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17.3℃
  • 흐림강릉 15.1℃
  • 맑음서울 18.7℃
  • 구름조금대전 19.5℃
  • 구름많음대구 22.7℃
  • 구름조금울산 19.1℃
  • 맑음광주 22.2℃
  • 구름조금부산 20.3℃
  • 구름조금고창 19.7℃
  • 맑음제주 21.7℃
  • 맑음강화 17.0℃
  • 구름많음보은 19.4℃
  • 맑음금산 19.4℃
  • 맑음강진군 22.8℃
  • 구름많음경주시 21.1℃
  • 맑음거제 21.5℃
기상청 제공

부동산


서울 상가 거래량, 3년 연속 ‘내리막’

“상가 양극화 현상 더 확대될 것”

URL복사

 

서울 소재 상가 거래량이 3년 연속 감소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해 5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서울시 일반상가(제1종, 제2종, 근린생활시설, 판매시설) 거래량은 1,105건으로 2016년 상반기 1,913건을 기점으로 3년 연속 하락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1,377건)과 비교하면 19.8%, 거래량이 고점을 기록했던 2016년 상반기와 비교하면 42.2% 감소했다.

 

올해 상반기 서울 상가 거래 중 비중이 높았던 금액대는 20억원 미만으로 전체 거래량의 47%를 차지했다. 이어 40억원 이상 상가가 28.7%, 20~40억원 상가가 24.3%를 기록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내수경기 침체 및 온라인 매장의 성장 등으로 인한 오프라인 매장의 경기 침체, 높은 상가 매입 가격에 따른 수익률 하락 등의 요소로 상가 거래가 계속하여 감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거래되는 상가들도 대로변 상가 또는 유동인구와 상가 유입 수요가 많은 우량 물건들이 많다”며 “입지가 좋지 않고 상가 연식이 오래된 상가는 점점 더 경쟁력을 잃어 상가 양극화 현상은 더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배너




사회

더보기
개인정보위, AI ‘이루다’ 개발사 스캐터랩에 과징금·과태료 제재
성차별과 동성애·장애인 혐오 등의 논란을 일으킨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 개발사에 수억 원의 과징금과 과태료가 부과됐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 28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루다' 개발사 ㈜스캐터랩에 대해 총 1억 330만 원의 과징금과 과태료 등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개인정보위의 이번 제재는 혐오 논란이 아닌 개인정보를 무단으로 사용한 데 대한 것이다. 개인정보위에 따르면 스캐터랩은 자사의 앱 서비스인 ‘텍스트앳’과 ‘연애의 과학’에서 수집한 카카오톡 대화를 '이루다' 의 AI 개발과 운영에 이용했다. 스캐터랩은 '이루다' AI 모델의 개발을 위한 알고리즘 학습 과정에서, 카카오톡 대화에 포함된 이름, 휴대전화번호, 주소 등의 개인정보를 삭제하거나 암호화하는 등의 조치를 전혀 하지 않았다. 또 약 60만 명에 달하는 이용자의 카카오톡 대화문장 94억여 건을 이용했으며, 서비스 운영 과정에서는 20대 여성의 카카오톡 대화 문장 약 1억 건을 응답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하고, '이루다'가 이 중 한 문장을 선택하여 발화할 수 있도록 운영했다. 개인정보위는 "텍스트앳과 연애의 과학 개인정보처리방침에 '신규 서비스 개발'을 포함해 이용자가 로그인함으로써 동의한 것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