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9.4℃
  • 구름조금서울 3.6℃
  • 맑음대전 6.2℃
  • 구름많음대구 11.2℃
  • 구름많음울산 13.3℃
  • 구름조금광주 8.0℃
  • 구름조금부산 13.5℃
  • 맑음고창 5.1℃
  • 구름조금제주 11.9℃
  • 구름조금강화 2.5℃
  • 맑음보은 5.1℃
  • 구름많음금산 5.8℃
  • 구름조금강진군 9.7℃
  • 맑음경주시 12.6℃
  • 구름조금거제 13.4℃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M포토] 이제 사과는 강원도? … 뜨는 홍천사과

1년에 단 하루 사과따기 체험행사 여는 ‘애플베리’ 농장

 

기후변화로 인해 국내 농산물 주산지 지도가 크게 바뀌고 있다. 지난해 통계청이 발간한 ‘기후변화에 따른 주요 농작물 주산지 이동현황’을 보면 사과, 포도, 복숭아 등 주요 과일의 주산지와 북방한계선이 충북, 강원 지역으로 북상했다. 사과는 연평균 기온 12도대의 서늘한 기후를 찾아 강원 산간지역으로 북상했다.

 

홍천군은 기후변화에 따라 사과재배 적지로 주목받으며 재배면적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2016년부터는 매년 11월경 ‘사과축제’를 열고 있다. 사진은 홍천군의 ‘애플베리’ 농장의 사과와, 사람들이 사과따기 체험행사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애플베리’는 1년에 단 한번 개방해 봉사활동과 함께 자체 축제를 연다. 올해는 11월2일 열렸다.

 

박성하 애플베리 대표는 “홍천사과의 우수성을 알리고 싶었고, 많은 분들이 이런 체험행사를 원하셔서 5년 전부터 행사를 열고 있다”면서 “앞으로 많은 분들이 홍천사과를 맛보시고 찾아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MeCONOMY magazine December 2019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기후위기 대응, 과학과 데이터에 기반해야"
기상청(청장 유희동)과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공동위원장 한덕수 국무총리, 민간공동위원장 김상협, 이하 ‘탄녹위’)는 1일 오후 ‘탄소중립을 위한 기후위기 감시·예측 정책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간담회에는 기상청, 탄녹위 관계자와 대기과학 및 기후위기 적응 전문가들이 참석하여 향후의 정책 방향을 논의하였다. 전문가들의 주제발표와 이어진 정책토론에서는 우리나라 기후변화 감시·예측의 정책 방향과 함께, 이를 적응대책에 연계하는 방안을 종합적으로 논의하였다. 최영은 건국대 교수는 극한기후현상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21세기 후반에는 한반도가 아열대화될 가능성이 크고 더 길고 더운 여름과 상대적으로 짧은 겨울에 직면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기후 위험성 평가와 지역별 적응대책 수립을 위해 과학적인 기후정보가 필수적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예상욱 한양대 교수는 온실가스의 농도 변화로 물 부족, 식량 부족, 해양산성화, 해수면 상승, 생태계 붕괴 등의 기후위기가 초래되고 있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탄소중립의 성공은 기후위기 감시 및 예측으로 사회‧경제‧산업 주체를 설득해야 가능하다고 밝혔다. 정휘철 한국환경연구원(KEI) 연구위원은 기후위기에 따라 폭염 주의보 초과 일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