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3 (월)

  • 맑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13.1℃
  • 맑음서울 15.5℃
  • 맑음대전 17.1℃
  • 맑음대구 17.4℃
  • 맑음울산 18.2℃
  • 맑음광주 16.1℃
  • 맑음부산 16.2℃
  • 맑음고창 15.1℃
  • 맑음제주 15.3℃
  • 맑음강화 13.5℃
  • 맑음보은 16.0℃
  • 맑음금산 14.6℃
  • 맑음강진군 15.8℃
  • 맑음경주시 17.9℃
  • 맑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부동산


9‧13 대책에 서울 집값 상승폭 ‘뚝’

9·21 공급대책의 약발이 관건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매수자들이 관망세로 돌아서며 서울 아파트 매매 상승폭이 크게 줄었다. 매물 부족으로 인한 상승세는 이어졌지만 지난달 말 0.57% 상승 이후 3주 연속 상승폭을 줄여나가는 모습이다.

 

※ 정부의 9·21 주택 공급대책 발표 전 작성된 기사입니다.

 

지난 21일 부동산114가 조사·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9월 셋째 주 서울 아파트 값은 0.35% 상승했다. 상승폭이 전주 0.51%보다 0.16%p 줄었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지역 매매시장도 서울과 유사한 움직임을 이어가고 있다. 신도시는 전주 0.31%에서 0.15%로 절반이상 감소했고, 경기‧인천지역은 0.09%로 3주 연속 상승폭이 줄었다. 서울 전세시장은 문의와 거래가 모두 주춤해지면서 0.07% 올라 전주보다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지역도 모두 0.02%로 소폭 상승했다.

 

 

집값...서울은 ‘양천’, 신도시는 ‘산본’, 경기·인천은 ‘과천’이 가장 많은 오름세 보여

 

서울은 ▲양천(0.69%) ▲노원(0.68%) ▲구로(0.67%) ▲서초(0.62%) ▲금천(0.60%) ▲마포(0.59%) ▲동대문(0.54%) ▲종로(0.53%) 순으로 상승했다. 양천은 목동신시가지 중심으로 상승세가 이어졌다. 가격이 높지만 매물이 부족해 오름세가 계속되고 있다. 목동 목동신시가지1~2단지와 신정동 목동신시가지 9,10,12단지가 1,500만원~3,500만원 올랐다. 노원은 상계동 마들 대림, 불암 대림, 불암 동아, 불암 현대 등이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문의가 다소 줄었지만 간간이 나오는 매물이 거래되고 있다. 구로는 구로동 중앙구로하이츠가 1,000만원~2,000만원 상승했다. 실수요, 투자수요 모두 꾸준한 편이라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신도시는 ▲산본(0.57%) ▲중동(0.30%) ▲분당(0.20%) ▲판교(0.17%) ▲평촌(0.13%) 등이 올랐다. 산본 역시 금주 들어 매수세가 다소 주춤하지만 드물게 나오는 매물이 거래되며 상승했다. 4호선 산본역 역세권 단지인 금정동 충무2단지 주공과 무궁화1단지 주공이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중동은 상동 반달 극동, 반달 건영 등이 250만원~500만원 올랐다. 


경기·인천은 ▲과천(0.46%) ▲안양(0.43%) ▲의왕(0.40%) ▲광명(0.24%) ▲용인(0.21%) ▲구리(0.13%) 등이 상승했다. 과천은 별양동 주공 4단지, 주공 6단지가 2,000만원~3,000만원 올랐다. 안양은 월곶~판교선 고시일이 가까워지면서 기대감에 가격이 오르고 있다. 석수동 경남아너스빌, 관악산 현대, 석수 e편한세상 등이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반면 입주물량이 풍부한 오산(-0.09%)과 안산(-0.05%), 김포(-0.03%) 지역은 하락세를 보였다.

