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4 (금)

  • 구름조금동두천 5.8℃
  • 구름조금강릉 9.8℃
  • 구름많음서울 5.8℃
  • 구름많음대전 4.3℃
  • 구름조금대구 7.1℃
  • 맑음울산 9.7℃
  • 흐림광주 6.3℃
  • 맑음부산 9.8℃
  • 흐림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11.8℃
  • 흐림강화 4.9℃
  • 구름많음보은 1.9℃
  • 구름많음금산 2.3℃
  • 흐림강진군 4.5℃
  • 맑음경주시 8.1℃
  • 구름많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문화


중국 산둥성위해 영성시 국제마라톤, 3만여 명 몰려 … 아름다운 호수·해안선 코스 눈길

조재성 중국 산둥성 영성시인민정부 경제고문(경기영상위원회 위원장)도 참가

 

지난 3일 중국 산둥성 위해 영성시에서 국제마라톤 경기가 열렸다. 3년째 열리고 있는 영성시의 5월 국제마라톤은 벚꽃이 둘러싼 아름다운 호수를 돌고 난 다음에 해안선을 달리는 아름다운 코스로 유명하다.

 

 

올해도 중국 내륙과 전세계에서 3만여 명이 찾아 축제 같은 마라톤을 즐겼다. 가족 단위로 찾은 참가객에서부터 많은 기업과 단체들은 깃발을 들고 달리는 등 이색적인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마라톤 골인 지점인 호수 광장에서는 중국 전통 무용과 악기 공연이 열리며 마라톤 대회가 아닌 축제분위기를 연출했다.

 

사실 영성시는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배경으로 다양한 마라톤 경기를 열어왔으며, 지난 2012년에는 한국과 함께 ‘장보고 한·중 마라톤 대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행사가 열리는 곳의 인근도로는 전면 차량통행이 통제되었고 마라톤에 참가한 사람들은 파란티셔츠와 반바지 차림으로 각자 정한 코스를 향해 달렸다. 

 

올해 영성시 국제마라톤 대회에는 조재성 중국 산둥성 영성시인민정부 경제고문(경기영상위원회 위원장)도 참가해 벚꽃호수를 일주하는 코스에 참가했다.

 

 

경기를 마친 뒤 조재성 경제고문은 “매번 올 때마다 느끼지만 영성시는 정말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느꼈다”면서 “벚꽃으로 둘러싸인 아름다운 호수 풍경을 보면서 달리다 보니 어느새 골인 지점이었다. 많이 알려져 한국에서도 더욱 많은 분들이 참가해 즐기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대법원, 보수단체 '화이트리스트' 김기춘·조윤선 직권남용 유죄 확정…강요죄는 무죄 '파기환송'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압박해 보수단체를 불법 지원한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사건에 대해 대법원이 김기춘 전 청와대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의 유죄를 확정했다. 다만 강요죄에 대해선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은 13일 김 전 실장과 조 전 수석에 대한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단했다. 대법원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이 일반적 직무권한에 속하는 사항에 관해 직권을 행사하는 모습으로 실질적, 구체적으로 위법ㆍ부당한 행위를 한 경우에 성립한다"라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에게 직권이 존재하는 것을 전제로 하는 범죄이고, 직권은 국가의 권력 작용에 의해 부여되거나 박탈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경련에 특정 정치성향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을 요구한 행위는 대통령비서실장과 정무수석비서관실의 일반적 직무 권한에 속하는 사항으로서 직권을 남용한 경우에 해당한다"라며 "전경련 부회장은 위 직권남용 행위로 인하여 전경련의 해당 보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 결정이라는 의무 없는 일을 하였다는 원심의 판단에 법리 오해 등 잘못이 없다"고 했다. 앞서 김 전 실장은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