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9 (토)

  • 맑음동두천 25.2℃
  • 맑음강릉 22.4℃
  • 맑음서울 24.9℃
  • 맑음대전 25.0℃
  • 흐림대구 20.4℃
  • 울산 17.8℃
  • 구름많음광주 24.3℃
  • 부산 17.3℃
  • 구름조금고창 25.7℃
  • 제주 18.8℃
  • 맑음강화 23.6℃
  • 구름조금보은 24.4℃
  • 구름조금금산 23.3℃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18.0℃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부동산


9‧13 대책에 서울 집값 상승폭 ‘뚝’

9·21 공급대책의 약발이 관건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매수자들이 관망세로 돌아서며 서울 아파트 매매 상승폭이 크게 줄었다. 매물 부족으로 인한 상승세는 이어졌지만 지난달 말 0.57% 상승 이후 3주 연속 상승폭을 줄여나가는 모습이다.

 

※ 정부의 9·21 주택 공급대책 발표 전 작성된 기사입니다.

 

지난 21일 부동산114가 조사·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9월 셋째 주 서울 아파트 값은 0.35% 상승했다. 상승폭이 전주 0.51%보다 0.16%p 줄었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지역 매매시장도 서울과 유사한 움직임을 이어가고 있다. 신도시는 전주 0.31%에서 0.15%로 절반이상 감소했고, 경기‧인천지역은 0.09%로 3주 연속 상승폭이 줄었다. 서울 전세시장은 문의와 거래가 모두 주춤해지면서 0.07% 올라 전주보다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지역도 모두 0.02%로 소폭 상승했다.

 

 

집값...서울은 ‘양천’, 신도시는 ‘산본’, 경기·인천은 ‘과천’이 가장 많은 오름세 보여

 

서울은 ▲양천(0.69%) ▲노원(0.68%) ▲구로(0.67%) ▲서초(0.62%) ▲금천(0.60%) ▲마포(0.59%) ▲동대문(0.54%) ▲종로(0.53%) 순으로 상승했다. 양천은 목동신시가지 중심으로 상승세가 이어졌다. 가격이 높지만 매물이 부족해 오름세가 계속되고 있다. 목동 목동신시가지1~2단지와 신정동 목동신시가지 9,10,12단지가 1,500만원~3,500만원 올랐다. 노원은 상계동 마들 대림, 불암 대림, 불암 동아, 불암 현대 등이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문의가 다소 줄었지만 간간이 나오는 매물이 거래되고 있다. 구로는 구로동 중앙구로하이츠가 1,000만원~2,000만원 상승했다. 실수요, 투자수요 모두 꾸준한 편이라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신도시는 ▲산본(0.57%) ▲중동(0.30%) ▲분당(0.20%) ▲판교(0.17%) ▲평촌(0.13%) 등이 올랐다. 산본 역시 금주 들어 매수세가 다소 주춤하지만 드물게 나오는 매물이 거래되며 상승했다. 4호선 산본역 역세권 단지인 금정동 충무2단지 주공과 무궁화1단지 주공이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중동은 상동 반달 극동, 반달 건영 등이 250만원~500만원 올랐다. 


경기·인천은 ▲과천(0.46%) ▲안양(0.43%) ▲의왕(0.40%) ▲광명(0.24%) ▲용인(0.21%) ▲구리(0.13%) 등이 상승했다. 과천은 별양동 주공 4단지, 주공 6단지가 2,000만원~3,000만원 올랐다. 안양은 월곶~판교선 고시일이 가까워지면서 기대감에 가격이 오르고 있다. 석수동 경남아너스빌, 관악산 현대, 석수 e편한세상 등이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반면 입주물량이 풍부한 오산(-0.09%)과 안산(-0.05%), 김포(-0.03%) 지역은 하락세를 보였다.