 

 

전셋값...‘강북’, ‘김포한강’, ‘고양’이 가장 많이 올라

 

서울은 ▲강북(0.17%) ▲금천(0.16%) ▲종로(0.14%) ▲강동(0.12%) ▲강남(0.11%) 등이 오름세를 보였다. 이사철 수요에 비해 전세 매물 출시량이 부족해 가격이 상승했다. 강북은 우이경전철 인근 대규모 단지인 미아동 SK북한산시티가 250만원, 삼각산아이원이 500만원 올랐다. 금천은 시흥동 벽산타운 1단지, 삼익이 500만원 상승했다. 종로는 무악동 인왕산IPARK가 1,000만원~1,5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김포한강(0.11%) ▲중동(0.04%) ▲광교(0.04%) ▲평촌(0.03%) ▲분당(0.02%)순으로 상승했다. 김포한강은 실수요가 꾸준한 구래동 한강신도시 3차푸르지오가 500만원 올랐다. 중동은 중동 연화 대원, 연화 쌍용이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광교는 상현동 광교상록자이(A29)가 500만원 올랐다.


경기‧인천은 ▲고양(0.11%) ▲안양(0.10%) ▲광명(0.07%) ▲의왕(0.06%) ▲하남(0.05%)등이 올랐다. 고양은 도내동 LH원흥도래울마을 2,4,6단지가 1,000만원 상승했다. 안양은 호계동 호계2차 현대홈타운이 500만원~1,00만원 올랐고, 관양동 평촌더샵 센트럴시티가 1,500만원 올랐다. 광명은 철산동 철산 래미안자이가 500만원~1,500만원 올랐다.

 

 

9·13 대책 이은 9·21 공급대책...집값 잡힐까

 

최근 아파트 시장이 크게 들썩이면서 집값을 바로잡기 위한 정부의 대책 발표가 있었다. 대책 발표 직후 매수세가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매수자들이 호가상승, 매물회수, 수급불균형의 루프에서 빠져 나와 ‘지켜보기’ 시작했다. 추석 직전이라 거래를 유보하거나 9월21일 주택공급대책을 앞두고 더 지켜봐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움직임으로 보인다고 부동산114는 분석했다. 한편 매도자들 역시 매물을 회수하거나 내놓지 않는 움직임이 여전한 가운데 눈치보기에 들어갔다. 관망세로 돌아선 매도, 매수세로 인해 가격 상승세가 크게 둔화됐다. 한아름 부동산114 DB개발팀장은 “9‧13대책 발표 이후 공급대책이 부족하다고 평가됐던 만큼 이번 주택공급대책이 매수자들의 불안심리를 달래줄 수 있을지 관심이 크다”며 “다만 시장안정을 위해 9월에 발표된 2건의 굵직한 부동산 대책이 미치는 영향은 추석 이후에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MeCONOMY magazine October 2018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서지현 검사 “‘박사방’ 사건, ‘예견된 범죄’…제대로 대처 안 하면 ‘지옥’”
검찰 내 성추행 문제를 폭로해 ‘미투 운동’을 촉발한 서지현 검사가 ‘박사방’ 사건을 두고 “너무나 당연히 ‘예견된 범죄’였다”며 “n번방 사건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 우리 아이들은 정말 제대로 된 ‘지옥’에서 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22일 서 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일베, 소라넷 등에서 유사 범죄들이 자행됐지만, 누가 제대로 처벌받았나, 손정우, 양진호, 승리, 김학의, 안태근. 여성을 인간 취급하지 않은 자들, 누가 제대로 처벌받았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투, 버닝썬, 화장실 몰카 등 여성 이슈 신경 쓰면 남성들 표 떨어진다고 외면한자들 누구였나. 나, 내 가족만 피해자나 가해자가 아니면 된다고 외면한 이들은 누구였나”라며 그동안의 정치·사회적 무관심에 대해 비판했다. 이어 “피해자들이 당할만 했다고? ‘노예’ 외에도(이 경우도 절대 부동의나) 카톡 프로필, 인스타 사진, 동기 여학생 치마 속과 명찰, 지나가는 스튜어디스 사진, 하물며 여친이나 가족사진 등 올려 포르노 합성 요청, 욕설, 음란 문자 발송이나 강간 요청하고 공유한 방이 셀 수 없는데 그것도 피해자 잘못인가?”라면서 “도대체 언제까지 그렇게 가해자는 미래창창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