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9.4℃
  • 구름조금서울 3.6℃
  • 맑음대전 6.2℃
  • 구름많음대구 11.2℃
  • 구름많음울산 13.3℃
  • 구름조금광주 8.0℃
  • 구름조금부산 13.5℃
  • 맑음고창 5.1℃
  • 구름조금제주 11.9℃
  • 구름조금강화 2.5℃
  • 맑음보은 5.1℃
  • 구름많음금산 5.8℃
  • 구름조금강진군 9.7℃
  • 맑음경주시 12.6℃
  • 구름조금거제 13.4℃
기상청 제공

생활


【​​​​​​​ 경제레이더-동향】中企 신입사원 퇴사율 20%…절반 이상 ‘3개월 이내 퇴사’

어렵게 취업한 회사에서 1년을 채우지 못하고 퇴사하는 신입사원이 5명 중 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3월12일 부터 18일까지 지난해 신입사원을 채용한 중소기업 543개사를 대상으로 ‘신입사원 조기퇴사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입사한지 1년 이내에 퇴사한 신입사원이 있다’는 응답이 77.3%에 달했다.

 

조사에 참여한 기업 5곳 중 약 4곳 꼴로, 이들 기업이 밝힌 신입사원 조기퇴사율은 평균 20.2% 였다. 신입사원 조기퇴사자의 절반은 ‘입사 후 3개월 이내’에 회사를 떠났다. 조기 퇴사자의 근무기간을 조사한 결과 ▲입사 후 1개월 이상 3개월 미만에 퇴사한 신입사원이 37.6%로 가장 많았고, ▲입사 후 3개월 이상 6개월 미만’이 27.6%, ▲입사 후 한 달 안에 퇴사한 신입사원도 17.6%나 됐다.

 

결국 신입사원 조기 퇴사자 중 ‘입사 후 3개월 이내’에 퇴사한 경우가 55.2%(17.6%+37.6%)로 절반 이상인 것이다. 인사담당자가 밝힌 신입사원 조기 퇴사자의 퇴사이유(복수 응답)는 ▲직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서 37.1% ▲조직 생활에 적응하지 못해서 23.6% ▲연봉이 낮아서 22.6% 순이었다. 이외에는 ▲과도한 업무로 스트레스가 높아서(19.8%) ▲상사나 동료와의 관계가 좋지 않아서(19.0%) ▲복지제도에 만족하지 못해서(13.3%) 등도 뒤를 이었다.

 

신입사원 조기 퇴사자가 발생한 직무(복수응답)는 ▲영업·영업관리(30.2%)와 ▲ 생산/기술/현장직(30.0%)이 가장 많았다. ▲텔레마케팅·고객선터(14.5%) ▲판매서비스(12.6%) ▲마케팅·홍보(12.1%) 등으로 조사됐다. 신입사원의 조기퇴사를 막기 위해 기업들은 ▲선배의 멘토링 ▲복지제도 개선 ▲업무조정 등 다양한 제안을 한다고 답했다.

 

‘신입사원의 퇴사를 막기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가’ 조사에 대해 ▲선배의 멘토링을 받을 수 있도록 제안한다는 답변이 응답률 21.2%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향후 복지제도가 개선될 것을 약속한다(19.0%)거나 ▲업무조정을 제안한다(17.3%) ▲직원의 역량강화 및 커리어 관리방안을 제시한다(13.8%) ▲원하는 부서로 이동을 제안한다 (12.9%) ▲연봉 조정을 제안한다(11.6%) 등이 뒤를 이었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기후위기 대응, 과학과 데이터에 기반해야"
기상청(청장 유희동)과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공동위원장 한덕수 국무총리, 민간공동위원장 김상협, 이하 ‘탄녹위’)는 1일 오후 ‘탄소중립을 위한 기후위기 감시·예측 정책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간담회에는 기상청, 탄녹위 관계자와 대기과학 및 기후위기 적응 전문가들이 참석하여 향후의 정책 방향을 논의하였다. 전문가들의 주제발표와 이어진 정책토론에서는 우리나라 기후변화 감시·예측의 정책 방향과 함께, 이를 적응대책에 연계하는 방안을 종합적으로 논의하였다. 최영은 건국대 교수는 극한기후현상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21세기 후반에는 한반도가 아열대화될 가능성이 크고 더 길고 더운 여름과 상대적으로 짧은 겨울에 직면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기후 위험성 평가와 지역별 적응대책 수립을 위해 과학적인 기후정보가 필수적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예상욱 한양대 교수는 온실가스의 농도 변화로 물 부족, 식량 부족, 해양산성화, 해수면 상승, 생태계 붕괴 등의 기후위기가 초래되고 있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탄소중립의 성공은 기후위기 감시 및 예측으로 사회‧경제‧산업 주체를 설득해야 가능하다고 밝혔다. 정휘철 한국환경연구원(KEI) 연구위원은 기후위기에 따라 폭염 주의보 초과 일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