 

 

전셋값...‘강북’, ‘김포한강’, ‘고양’이 가장 많이 올라

 

서울은 ▲강북(0.17%) ▲금천(0.16%) ▲종로(0.14%) ▲강동(0.12%) ▲강남(0.11%) 등이 오름세를 보였다. 이사철 수요에 비해 전세 매물 출시량이 부족해 가격이 상승했다. 강북은 우이경전철 인근 대규모 단지인 미아동 SK북한산시티가 250만원, 삼각산아이원이 500만원 올랐다. 금천은 시흥동 벽산타운 1단지, 삼익이 500만원 상승했다. 종로는 무악동 인왕산IPARK가 1,000만원~1,5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김포한강(0.11%) ▲중동(0.04%) ▲광교(0.04%) ▲평촌(0.03%) ▲분당(0.02%)순으로 상승했다. 김포한강은 실수요가 꾸준한 구래동 한강신도시 3차푸르지오가 500만원 올랐다. 중동은 중동 연화 대원, 연화 쌍용이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광교는 상현동 광교상록자이(A29)가 500만원 올랐다.


경기‧인천은 ▲고양(0.11%) ▲안양(0.10%) ▲광명(0.07%) ▲의왕(0.06%) ▲하남(0.05%)등이 올랐다. 고양은 도내동 LH원흥도래울마을 2,4,6단지가 1,000만원 상승했다. 안양은 호계동 호계2차 현대홈타운이 500만원~1,00만원 올랐고, 관양동 평촌더샵 센트럴시티가 1,500만원 올랐다. 광명은 철산동 철산 래미안자이가 500만원~1,500만원 올랐다.

 

 

9·13 대책 이은 9·21 공급대책...집값 잡힐까

 

최근 아파트 시장이 크게 들썩이면서 집값을 바로잡기 위한 정부의 대책 발표가 있었다. 대책 발표 직후 매수세가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매수자들이 호가상승, 매물회수, 수급불균형의 루프에서 빠져 나와 ‘지켜보기’ 시작했다. 추석 직전이라 거래를 유보하거나 9월21일 주택공급대책을 앞두고 더 지켜봐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움직임으로 보인다고 부동산114는 분석했다. 한편 매도자들 역시 매물을 회수하거나 내놓지 않는 움직임이 여전한 가운데 눈치보기에 들어갔다. 관망세로 돌아선 매도, 매수세로 인해 가격 상승세가 크게 둔화됐다. 한아름 부동산114 DB개발팀장은 “9‧13대책 발표 이후 공급대책이 부족하다고 평가됐던 만큼 이번 주택공급대책이 매수자들의 불안심리를 달래줄 수 있을지 관심이 크다”며 “다만 시장안정을 위해 9월에 발표된 2건의 굵직한 부동산 대책이 미치는 영향은 추석 이후에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MeCONOMY magazine October 2018


관련기사



배너


"전업주부는 아침·저녁 꼬박꼬박 서방님께 해드려야"…온라인 혐오 표현 심각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오는 게시글과 댓글에 성차별적 혐오와 성적대상화 표현이 다수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이 서울YWCA와 함께 온라인커뮤니티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81건의 게시글과 77건의 댓글에서 성차별적인 내용이 발견됐다. 성차별적 유형은 혐오·비난이 98건(62%), 폭력·성적대상화가 60건(38%)이었다. 이는 지난 6월 커뮤니티 분석 결과보다 폭력·성적대상화 유형이 2배 이상 늘어난 수준이다. 혐오·비난 유형은 일반인에 대한 신상을 올린 후 혐오를 조장하거나 외모를 조롱하고 희화화하는 내용들이 다수 나타났다. A온라인 플랫폼에서는 지상파 TV프로그램에 출연한 학생의 모습과 SNS 글을 캡처한 내용의 영상을 게시하며 다수가 외모를 희화화하고 비난하는 내용의 댓글을 달았고, B커뮤니티는 게시글을 통해 "임산부 걸레X들은 뭘 자랑이라고 돌아다니냐?"라며 임산부 여성에 대해 혐오감을 드러냈다. C커뮤니티에서는 '박복자-남자는 일하고 여자는 살림해라' 제목의 게시글에서 "(전업주부) 니들은 아침, 저녁 꼬박꼬박 서방님께 해드리고 말 잘듣고 집안일 다 하는 게 맞지!"라며 남성과 여성의 역할을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