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5.8℃
  • 맑음서울 2.7℃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4.9℃
  • 맑음울산 5.4℃
  • 맑음광주 6.7℃
  • 맑음부산 6.2℃
  • 맑음고창 7.2℃
  • 구름많음제주 10.0℃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3.8℃
  • 맑음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4.8℃
기상청 제공

칼럼


[신은숙 법률칼럼] 개정 강사법에 따른 강사 임용절차와 재임용거부 시 불복절차

 

대학교 시간강사의 열악한 현실을 계기로 지난 2011년 12월30일 강사의 신분보장과 처우개선에 대한 내용의 고등교육법 일부개정 법률안이 시행되었다. 이후 강사의 신분보장과 처우개선이 여전히 미흡하다는 지적에 따라 이를 보완한 고등교육법 개정안, 일명 ‘강사법’이 2018년 국회를 통과해 2019년 8월1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개정된 법률에 따라 대학가 시간강사의 호칭은 강사로 바뀌었고 강사의 재임용 기간도 최대 3년간 보장되었다.

 

그러나 3년간의 임용을 무조건 보장하는 것이 아니라 대학당국의 평가에 의한 재임용 절차를 보장하는 것이어서 강사의 재임용을 둘러싼 다툼은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 이번 호에서는 개정법률에 따른 강사의 임용과 재임용 절차에 대해 살펴보고 대학당국의 재임용 거부처분 시 소청 및 소송절차에 대해 알아보도록 한다.

 

신규임용 절차

 

강사의 신규 임용 시 객관적이고 공정한 심사를 거쳐 공개 임용하고, 대학의 학칙(정관) 규정에 따른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심사한다. 또 심사위원회를 통해 선정된 임용예정자에 대해 대학인사위원회(국·공립대) 또는 교원인사위원회(사립대)의 검증·심의·의결을 거친 강사의 임용계약은 서면계약으로 학기 개시일 이전을 계약 시작일로 해서 자율적으로 정하되, 임용기간은 1년 이상으로 해야 한다. 서면계약의 내용에는 학칙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임용기간, 임금, 강의시간 및 복무 등 근무조건, 면직사유, 재임용절차를 명시해야 한다.

 

재임용 절차

 

대학의 장은 학칙으로 정하는 방식과 절차에 따라 임용기간 만료사실을 만료일 최소 2개월 전에 통지해야 한다. 재임용 대상자는 만료사실을 통보받은 날부터 지정한 기간 내 재임용신청서를 제출하고, 기한 내에 접수되지 않은 경우는 재임용을 원하지 않는 것으로 간주한다. 재임용기준은 교육·지도 및 연구 등을 고려해 별도로 정하고, 재임용심사위원회(강사업적평가위원회 등)는 심사항목에 따른 심사를 실시하며, 재임용여부는 인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한다.

 

재임용 심사 기준

 

강사의 재임용 여부의 기준은 사립학교법 제53조의 2에서 학생교육에 관한 사항, 학문연구에 관한 사항, 학생지도에 관한 사항으로 정하고 있는데, 각 평가항목은 객관적인 사유에 기초해야 한다. 재임용 대상자에게 재임용 여부에 대한 예측가능성을 제공하고, 심사 후 거부결정이 합리적인 기준에 의해 공정하게 처리됐는지 설득력을 가지려면 객관적인 기준을 제시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재임용 평가항목은 객관적인 수치가 반영된 정량평가뿐만 아니라 평가자의 주관이 개입될 수 있는 정성평가를 포함시키는 것도 허용된다. 다만 정성평가는 자질을 평가하고 무사안일을 타파해 연구 분위기를 제고하기 위한 목적일 경우에 한해 유효하다. 정성평가는 교육자로서의 인격과 품위, 학내 인간관계, 학사행정협력 등을 평가한다. 합리적 주관성을 가진 것으로 인정되기 위해서는 심사평정표에 구체적인 평가항목이 있어야만 한다.

 

소청절차 및 행정소송 절차

 

대학당국의 재임용 거부처분 시 대상자는 교원소청심사위원회에 거부처분의 취소를 구하는 소청을 제기할 수 있다. 보통 소청에서는 거부처분의 절차상 하자와 실체적 하자를 다툰다. 절차상 하자로는 재임용 심의신청통지기간, 소명기회기간, 재임용결과 통지기간을 어길 경우 취소사유가 된다. 특히 인사위원회에 출석한 강사에게 사전에 재임용 심사 과정에서 탈락자로 분류된 평가지표 등을 구체적으로 제시해야 한다.

 

또 재임용 거부처분 시 문서로 통보해야 하고 거부사유가 구체적으로 명시되어 있어야 한다. 실체적 하자는 평가항목의 공정성 또는 객관성 결여를 주장해 다투는데, 가령 취업률 저조, 소속교수들과 유대관계 미흡 등 추상적인 이유로 재임용거부 판정한 것은 취소사유가 될 수 있다.

 

또한, 임용시기에 따라 재임용 기준이 현격하게 차이가 나거나, 자질평가의 점수편차가 큰 경우에는 비합리적이므로 취소사유가 될 수 있다. 소청심사위원회의 결정에 대해 불복할 경우, 불복하는 교원, 학교법인 또는 사립학교 경영자 등 당사자는 결정서를 송달받은 날부터 90일 이내에 행정소송을 제기해 법원에서 다툴 수 있다.

 

MeCONOMY magazine January 2020

 


관련기사



배너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서울시, 심야 거리응원에 지하철 2·3·5호선 막차 연장 결정
서울시가 2일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 예선 마지막 경기인 포르투갈 전의 거리응원에 대비해 2·3·5호선의 막차시간을 도착시간 기준 3일 오전 3시까지로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응원이 끝나고 귀가하는 시간대에 맞춰 심야버스 전 노선을 거리응원 장소인 광화문 광장 일대에 집중 배차할 계획이다. 한편 광화문 광장 일대는 거리응원으로 인해 혼잡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응원 참가자 집결 시간인 오후 8시부터 막차시간까지 세종문화회관 버스정류소 2개와 공공자전거 대여소 등을 임시 폐쇄하고 세종대로 일대가 통제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시내버스 13개와 녹색순환버스 1개, 광역버스 2개가 율곡로와 새문안로 등 인근 도로로 임시 우회 운행하며 우회 노선도는 버스와 각 정류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인근에 위치한 시청역, 경복궁역, 광화문역에 안전사고 방지 전담 요원 등을 평소 41명보다 많은 53명을 배치하고 해당 역사 내 승강장과 대합실, 게이트 등 승객 밀집 지역의 질서 유지와 화장실 등의 편의시설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방지하는 업무를 맡도록 했다. 한편 경찰은 거리응원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