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2.6℃
  • 구름많음강릉 24.0℃
  • 구름많음서울 24.1℃
  • 맑음대전 24.2℃
  • 맑음대구 25.7℃
  • 맑음울산 22.9℃
  • 흐림광주 23.6℃
  • 맑음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21.9℃
  • 박무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20.8℃
  • 구름조금보은 23.7℃
  • 구름조금금산 23.8℃
  • 흐림강진군 24.2℃
  • 맑음경주시 22.1℃
  • 맑음거제 21.5℃
기상청 제공

부동산


정부, 수도권 17곳에 3만5,000호 공급…신도시 4~5곳 조성

舊 성동구치소·개포동 재건마을 등 11곳 1만282만호
광명 하안2·의왕 청계 2·성남 신촌·시흥 하중·의정부 우정 등 1만7160호
인천 검암 역세권 7,800호

URL복사

 

정부가 수도권 주택 공급 확대를 위해 공공택지 17곳에 3만5,000호를 공급한다. 신혼희망타운은 공급 일정을 최대한 단축해 조기에 공급하기로 했다. 또 서울 도심 내 상업·준주거지역의 용적률을 상향 조정하는 등의 도시 규제도 정비한다.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은 21일 서울 정부종합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러한 내용을 담은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국토부는 지자체와 협의 절차를 완료한 중소 규모 택지 17곳에 약 3만3,000호의 주택을 공급한다. 서울 도심 지역은 구(舊) 성동구치소, 개포동 재건마을을 포함한 총 11곳에 1만282만호를, 경기도에는 광명 하안2·의왕 청계 2·성남 신촌·시흥 하중·의정부 우정 등 5곳에 1만7160호, 인천은 검암 역세권에 7,800호를 공급한다.

 

국토부는 이들 택지에 대해서 2019년 상반기까지 지구지정을 완료하고, 2021년부터 분양을 시작할 계획이다.

 

앞서 국토부는 신규택지 44곳을 개발해 36만2000호를 공급하겠다는 밝히며, 이 중 14곳(6만2000호)의 입지를 공개한 바 있다. 이날 남은 30곳 중 17곳을 이날 국토부가 공개했다.

 

국토부는 30만호 중 나머지 26만5,000호에 대해서는 연내 10만호를 추가 발표하고, 내년 상반기까지는 모든 신규 택지의 선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특히 향후 발표될 26만 5,000호 중 약 20만 호는 서울과 1기 신도시 사이에 330만㎡ 이상 대규모 공공택지 4∼5개소 조성해 공급하며, 신도기 1~2곳은 연내 입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나머지 약 6만5,000호는 중·소규모의 택지를 조성해 공급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국토부는 도심 내 유휴부지와 유휴 군 시설,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을 활용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를 통해 강남권에 대규모 신규 택지를 개발한다는 입장이었지만 서울시의 반대로 이번 대책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다만 국토부는 자체적으로 서울 그린벨트를 해제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장관은 "서울시와는 이미 훼손되어 보존가치가 낮은 3등급 이하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하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면서도 "다만 주택시장 안정 등을 위해 불가피한 경우에는 국토부의 해제물량을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했다.

 

신혼희망타운에 대한 공급 속도도 빨라진다. 국토부는 지난해 주거복지로드맵과 올해 청년 신혼부부 주거지원방안을 통해 밝힌 신혼희망타운 10만호 공급계획 중 현재 수도권 6만호를 포함해 8만호의 부지를 확보했으며, 연말까지 남은 부지를 모두 확보하겠다고 했다.

 

김 장관은 "올해 12월에는 위례신도시와 평택 고덕에 신혼희망타운의 첫 분양이 실시되며, 2019년에는 수도권에서 6,000호, 2022년까지 모두 5만4,000호를 분양하겠다"며 "신혼부부들이 내 집 마련을 통해 주거안정을 체감할 수 있도록 공급 일정을 최대한 단축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토부는 서울시와 협의를 통해 서울시 상업지역 주거용 사용 부분의 용적률을 기존 400%에서 600%까지 올리고, 준주거지역은 역세권뿐 아니라 서울의 모든 지역에서 임대주택을 용적률 초과 부분의 50% 이상 건축할 경우 용적률을 500%까지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김 장관은 "시간상의 제약으로 보다 많은 택지를 이번에 공개하지는 못했다"며 "공개하지 못한 택지는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의 등 관련 절차를 속도감 있게 마무리해 연말에 2차 신규택지를 발표하고, 내년 상반기까지 주택 30만호 공급을 위한 신규 택지를 모두 발표하겠다"고 했다.

 

이어 "기존 도심 내 규제 개선도 지방자치단체 등과 협의해 연내 완료하고, 내년부터 가시적인 주택 공급 확대 효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실수요자 보호 및 투기수요 근절을 위한 수요관리대책과 실수요자를 위한 양질의 주택공급 정책에 균형 있는 정책 추진을 통해 주택시장을 반드시 안정시키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누리호 발사 성공…이종호 과기장관 “내년 상반기 누리호 3차 발사”
과학기술통신부가 누리호 발사 성공을 발표했다. 이종호 과기부 장관은 21일 “누리호는 목표궤도에 투입돼 성능검증 위성을 성공적으로 분리하고 궤도에 안착시켰다”며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성공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 우주에 하늘이 활짝 열렸다. 대한민국 과학기술이 위대한 전진을 이루었다”며 “대한민국 관측로켓 과학 1호가 발사된지 꼭 30년만”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대한민국은 우리땅에서 우리손으로 우리가 만든 발사체를 우주로 쏘아올리는 7번 째 나라가 되었다”며 “이제 정부는 2027년까지 네 번의 추가발사를 통해 누리호의 기술적 신뢰도와 안정성을 높혀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8월에는 최초의 달 궤도선 다누리호를 발사하고 국제유인우주탐사사업 ‘아르테미스’에도 참여하며 대한민국의 우주역량을 키워나갈 것”이라며 “정부는 우주산업클러스트 육성과 세제 지원 등 다양한 정책적·제도적 지원을 적극 추진해 뉴스페이스 시대를 대비한 자생적 우주산업 생태계를 조성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무에서 유를 창조한 것이나 다름없는 발사체 기술개발을 위해 땀과 눈물과 열정을 쏟아주신 모든 연구원, 기업관계자들께 감사한다”며 “응원해준 국민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