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0 (목)

  • 흐림동두천 22.3℃
  • 흐림강릉 24.0℃
  • 흐림서울 22.8℃
  • 흐림대전 25.0℃
  • 흐림대구 24.9℃
  • 흐림울산 22.9℃
  • 흐림광주 23.7℃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5.1℃
  • 구름많음제주 23.2℃
  • 흐림강화 21.0℃
  • 흐림보은 24.0℃
  • 흐림금산 23.6℃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5.5℃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기획


세계 선도기술, 정부조달 우선구매 제도 필요하다 - 양방향 전기집진기 개발기업, 리트코(주) 사례

 

[M이코노미 이상용 수석논설주간] 리트코는 1995년에 설립하여 도로 및 터널 시스템을 제조 설치하는 기술 전문기업으로 기반을 닦아왔다. 국내 최초로 터널 환기 시스템과 도로 결빙 자동 방지 시스템을 도입해 국산화하며 안전 분야의 기술을 축적해왔다. 리트코는 터널 환기시스템의 기술에 자신감을 얻은 뒤 지하철 터널 환기 시스템에 적용해보고자 했다.

 

2009년 서울 지하철 역사의 먼지가 문제로 떠오름에 따라 서울도시철도공사는 신기술 공모를 실시했다. 리트코는 이 공모에 당첨돼 그해 미세먼지 제거용 전기집진기 2대를 7호선 건대역사 급기구에 시범 설치해 90% 이상 효율로 합격 판정을 받았다. 2010년에는 대구지하철 월배역사에 전기집진기를 설치했고, 2013년에 베이징 지하철에도 시범 설치했다.

 

그리고 드디어 2013년 5월 중소기업청의 구매 조건부 신제품 개발사업 공모사업에 선정돼 대구교통공사와 공동으로 기존 단방향 전기집진기의 성능을 크게 향상시킨 양방향 전기집진기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기존 단방향 전기집진기는 역사 내 환기실의 급기구와 배기구에 설치한 데 비해 양방향 전기집진기는 초미세먼지와 미세먼지의 진원지인 지하철 본선 터널 내의 급기구와 배기구에 설치하여 초속 13m의 풍속에서 90% 이상의 집진 효율을 보여주는 것으로 테스트 결과 나타났다.

 

 

초미세먼지와 미세먼지 제거 기술 적용

 

리트코의 양방향 전기집진기는 2019년 5월 한국도시철도학회가 주관하는 도시철도 운영기관 기술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으로 선정됐고, 그해 9월 행정안전부 주관 대한민국 안전기술대상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올해 들어서는 6월에 대한민국환경대상 대기 부문 대상을 받았다.

 

리트코의 양방향 전기집진기는 초미세먼지와 미세먼지를 제거하는 기술이 적용된 제품이다. 현재 발전소나 공장 보일러의 후단 덕트에 설치하여 고농도의 굵은 먼지를 제거하는 집진기술과는 차원이 다르다. 초미세먼지와 미세먼지를 잡아내는 기술을 보유한 외국 기업 2곳이 있었으나 모두 도로 터널에만 적용했고, 그중 한 곳인 유럽 기업은 수요 부재로 지금은 사라졌다.

 

독창적인 신기술로 제품 개발에 성공


리트코는 도로 터널의 환기 기술을 바탕으로 2009년부터 지하철 터널 환경에 맞춘 기술을 끈질기게 실험하고 개선하는 지난한 개발 과정을 거쳐야 했다. ‘터널’이란 현장이 없인 개발할 수 없기 때문에 흔쾌히 대구교통공사와 공동으로 개발에 나서 독창적인 신기술을 바탕으로 한 제품 개발에 성공한 것이다. 지하철 레일 위로 전동차들이 빠른 속도로 쉴새 없이 오가는 지하철 터널은 자연 바람이 소통하는 지상 도로 터널보다 훨씬 열악한 환경이다.

 


지하철 터널은 밀폐된 거나 다름없는 지하 공간 속에 거미줄처럼 연결돼 있다. 이런 환경 조건 속에서 초미세먼지와 미세먼지를 90% 이상 효율로 제거하는 기술은 결코 하루 개발될 수 없음은 쉽게 짐작할 수 있다. 리트코는 2009년부터 건국대 역사 단방향 전기집진기 설치를 계기로 오직 새로운 기술을 개발해내겠다는 일념으로 하나하나 스펙을 쌓아왔다.

 

리트코가 보유한 신기술과 그것을 증명하는 특허 및 성능인증, 관련 기관들의 인정과 수상실적이면 지방계약법과 지자체 조례 등을 근거로 수의계약을 할 수 있다. 그러나 실상은 달랐다. 선정 절차를 둘러싼 소송에 휘말렸다. 리트코는 1심과 2심에서 선정 절차에 하자가 없었다는 판결을 받아냈으나 그 여파로 공사를 현재 진행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중소기업으로서는 감내하기 힘든 시련이 아닐 수 없다.

 

오랫동안 기술개발을 해왔고, 외부기관들의 무수한 인정을 받았고 여기에도 공공기관과 공동으로 개발해왔음에도 특별한 대우는 고사하고 오히려 왜 불이익을 받고 있는가에 대해 회사관계자들에게 솔직한 답변을 물어봤다.

 

  Interview  

 

정종경 대표 우리나라는 ‘처음’이라는 데 전반적으로 두려움을 갖고 있는 것 같습니다. 다시 말해 새로운 개발된 기술과 제품에 대해 발주처는 적용을 안 하려는 경향이 심한 편입니다. 우리 회사가 대구 지하철에서 5년 이상을 검증했는데도 ‘위험부담’을 느낀다는 거죠. 그래서 다른 지하철에서도 새로 다시 대구지하철에서 했던 과정을 거쳐야 한다는 것이죠.

 

이상용 기자 그런 식이라면 한국에선 신기술이 살아나기 힘들겠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정종경 대표 그래서 서울지하철에서 또다시 양방향 전기집진기를 설치해 테스트를 했습니다. 그리고 특정기술 선정 절차를 통해 선정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