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7 (토)

  • 구름조금동두천 14.9℃
  • 흐림강릉 6.2℃
  • 구름많음서울 13.5℃
  • 구름많음대전 12.7℃
  • 흐림대구 7.5℃
  • 흐림울산 7.2℃
  • 맑음광주 14.3℃
  • 흐림부산 8.3℃
  • 구름많음고창 12.3℃
  • 흐림제주 12.2℃
  • 구름많음강화 12.3℃
  • 구름많음보은 10.3℃
  • 구름많음금산 11.3℃
  • 구름많음강진군 11.1℃
  • 흐림경주시 7.8℃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문화


조재성 경기영상위원장, 상록수다문화국제단편영화제 참석

URL복사

 

제13회 ‘상록수다문화국제단편영화제’가 11일 오후 6시 안산다문화공원에서 전야제를 시작으로 개막됐다.

 

이날 전야제 행사에는 조재성 경기영상위원장, 안규철 안산대학교 총장, 조원칠 안산고용노동연구원 이사장, 강태형 경기도 의원을 비롯하여 안산시민과 다문화인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조재성 경기영상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본 영화제에서 다문화를 주제로 상영되는 다양한 영화들은 문화예술을 사랑하는 우리 경기도와 안산시, 그리고 한국영화의 발전에 원동력이 되고 있다”며 “상록수다문화국제단편영화제가 세계 대표 영화제로 우뚝 서길 기대한다”고 격려했다.

 

 

혼(spirit), 꿈(dream), 사랑(agape) 그리고, 다문화와 소통을 주제로 호국정신, 개몽정신, 사랑나눔 정신을 선양하는 인간중심의 휴머니즘 영화제로 진행되는 이번 영화제는 11일~13일까지 안산 다문화공원, 예술의 전당 달맞이 극장, 명화극장 등에서 열린다.

 

행사기간동안 중앙동 명화극장에서는 한국영화 100년 특별초청 영화 상영과 특별초청영화 및 수상영화가 상시 상영되고. 불멸의 스타 김지미 회고전 및 특별초청 시민과 대화의 시간도 마련되어 있다. 행사마지막 날인 13일에는 안산 예술의전당 달맞이극장에서 시상식이 개최된다.

 

이날 행사장에서 만난 강태형 경기도의원은 “오늘 행사에는 안산시민은 물론 많은 다문화인들도 참석하고 있는데 서로가 화합하고 배려하는 아름다운 행사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상록수다문화국제단편영화제’는 독립 운동가로 농촌계몽의 일생을 바친 인간 상록수 최용신의 혼, 소통하는 ‘브나로드’ 계몽사상을 통해 다국가, 다문화 가정과 함께 인성교육, 협동력, 통찰력, 창의력을 길러주는 통합의 장을 마련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한편. 이번 영화제는 안산대학교와 (사)한국영화인총연합회 경기도연합회가 주최하고 상록수다문화영화제 집행위원회, 안산고용노동연구원이 주관, 경기콘텐츠진흥원, 경기영상위원회가 지원했다.


관련기사







배너




사회

더보기
대기업 2곳 중 1곳, 상반기 대졸 신입 채용한다
대기업의 절반정도는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 신입사원을 채용한다고 답한 대기업 중 절반이상이 ‘수시채용’을 진행할 것이라 답해, 대기업의 신입직 수시채용 방식의 확산세가 빠른 것으로 보인다. 대기업의 신입사원 수시채용은 현대자동차그룹, LG그룹, KT 등이 도입한 이후 최근 SK그룹이 내년부터 신입직 정기공채를 전면 폐지하고 수시채용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SK그룹은 올해 상반기 계열사별 수시채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현재 ‘SK하이닉스’가 신입사원 수시채용을 진행 중이고 3월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계열사별 수시채용을 진행할 예정이다. 반면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공채를 진행할 것을 보이나 구체적인 일정은 ‘미정’이고, 롯데그룹도 아직 상반기 채용계획을 확정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는 국내 대기업 및 중소기업 813개사를 대상으로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해 그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상반기에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한 기업이 41.5%로 10곳 중 4곳에 달했다. 대기업 중에는 절반 정도인 47.2%가 상반기에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