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6.2℃
  • 구름조금강릉 26.3℃
  • 맑음서울 28.0℃
  • 맑음대전 25.1℃
  • 구름조금대구 24.8℃
  • 구름많음울산 24.9℃
  • 맑음광주 24.0℃
  • 맑음부산 26.3℃
  • 맑음고창 24.1℃
  • 맑음제주 27.3℃
  • 구름조금강화 26.3℃
  • 맑음보은 21.5℃
  • 맑음금산 21.5℃
  • 맑음강진군 25.8℃
  • 구름조금경주시 23.1℃
  • 구름많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부동산


방사광가속기 호재에 청주 집값 ‘들썩’

- 4조원 규모 국가산단이 청주에...사업비만 1조
- 계속 오르는 집값, 최고 104% 상승률 기록
- 외지인 몰리면서 미분양 물량 소진...“실수요자 부담 커졌다”

URL복사

 

지난해 5월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사업비 1조원 대 규모의 방사광가속기 구축사업을 시행할 지역으로 충북 청주시 오창을 선정하면서 이 일대 부동산 가격이 들끓고 있다.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통계시스템을 분석해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청주 소재 아파트 5곳은 1년간 평균 2억3000만원이나 올랐다.

 

4조원 규모 국가산단이 청주에...사업비만 1조

 

과기부는 지질·지반구조의 안정성과 교통편의성, 대학·연구기관 집적도 등을 평가해 방사광가속기의 최적의 부지는 청주로 평가했다. 방사광가속기는 일종의 최첨단 거대 현미경이다. 전자를 빛의 속도에 가깝게 가속하면 강력한 세기를 가진 다양한 에너지의 빛이 발생한다. 이를 방사광가속기로 그 빛을 아주 작은 물질의 특징을 분석하는 산업분야에 활용할 수 있는 거대연구시설이다.

 

이 방사광가속기는 에너지 소재,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신소재·금속, 신약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다. 신종플루 치료제인 타미플루, 돼지 구제역 백신 등이 방사광가속기를 활용해 나온 성과다.

 

청주시에 방사광가속기가 들어서면 경제적 파급효과는 4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에 따르면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의 경제적 효과는 생산 유발 6조7000억원, 부가가치 창출 2조4000억원 등 총 9조1000억원에 달하며 고용창출도 13만7000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방사광가속기는 지난 4월30일 예비타당성 조사(예타)를 통과했고 사업비는 당초 9980억원에서 474억원(측량조사비, 시설부대비, 예비비 등)이 증액된 1조454억원(국비 8454억원, 지방비 2000억원)으로 결정됐다.

 

계속 오르는 집값, 최고 104% 상승률 기록

 

이 같은 대규모 개발 소식에 청주 일대 아파트 가격도 급등하고 있는 분위기다. 청주 흥덕구 오송읍에 위치하는 ‘오송상록 롯데캐슬’ 전용면적 84㎡는 지난해 5월 2억6000만원(22층)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5월13일에는 5억3000만원(27층)에 거래되면서 1년간 2억7000만원 올랐다. 무려 103.8%의 상승률이다.

 

충북 청주 흥덕구 복대동에 위치한 ‘두산위브지웰시티 2차’ 전용면적 80㎡도 지난해 5월16일 4억8000만원(35층)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5월2일에는 7억6000만원(32층)에 거래돼 1년간 2억8000만원(58.3%)이나 올랐다.

 

충북 청주 상당구 방서동에 위치한 ‘청주 센트럴자이’ 전용 84㎡의 경우 지난해 5월7일 3억(18층)에 거래됐지만, 올해 5월9일에는 5억4000만원(18층)으로 2억4000만원 올랐고, 80%의 상승률을 보였다.

 

이 외에도 같은 기간 청주 흥덕구 복대동에 위치한 ‘신영지웰시티 1차’ 전용 99㎡는 4억9700만원(31층)에서 7억500만원(30층)으로 2억800만원 올랐고, 청주 청원구 오창읍에 위치한 ‘한신 더 휴 센트럴파크’도 4억3000만원(29층)에서 6억원(27층)으로 1억7000만원이나 뛰었다.

 

외지인 몰리면서 미분양 물량 소진...“실수요자 부담 커졌다”

 

방사광가속기 호재가 터진 이후 외지인들의 청주 아파트 매입량이 크게 늘었다. 방사광가속기 선정 이전에만 하더라도 청주시의 외지인 아파트 매입 거래량은 월 평균 150건 수준이었지만, 지난해 6월 1182건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한 이후, 여전히 외지인 거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올해 3월에는 외지인들의 청주시 아파트 매입 거래량은 783건으로 나타났다.

 

청주시의 미분양 물량도 전부 해소됐다. 지난해 3월만 하더라도 청주시의 미분양 물량은 152가구이었지만, 방사광가속기 선정 이후 31가구로 대폭 줄더니, 올해 3월에는 미분양 물량이 모두 소화됐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방사광가속기가 청주에 유치되면서 지역경쟁력과 미래가치가 높아져 외지인들이 청주 아파트에 몰렸다”며 “부동산 시장이 호황을 누리게 됐지만, 청주 실수요자들은 높아진 아파트 가격에 부담이 더욱 커졌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