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1 (수)

  • 맑음동두천 21.8℃
  • 맑음강릉 20.7℃
  • 연무서울 20.3℃
  • 맑음대전 23.1℃
  • 맑음대구 23.2℃
  • 맑음울산 20.6℃
  • 맑음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19.4℃
  • 구름조금고창 14.1℃
  • 박무제주 14.0℃
  • 맑음강화 20.9℃
  • 맑음보은 21.8℃
  • 맑음금산 20.1℃
  • 맑음강진군 18.0℃
  • 맑음경주시 23.5℃
  • 구름많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정치


[M파워피플] ‘소금아저씨’ 서삼석 의원, “‘소금처럼’ 변하지 않는 정치할 것”

 

 

지역구에서 ‘소금아저씨’로 통하는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 신안, 무안)은 가슴에 국회의원 뱃지를 차고 있지 않다. 대신 일명 ‘소금뱃지’를 한다.

 

‘배종호의 M파워피플 초대석’에 출연한 서삼석 의원은 “지난 선거에서 내걸었던 공약 1호가 단체장이 하고자하는 것을 성공시키기 위해 작은 심부름꾼이 되겠다하는 것이었다”면서 “심부름꾼이 금뱃지를 찰 이유가 없지 않냐”고 반문했다.

 

서삼석 의원은 ‘소금처럼’이란 이름의 책을 출간하기도 했다. 어느새 지역구에선 ‘소금’의 상징과도 같은 인물로 아이들은 그를 '소금아저씨'라고 부른다.


지역구가 신안이라 ‘소금’을 알리기 위해 쓰는 것은 아니라며 웃은 서 의원은 “소금이 가지고 있는 특성이 변하지 않는 것”이라며 “이처럼 정치도, 인생살이도 변함없이 하자는 게 제 소신”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서삼석 의원은 ‘소금처럼’ 변함없는 소신을 가지고 살아온 정치 인생에 대해 배종호 앵커와 허심탄회한 대담을 나눴다.

 

무안군수 시절 남달랐던 혜안으로 골머리 앓던 지역난제를 풀어나간 이야기, 군수를 도중에 그만두고 국회의원 도전에 나서게 된 사연 등을 서삼석 의원의 입으로 직접 들었다. 자세한 내용은 M이코노미TV(https://tv.naver.com/mex01)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영상 질문 타임.

Q. 도의원, 무안군수 시절 기억에 남는 일이 있다면?[00:20]

Q. 혐오시설 기피 시절, 지역난제 해결, 대단한 리더십인데.[03:25]

Q. 무안군수 도중에 그만둔 이유는?[04:05]

Q. 선택 잘했다 생각하는지.[05:35]

Q. ‘소금처럼’ 1, 2 책을 내셨다. 제목에 담긴 의미는?[06:30]

Q. 성공비결 3가지?[07:48]

Q. 대한민국 청년이 힘든 시기다. 젊은이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09:30]

Q. 꿈꾸는 대한민국의 비전은?[11:10]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민주노총, 129주년 노동절 대회 열어…"국제노동기구 핵심협약 우선 비준하라"
129주년 노동절을 맞은 1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노동절 대회'를 열고 정부의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우선 비준과 비정규직 철폐 등을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 서울시청 광장에서 '129주년 세계 노동절 대회'를 열었다. 대회에는 노동자 2만7,000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석했다. 아울러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심상정 의원도 참석했으며,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과 권영길 전 의원, 고 김용균씨의 어머니 김미숙씨의 모습도 보였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129년 전 선배노동자들이 일손을 멈추고 자본과의 피어린 투쟁으로 노동의 가치를 제대로 실현하고자 했듯, 2019년 5월 우리 민주노총 노동자들도 노동개악에 맞서는 힘찬 파업투쟁을 조직해 제대로 된 노동의 권리를 쟁취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위원장은 "한국의 자본가들은 ILO 핵심협약 비준이 성급하다고 29년째 아우성 치고 있고, 한발 더 나아가 경영권이 위협받는다며 노조 공격권마저 요구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ILO 핵심협약 비준과 온전한 노동기본권 쟁취는 더 이상 미루거나 양보할 수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5월1일 세계 노동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