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흐림동두천 -1.8℃
  • 구름조금강릉 4.2℃
  • 구름조금서울 1.5℃
  • 구름많음대전 3.1℃
  • 구름조금대구 5.0℃
  • 구름조금울산 7.4℃
  • 흐림광주 6.0℃
  • 구름많음부산 9.0℃
  • 구름많음고창 3.7℃
  • 구름많음제주 10.8℃
  • 구름많음강화 -1.0℃
  • 구름많음보은 0.0℃
  • 흐림금산 0.6℃
  • 흐림강진군 5.9℃
  • 구름조금경주시 3.6℃
  • 구름조금거제 6.0℃
기상청 제공

생활


【​​​​​​​ 경제레이더-동향】中企 신입사원 퇴사율 20%…절반 이상 ‘3개월 이내 퇴사’

URL복사

어렵게 취업한 회사에서 1년을 채우지 못하고 퇴사하는 신입사원이 5명 중 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3월12일 부터 18일까지 지난해 신입사원을 채용한 중소기업 543개사를 대상으로 ‘신입사원 조기퇴사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입사한지 1년 이내에 퇴사한 신입사원이 있다’는 응답이 77.3%에 달했다.

 

조사에 참여한 기업 5곳 중 약 4곳 꼴로, 이들 기업이 밝힌 신입사원 조기퇴사율은 평균 20.2% 였다. 신입사원 조기퇴사자의 절반은 ‘입사 후 3개월 이내’에 회사를 떠났다. 조기 퇴사자의 근무기간을 조사한 결과 ▲입사 후 1개월 이상 3개월 미만에 퇴사한 신입사원이 37.6%로 가장 많았고, ▲입사 후 3개월 이상 6개월 미만’이 27.6%, ▲입사 후 한 달 안에 퇴사한 신입사원도 17.6%나 됐다.

 

결국 신입사원 조기 퇴사자 중 ‘입사 후 3개월 이내’에 퇴사한 경우가 55.2%(17.6%+37.6%)로 절반 이상인 것이다. 인사담당자가 밝힌 신입사원 조기 퇴사자의 퇴사이유(복수 응답)는 ▲직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서 37.1% ▲조직 생활에 적응하지 못해서 23.6% ▲연봉이 낮아서 22.6% 순이었다. 이외에는 ▲과도한 업무로 스트레스가 높아서(19.8%) ▲상사나 동료와의 관계가 좋지 않아서(19.0%) ▲복지제도에 만족하지 못해서(13.3%) 등도 뒤를 이었다.

 

신입사원 조기 퇴사자가 발생한 직무(복수응답)는 ▲영업·영업관리(30.2%)와 ▲ 생산/기술/현장직(30.0%)이 가장 많았다. ▲텔레마케팅·고객선터(14.5%) ▲판매서비스(12.6%) ▲마케팅·홍보(12.1%) 등으로 조사됐다. 신입사원의 조기퇴사를 막기 위해 기업들은 ▲선배의 멘토링 ▲복지제도 개선 ▲업무조정 등 다양한 제안을 한다고 답했다.

 

‘신입사원의 퇴사를 막기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가’ 조사에 대해 ▲선배의 멘토링을 받을 수 있도록 제안한다는 답변이 응답률 21.2%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향후 복지제도가 개선될 것을 약속한다(19.0%)거나 ▲업무조정을 제안한다(17.3%) ▲직원의 역량강화 및 커리어 관리방안을 제시한다(13.8%) ▲원하는 부서로 이동을 제안한다 (12.9%) ▲연봉 조정을 제안한다(11.6%) 등이 뒤를 이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식약처, 스테로이드 불법 유통·판매 헬스트레이너 적발해 검찰 송치
전문의약품인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을 불법으로 유통하고 판매한 헬스트레이너가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3일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 전문의약품을 헬스트레이너, 일반인 등에게 불법으로 유통‧판매한 혐의로 헬스트레이너 A씨(26세)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단백동화스테로이드는 단백질의 흡수를 촉진시키는 합성 스테로이드로, 잘못 투여하면 면역체계 파괴, 성기능 장애, 심장병, 간암 유발 등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때문에 의사 처방 없이 사용이 금지된 전문의약품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A씨는 2019년 7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1년 3개월 동안 텔레그램, 카카오톡 등을 이용해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 전문의약품을 불법으로 판매해 약 4억 6,000만 원 상당의 불법 이득을 챙겼다. 식약처는 A씨의 오피스텔에서 발견된 시가 4,000만 원 상당, 40여 종의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 전문의약품을 전량 압수했다. A씨는 식약처와 경찰 등 수사당국에 적발을 피하고자 텔레그램, 카카오톡 아이디를 수시로 변경하면서, 전문의약품의 바코드를 제거하여 판매하는 등 치밀한 방법으로 수사당국의 단속을 피해 왔다. 식약처 관계자는 "불법 유통되는 스테로이드 등은 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