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3 (화)

  • 구름많음동두천 4.5℃
  • 구름조금강릉 6.9℃
  • 흐림서울 4.1℃
  • 흐림대전 5.5℃
  • 구름조금대구 8.3℃
  • 맑음울산 8.4℃
  • 구름많음광주 7.5℃
  • 구름많음부산 7.4℃
  • 흐림고창 7.2℃
  • 흐림제주 10.1℃
  • 구름조금강화 5.1℃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5.6℃
  • 흐림강진군 8.0℃
  • 구름조금경주시 8.5℃
  • 구름많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한강을 가로지르는 다리의 비밀 알고 있나요?

광진교는 유일하게 자전거 전용도로 ‘있고’ 청담대교는 유일하게 보도 ‘없어’

<M이코노미 박홍기 기자> 서울시내 한강을 가로지르는 한강다리는 총 28개다. 서울에서 출퇴근하거나 나들이를 즐기려는 시민이라면 거의 ‘필연적’으로 만나는 다리들이지만 대부분 무심코 지나갈 뿐 가장 역사가 깊은 다리는 어디인지, 가장 긴 다리는 어디인지, 가장 붐비는 다리는 어디인지 등의 정보를 자세히 아는 이들은 많지 않다. 무심코 지나치기만 했던 서울시내 한강다리들을 살펴봤다. 


최초의 한강다리는 1900년 준공된 ‘한강철교’

서울연구원이 지난 1월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한강에 놓인 최초의 다리는 1900년 준공된 ‘한강철교’다. 2006년 대한민국의 등록문화재 제250호로 지정됐다. 1950년대 이전에는 한강철교, 한강대교(1917년 준공), 광진교(1936년 준공) 3개뿐이었지만 경제개발과 강남개발을 위해 1970~1980년대 14개가 집중 건설됐고 2000년 이후에는 6개가 추가로 건설됐다. 가장 최근에 건설된 다리는 2014년 준공된 구리 암사대교이며, 현재 건설 중인 다리로는 2021년 준공예정인 월드컵대교가 있다.


가장 붐비는 다리는 ‘한남대교’...평균의 2.2배 수준

하루 평균 자동차 통행량이 가장 많은 다리는 ‘한남대교’다. 한남대교는 주요 한강다리 평균 교통량(10만대)의 2.2배 수준인 21만7,618대의 차량이 지나다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성산대교(17만4,232대) ▲양화대교(14만1548대) ▲성수대교(13만9449대) ▲영동대교(13만5,367대) ▲청담대교(12만9,879대) ▲마포대교(12만8,126대) ▲가양대교(12만3,403대) ▲반포대교(11만2,409대) ▲한강대교(10만7,910대) 순이다.


가장 긴 다리는 ‘마곡대교’...가장 짧은 다리는 ‘잠수교’

한강다리 가운데 가장 긴 다리는 마곡대교(2,930m)다. 다음으로는 ▲방화대교(2,559m) ▲월드컵대교(1,980m) ▲가양대교(1,700m) ▲올림픽대교(1,470m) ▲행주대교(1,460m) ▲마포대교(1,390m) ▲당산철교(1,360m) ▲서강대교(1,320m) ▲잠실대교(1,280m)등이 뒤를 이었다. 가장 짧은 다리는 795m 길이의 잠수교로 마곡대교에 비하면 약 4분의 1수준에 불과했다. 


자전거도로 있는 다리는 6개, 광진교에는 유일하게 자전거 전용도로

서울시내 한강다리 중 자전거 도로가 설치된 다리는 마포대교·잠실철교·광진교·한강대교(신교)·한강대교(구교)·잠수교 등 총 6곳이다. 특히 광진교에는 유일하게 자전거 전용도로가 설치돼있다. 가장 긴 자전거도로는 마포대교(1.38km)다. 


엘리베이터는 동작대교 등 8곳에...청담대교 유일하게 보도 없어

한강다리 엘리베이터는 동작대교·양화대교·한강대교·성수대교·가양대교·잠실대교·한남대교·잠실철교 등 8개다리에 설치돼있다. 보도가 없는 다리는 자동차 전용도로인 청담대교가 유일하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상주시, 중국 영성시 방문 … 천연 다시마비료 사용하는 친환경 사과농장 둘러봐
경상북도 상주시의회, 시 공무원 20여명이 지난 11월20일부터 23일까지 3박4일의 일정으로 중국 산둥성 영성시를 찾았다. 이번 방문은 향후 경제·정책교류 협력을 위한 사전답사 형식으로 이뤄졌다. 정재현 시의회 의장을 비롯 13명의 의원들과 7명의 공무원 등 총 20명이 함께 했다. 방중단에는 영성시가 중국내에서 떠오르는 관광지인 만큼 관광진흥과, 한방산업단지 관리사업소, 농산업 협력방안을 위해 농업정책과 등 실무자들이 포함됐다. 방중 2째날인 21일에는 천연다시마 비료를 사용하고 있는 약 60만평 부지의 사과농장을 찾았다. 해당 농장은 천연다시마 비료를 생산하고 있는 세대해양에서 직접 운영하는 사과농장으로 어린 식목 식재 단계에서부터 100% 천연다시마 비료를 사용한다. 상주시 방중단은 나무에 열리는 사과는 햇빛을 받는 면에서 차이가 나기 마련인데 이곳 사과는 앞뒷면 할 것 없이 균일한 색상을 나타내 놀라움을 표시했다. 이어진 시식에서도 사과 당도가 높아 세대해양 관계자들에게 재배방법을 물어봤다. 또 농장의 사과나무 자체도 매끈한 모습을 보였는데, 우리나라 과수원의 나무와도 비교됐다. 세대해양 사과농장 관계자는 “100% 다시마로 이뤄진 비료 사용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