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9 (일)

  • 구름조금동두천 16.7℃
  • 구름많음강릉 18.6℃
  • 구름조금서울 20.2℃
  • 구름많음대전 20.1℃
  • 대구 18.7℃
  • 울산 18.6℃
  • 구름많음광주 19.6℃
  • 부산 18.8℃
  • 흐림고창 21.1℃
  • 구름많음제주 19.8℃
  • 구름조금강화 16.3℃
  • 구름많음보은 17.7℃
  • 구름많음금산 17.9℃
  • 흐림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생활


국회에 수소충전소 준공…서울 수소택시 시범사업도 시작

시간당 25kg, 연중무휴, 오전 8시부터 밤 10시까지 운영

 

수소충전소가 10일 국회 문을 열었다. 아울러 수소택시 시범사업도 함께 시작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오후 2시 국회에서 수소충전소 준공식을 열고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번에 문을 연 국회충전소 용량은 시간당 25kg, 연중무휴 오전 8시부터 밤 10시까지 운영한다. 하루 약 70대 이상 충전이 가능하다.

 

특히 국회 수소충전소는 산업부의 규제샌드박스 1호로 추진된 사업으로, 상업지역에 속하는 국회 부지에 대해 산업융합촉진법에 따른 실증특례를 허용해 입지제한 및 도시계획시설 지정 없이 국유지 임대를 통해 충전소 설치가 승인된 사례다.

 

국회충전소를 포함 현재 서울 3개, 전국 29개의 충전소가 운영중이다. 산업부는 수소경제 로드맵에서 밝힌 '2022년 310기', '2040년 1,200기'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울러 산업부는 국회 수소충전소 준공식 직후 서울에서 수소택시 시범사업을 시작했다. 올해는 2개의 택시업체(삼환운수, 시티택시)에서 각 5대씩 10대가 서울시내 도로를 누빌 예정이며, 2022년 말까지 약 4년에 걸쳐 총 20대의 수소택시를 일반 택시와 같이 운행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약 4년간 최대 약 80만명 이상의 서울 시민이 수소택시를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수소택시를 실도로에서 16만km 이상 운행함으로써 수소전기차 핵심부품의 내구성 및 성능을 검증하고,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정부는 지난 1월 수소경제 로드맵을 발표한 이후, 각 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고 있다"며 "이번 국회충전소가 대표적 성과의 하나"라고 말했다.

 

또 "수소택시는 '달리는 공기청정기'로서 도심 미세먼지 저감과 함께 수소전기차 확산 및 산업 육성에 기여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것"이라고 기대했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탈북민 단체 "7일 인천 강화도서 대북 전단 20만장 살포"
탈북민 단체 겨레얼통일연대가 지난 7일 밤 강화도에서 대 전단 20만 장을 살포했다고 일 다. 이 단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전날 오후 9∼10시께 장세율 대표와 회원 13명이 대형 풍선 10개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비판하는 내용의 대북 전단 20만 장 등을 담아 북한 방향으로 날려 보냈다고 밝혔다. 대형풍선에는 초단파 라디오 100개와 윤석열 대통령의 3·1절 기념사, 미국 상·하원 의원들의 대북 방송 메시지 등이 수록된 USB 600개도 담았다고 덧붙였다. 장 대표는 "앞으로도 남풍이 불면 부는 대로 북한 주민들의 알 권리를 위한 탈북민들의 대북 전단 살포는 지속될 것"이라며 “다만 지역주민의 불안 심리 해소 등을 위해 앞으로 대북 풍선 살포가 저녁 시간대에 비공개로 진행될 것”이라고도 예고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살포에 대해 "유관기관 간 긴밀한 협조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상황 관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전단 등 살포 문제는 표현의 자유 보장이라는 지난해 9월 헌법재판소 결정의 취지를 고려해 접근하고 있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탈북민 단체들은 최근 잇따라 전단 살포에 나서고 있다. 지난 6일에는 자유북한운동연합이 경기도 포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