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3.20 (월)

  • 구름조금동두천 10.2℃
  • 맑음강릉 15.1℃
  • 맑음서울 10.5℃
  • 구름많음대전 11.5℃
  • 구름많음대구 15.1℃
  • 구름많음울산 13.2℃
  • 구름많음광주 12.8℃
  • 구름많음부산 13.0℃
  • 구름많음고창 7.5℃
  • 흐림제주 14.4℃
  • 구름조금강화 4.7℃
  • 구름많음보은 12.7℃
  • 구름많음금산 10.3℃
  • 구름많음강진군 10.5℃
  • 구름많음경주시 13.3℃
  • 구름많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부동산


건대입구 상권 공실률 4%...소규모 상가는 ‘제로’

“권리금‧임대료 비싸...합리적으로 형성돼야 명맥 유지할 것”

 

서울의 대표적인 대학가 상권 ‘건대입구역 상권’의 공실률이 4%로 조사됐다.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0%를 기록했다. 많은 유동인구와 젊은 소비 연령층이 상대적으로 공실률을 낮춘 것으로 분석된다.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해 11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건대입구역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4%,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0%를 기록했다.

 

상가정보연구소가 SK텔레콤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 지오비전 통계를 통해 건대입구역 기준 600m 반경 내 상권을 분석한 결과, 지난 8월 기준 일평균 유동인구는 24만 여명으로 집계됐다. 서울대입구역 상권 일평균 유동인구(17만 여명)와 비교해보면 약 7만 명이 많다.

 

건대입구역 상권 내 커피전문점 매출을 추정(8월 기준)한 결과, 약 1,718만원으로 상권이 위치한 광진구 커피전문점 평균 매출 추정액 대비 172만원 높았다. 매출 기여도가 높은 연령대는 20대 여성이었고, 저녁 시간대(18시~ 21시) 매출이 가장 많았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건대입구역 상권은 2호선, 7호선 더블 역세권이고 대학교, 대학병원, 백화점 등 수요를 유입시키는 시설이 풍부해 좋은 상권의 요소를 갖췄다”며 “대학가 상권인데도 직장인도 많이 오고, 중・고등학생도 좋아하는 상권”이라고 전했다.

 

이어 “다만 유명 상권이기 때문에 권리금이 타 지역보다 비교적 높고 임대료도 상당한 수준”이라며 “상가 점포당 매출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합리적인 기준을 갖고 권리금과 임대료가 형성돼야 상권이 지속적으로 명맥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대통령실 “주 60시간, 尹 가이드라인 아니야”
대통령실은 20일 윤석열 대통령의 ‘주60시간 이상 무리’ 언급에 대해 “그렇게 일하는 것 자체가 힘들지 않겠냐는 생각에서 말씀한 것이지 (근로시간 개편) 논의 가이드라인을 주고자 하는 의도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캡(상한선)을 씌우는 게 적절하지 않으면 윤 대통령이 굳이 (캡을) 고집할 이유는 전혀 없다. 여러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말씀으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근로시간 개편 관련) 의견을 수렴해 60시간이 아니고 더 이상 나올 수도 있다”며 ‘최대 주 69시간제’가 포함된 현행 근로시간 개편안을 철회한 것이 아님을 분명히 했다. 안상훈 대통령실 사회수석은 지난 16일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은 연장근로를 해도 주 60시간 이상은 무리라는 인식을 갖고 있고 적절 상한 캡을 씌우지 않은 것에 대해 보완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대통령실 설명으로 해당 발언은 충분한 여론 수렴에 방점이 있지 60시간 자체에 얽매일 필요가 없다는 취지에서 나온 것으로 읽혀지게 됐다. 실제 이날 고위 관계자는 “바꾸고자 하는 제도(근로시간 개편안)로 가더라도 급격한 장시간 근로를 할 가능성은 작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