일부터 20일까지 평양서 개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특사 방문 결과 브리핑 전문

 

특사단은 방북을 통해 북측과 남북관계 발전 비핵화 평화정착 문제를 폭넓게 협의했다. 특사단은 어제 오전 평양에 도착한 이후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정상회담 개최 등 남북관계 제반 현안에 대해 폭넓고 심도있는 협의를 진행했다.

 

김영철 조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고위 인사들과도 만나 남북정상의 의지를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들을 협의했다.

 

첫째 남과 북은 9월18일부터 20일까지 평양에서 2박3일간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또 회담 준비를 위한 의전, 경호, 통신, 보도에 관한 고위 실무협의를 내주 초 판문점에서 갖기로 했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는 판문점 선언 이행 성과의 점검과 향후 추진방향을 확인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및 공동번영을 위한 문제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

 

둘째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본인의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이를 위해 남북간은 물론미국과도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셋째 현재 남북간에 진행 중인 국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대화를 계속 진전시켜 나가고 남북정상회담 계기의 상호 신뢰구축과 무력충돌 방지에 관한 구체적 방안에 합의하기로 했다.

 

넷째 남북은 쌍방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정상회담 개최 이전에 개소하기로 하고 필요한 협력을 해나가기로 했다.

 

이번 특사 방문 결과는 미국 등 관련국에 상세히 설명하고 긴밀히 협력해나가겠다.

 

앞으로 남과 북은 인내심을 갖고 꾸준히 노력해 나감으로써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에서 보다 실질적인 진전을 이뤄나가겠다.

 

특사단 방북 상황을 지켜보며 응원을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인권위 “김상교 씨 체포 과정서 인권침해”…입지 더 좁아진 경찰
국가인권위원회가 ‘클럽 버닝썬 사태’의 시발점이 된 폭행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사건의 신고자인 김상교 씨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인권침해가 있었다고 판단했다. ‘버닝썬 사태’에 대한 수사를 통해 경찰과의 유착 관계가 어느 정도 확인된 상태에서 폭행사건 처리에서도 문제점이 드러남에 따라 이번 사건과 관련한 경찰의 입지는 더 좁아지게 됐다. 19일 인권위는 지난해 12월23일 김 씨의 어머니가 제기한 진정에 대해 조사한 결과 김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하기 전에 신분증 제시 요구나 체포될 수 있음을 사전에 경고하지 않는 등 절차가 합법적이지 않았고, 체포 후 이송 중 경찰관에게 폭행을 당해 입은 부상에 대한 적절한 의료조치라 이뤄지지 않은 부분은 인권침해라고 봤다. 특히, 경찰관이 현행범인 체포서를 허위로 작성한 부분이 이번 인권위 조사 결과 드러났다. 김 씨가 클럽 앞에서 쓰레기통을 발로 차고 클럽 직원들과 실랑이를 벌인 시간은 약 2분이었고, 경찰관에게 한 차례 욕설을 했지만, 현행범인 체포서는 ‘20여분간 클럽 보안업무를 방해했고, 경찰관에게 수많은 욕설을 했다. 피해자가 폭행 가해자를 폭행했다’고 작성됐다. 또한 경찰이 한 차례 욕설을 하며 약 20초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