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4 (목)

  • 맑음동두천 12.5℃
  • 맑음강릉 16.5℃
  • 맑음서울 11.7℃
  • 맑음대전 12.1℃
  • 맑음대구 13.9℃
  • 맑음울산 15.8℃
  • 맑음광주 11.4℃
  • 맑음부산 14.5℃
  • 맑음고창 12.3℃
  • 구름조금제주 12.7℃
  • 맑음강화 11.6℃
  • 맑음보은 12.7℃
  • 맑음금산 13.4℃
  • 맑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4.9℃
  • 맑음거제 16.0℃
기상청 제공

문화


영화배우 최윤슬, 설원 고량주 CF 발탁

 

영화배우 최윤슬이 ‘설원’(雪原) 고량주 모델로 발탁됐다.

 

최근 공개된 설원 CF에서 최윤슬은 섹시미가 돋보이는 매력적인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비틀즈의 ‘엘리노어 릭비’를 배경음악으로 환상적인 느낌을 강조한 영상에서 최윤슬은 각선미가 돋보이는 모습으로 양꼬치 식당에 나타나 손님들의 이목을 사로잡는다.

 

자신에게 쏠리는 시선을 느끼며 ‘내가 이상해? 그래도 이건 안 이상할걸?’이라는 독백이 이어지면서 곧장 냉장고 문을 열고 설원을 뽑아든다. 이 장면은 배우 최윤슬의 뇌쇄적인 매력이 돋보이는 장면이다.

 

현대적인 섹시미와 양꼬치 식당의 언밸런스한 조합을 이루어 설원의 이미지가 극대화 된 이 영상은 CF를 전문적으로 제작․연출해 온 웰메이드코리아가 제작했다.

 

굴곡진 몸매가 드러나는 핫핑크 원피스 패션으로 S라인 몸매와 아찔한 각선미를 선보인 배우 최윤슬은 “양꼬치 식당에 어울리지 않는 듯한 의상 콘셉트로 강렬한 인상을 보여주는 기획에 따라 촬영을 마쳤다는 후문.

 

배우 최윤슬은 ”인상 깊은 CF로 만들어져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중국 현지에서 ‘가성비 갑’ 고량주로 알려진 설원은 2011년 국내에서 정식 판매를 시작한 가운데 양꼬치 식당과 중화요리점에서 목 넘김이 좋은 산뜻한 고량주로 인기를 얻고 있다.

 

한편, 배 최윤슬은 2019년 다양한 활동을 예정하고 있는 가운데 신작 영화 촬영을 앞두고 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암 입원보험금-②] 삼성생명과 암 환자 간 논쟁 끝날까?
<M이코노미 김선재 기자> 의학기술의 발전으로 암은 초기에 발견할 경우 완치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또 어느 정도 진행됐다고 해도 수술과 꾸준한 관리를 통해 생존율을 높일 수 있어 요즘엔 ‘만성질환’이라고까지 한다. 하지만 암의 치료와 관리에는 상상할 수 없는 고통이 수반되고, 경제적 부담도 상당하다 보니 암은 여전히 두려운 질병이다. 보험에 가입하는 사람들은 혹시라도 암에 걸렸을 때 병원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가입한다. 하지만 막상 보험금이 필요할 때 보험사의 억지 주장으로 분쟁도 끊이질 않고 있다. 특히 ‘실질적인 치료비’라고 할 수 있는 ‘암 입원보험금’을 주지 않으려고 약관에도 없는 자료를 요구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이번 호에서는 ‘암 입원보험금’ 지급을 놓고 삼성생명과 분쟁 중인 암 환자들의 모임, 보험사에 대응하는 암 환우 모임(이하 보암모)을 취재했다. 본 매체는 지난달 ‘암 입원보험금’과 관련한 보험사와 암 환자와의 분쟁을 보도한 바 있다. 보도 이후 삼성생명과 분쟁을 겪고있는 많은 사람들은 댓글을 통해 삼성생명과 수년째 같은 일이 반복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강 건너 불구 경만하고 있는 정부를 비판했다. 서 모씨는 “삼성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